•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980건

대체 불가능 토큰 [non-fungible token] 경제용어사전

... 종류로 각 토큰마다 고유 값을 가지고 있어 다른 토큰으로 대체가 불가능한 토큰을 말한다. 기존의 1만원짜리 지폐는 가치가 동일하기 때문에 서로 교환할 수 있는 반면 NFT는 각각의 토큰이 모두 다르며 가치도 저마다 다르기 때문에 가격도 다르게 매길 수 있다. 진위(眞僞)와 소유권 입증이 중요한 그림, 음악, 영상 등의 콘텐츠 분야에 이 기술을 적용시킬 수 있다. 블록체인 기술로 자산에 일련번호를 부여해 복제, 위변조를 막을 수 있다. 디파이와 NFT가 성장할수록 코인의 ...

국민행복지수 경제용어사전

민간 경제연구기관인 국가미래연구원이 국민들의 행복정도를 △경제성과 및 지속 가능성 △삶의 질 △경제사회 안정 및 안전 등 3개 부문의 34개 항목을 가중평균해서 산출해 내는 지수. 34개 항목에는 주거지수(주택가격상승률-임금상승률)와 1인당 소비지출·가계부채, 고용률 등이 포함된다. 지수 작성을 시작한 2003년 1분기를 100으로 기준 삼고 있다. 국민행복지수는 2019년 4분기만 해도 113.95에 이르렀다. 하지만 2020년 1분기 106.26, ...

아이오닉 5 [IONIQ 5] 경제용어사전

... 초반, 프레스티지 등급은 5000만원대 중반이다. 정부(800만원) 및 지방자치단체(서울시 400만원) 구매 보조금 1200만원을 감안하면 롱레인지 익스클루시브는 3000만원대 후반에 살 수 있다. 스탠더드 모델 계약 일정과 확정 가격은 추후 공개된다. 올해 국내에서 2만6500대 이상, 글로벌로는 7만 대를 판매 목표로 정했다. 테슬라 모델Y·폭스바겐 ID.4와 경쟁 아이오닉 5의 경쟁 모델로는 이달 국내에 출시된 테슬라의 모델Y와 내년 출시되는 폭스바겐의 ID.4가 ...

재생에너지 전용 전기요금제 경제용어사전

... 수 있다. 녹색프리미멍제 하에서의 전기요금은 일반전기 요금대비 높다. 한전이 2020년 1월 처음 입찰한 '녹색 프리미엄'은 ㎾h당 평균 낙찰가가 14.6원이었다. 기업들은 일반 산업용 전기의 평균 판매단가(약 107원)에 비해 13%가량 비싼 가격을 내야 한다. 이 때문에 이번 입찰에서 기업들은 전체 물량(1만7827GWh)의 약 7%인 1252GWh만 구매했다. 한편, 녹색 프리미엄 판매 재원은 에너지공단이 재생에너지에 재투자 할 예정이다.

RE100 [Renewable Energy 100%] 경제용어사전

... 가능하다. 2021년 제도가 개편돼 민간 기업도 REC 구매할 수 있게 됐지만, 시범사업 이기에 2022 초에나 본격 도입될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REC는 산업용 전기요금보다 크게 비싸기도 하다. 남는 대안인 녹색 프리미엄 요금제는 가격과 유효성 문제를 극복해야 한다. 녹색 프리미엄은 기업이 원자력, 화력 등으로 생산한 전기에 프리미엄을 지불하고 해당 금액만큼 재생에너지 사용확인서를 발급받는 제도이다. 하지만 애플의 경우 RE100을 녹색 프리미엄으로 채우는 걸 인정하지 ...

영끌 경제용어사전

... 모은다'를 줄인말로 '영끌 대출', '영끌 투자'라는 식으로 많이 사용된다.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대출을 받아 부동산이나 주식에 투자하는 것으로 `빚내서 투자한다'는 빚투의 또 다른 표현이다. 2020년 코로나 V19 이후 주택가격과 주식가격이 폭등하자 2030세대들을 중심으로 이전의 저축을 통한 부의 축적이 아닌 대출을 통해 자산에 투자라려는 현상이 발생했다. 한국 사회에서 2030 세대는 사면초가에 처했다. 취업문은 갈수록 좁아지고, 주택 가격이 폭등해 ...

코스피200 변동성지수 [Volatility index of KOSPI200] 경제용어사전

한국 증시의 변동성을 나타내는 지수로 '코스피 공포지수'로도 불린다. 코스피200 옵션 가격에 반영된 향후 시장의 기대 변동성을 측정하는 지수로 지수가 오른다는 건 증시의 움직임이 커질 것으로 예상하는 투자자들이 많아졌다는 것을 뜻한다.

공급의 가격탄력성 경제용어사전

어느 재화의 가격이 변할 때 그 재화의 공급량이 얼마나 변하는지 나타내는 지표. 가격이 상승해도 공급량이 변하지 않으면 '완전 비탄력적 공급'이라 부르고 반대로 일정 비용에서 무제한으로 공급이 가능한 것을 '완전 탄력적 공급'이라고 한다.

연료비 연동제 경제용어사전

... 불어날 것으로 예상되면서 시행도 못해보고 2014년 5월 사라졌다. 하지만 전기요금체계 개편안의 도입으로 연료비 연동제가 도입되면서 결국 2021년 초 시행된다. 연료비 연동제가 시행되면 전기료는 직전 3개월간 에너지 평균 가격에서 과거 1년간의 평균 가격을 뺀 뒤 그 편차에 비례해 전기료를 분기마다 올리거나 내린다. 당장 2021년 1월 전기료엔 2020년 9~11월 에너지 평균 가격에서 2019년 12월부터 2020년 11월까지의 평균 가격을 빼서 ...

토지임대부·환매조건부 주택 경제용어사전

... 모두 서민 주거비 부담 경감과 주거 안정에 기여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토지임대부 주택은 앞서 노무현·이명박 정부에서 시행됐지만 성공하지 못했다. 대표적인 사례가 2011년 서울 강남·서초에서 분양된 토지임대부 주택이었다. 당시 분양가격이 시세의 절반 이하(2억원 초반대)에 책정되고 토지 임대료도 35만원(전용 84㎥ 기준)으로 낮았다. 하지만 분양자들이 건물 가격이 뛰어 큰 시세차익을 챙기는 등 '로또 아파트'만 양산했다는 지적이 쏟아졌다. 이후 공급이 끊기고 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