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50건

듀얼 모멘텀 경제용어사전

투자 자산 가운데 상대적으로 강세를 보이는 곳에 투자하는 상대모멘텀에다 투자 자산의 절대적 상승세를 평가한 절대모멘텀을 결합해 위험을 추가로 관리하는 투자전략이다. 한마디로 정리하면 '달리는 말에 올라타는 것'을 의미한다. 미국의 투자전략 전문가인 게리 안토나치가 만든전략으로 그의 전략을 이용한 투자법은 1974년부터 40년간 시장 평균 수익률을 웃도는 성과를 냈다. 그는 “손실은 자르고 이익은 달리게 놔둬라”라는 데이비드 리카도의 말처럼 오르는 ...

루빈 독트린 [Rubin doctrine] 경제용어사전

루빈 독트린이란 달러 강세가 자국의 국익에 부합한다는 당시 로버트 루빈 미국 재무장관의 인식을 바탕으로 펼쳐졌던 '슈퍼 달러' 시대를 말한다. 1995년 4월에는 일본 경제를 살리기 위한 '역(逆)플라자 합의' 이후 달러 강세를 용인하는 '루빈 독트린' 시대가 전개됐다. 엔·달러 환율은 달러당 79엔에서 148엔으로 급등했다. 당시 미국 경제는 견실했다. 빌 클린턴 정부 출범 이후 수확체증의 법칙이 적용되는 정보기술(IT)이 주력 산업으로 부상하면서 ...

윈스 [WINSS] 경제용어사전

미국 경제전문지 마켓워치가 2014년부터 2017년까지 글로벌 강세장을 이끌어온 팡(FAANG: 페이스북·아마존·애플·넷플릭스·구글 지주회사 알파벳)의 아성이 흔들리면서 이들의 투자 대안으로 제시한 회사들. 웨이보·엔비디아·서비스나우·스퀘어·쇼피파이의 영문 첫머리를 따서 만든 용어다. 웨이보는 '중국판 트위터'로 불리는 소셜미디어 업체로 2017년 말 기준으로 사용자는 3억7600만 명이다. 그래픽처리장치(GPU)를 개발한 엔비디아는 가상화폐 채굴, ...

현금흐름세 [Destination-Based Cash Flow Tax] 경제용어사전

... 자금을 조달하는 인센티브(이자비용 발생)가 사라져 기업이 불필요하게 부채를 지는 일이 없어진다. 수입업자 부담이 커지고 수출업자 부담이 줄어 수출 촉진에 도움이 될 가능성도 있다. 다만 경제학자들은 이 방안을 시행하면 달러화가 강세를 보여 수출 촉진 효과가 곧 사라질 것으로 예측했다. 아울러 공화당은 이 과정에서 세계주의 과세 체제를 영토주의 과세 체제로 바꾸자는 주장도 하고 있다.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강화 우려 공화당 하원의원의 구상엔 단점도 있다. 윌리엄 ...

트럼프 발작 [Trump tantrum] 경제용어사전

... 미국 대통령이 될 것이라는 일반적인 예측과 달리 도널드 트럼프가 당선되자 세계 경제가 화들짝 놀란 현상을 말한다. 도널드 트럼프가 예상을 깨고 미국 대통령에 당선되자 글로벌 금융시장은 요동쳤다. 시장에서는 '발작(tantrum)'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재정확대정책을 밝힌 트럼프 때문에 대선 전 연 1.8%이던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는 최근 연 2.5%까지 치솟았다. 미국 중앙은행(Fed)의 금리 인상도 이어지며 미 달러화는 연일 강세를 나타냈다.

마이너스 금리 [negative interest rate] 경제용어사전

... 떨어지고 주가는 오를 것이라는 예상에서였다. 하지만 시장은 반대로 움직였다. 엔화가치는 이날까지 10% 정도 상승했고, 닛케이225지수는 5%가량 떨어졌다. 미국 중앙은행(Fed)이 미 경기 둔화 영향으로 금리 인상에 신중해지면서 엔화가 강세로 방향을 틀었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언론에서는 "마이너스 금리"라고 하는데, 영어로는 `minus interest rates'가 아니라`negative rates'또는 `negative interest rates"로 표현한다.

민스키 모멘트 [Minsky moment] 경제용어사전

...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충격이 일었던 3월의 '바닥'을 다시 확인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실제로 미 정부의 부양책과 중앙은행(Fed)의 금리 인하, 코로나19 백신 전망 등에 투자자들이 베팅하면서 시장은 최근 몇 달간 폭넓은 강세장을 경험했고 이 같은 상황에서 자칫 금융위기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게 윌리엄 창업자의 설명이다. 그는 “금융경제와 실물경제 사이의 격차가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한 뒤 “지금의 V자형 회복은 3월 초 저점을 다시 테스트하는 완만한 ...

대분열 시대 [the great divergence] 경제용어사전

... 것도 지난 10월까지 1년간의 평균 물가상승률이 -0.1%로 목표치 2%에 한참 못 미쳤기 때문이다. 영국이 금리인상을 시도할 수 있는 시점은 일러야 2016년 말이 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일본은행은 미국의 긴축으로 엔저(低) 흐름이 바뀌는 것이 아닌지 우려하고 있다. Fed의 금리인상으로 글로벌 금융시장의 불안정성이 커지면 안전자산인 엔화에 대한 수요가 늘 수 있기 때문이다. 이 경우 엔화 강세와 수출경쟁력 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

원자재 통화 [commodity currency] 경제용어사전

... 등 원자재 가격 변동에 민감한 통화를 일컫는 용어다. 원자재 수출이 경제에서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남아프리카공화국, 노르웨이, 러시아 등의 통화가 이에 속한다. 이들 국가들은 원자재값 하락이나 달러 강세와 같은 요인에 의해 경기의 움직임이 큰 영향을 받으며 특히 해당국의 통화가치가 큰 타격을 입는다. 2014년의 경우 서유럽 최대 산유국인 노르웨이는 통화가치가 미 달러화 대비 19% 하락했다. 선진국 화폐 중 가장 큰 낙폭이다. 유로화에 ...

슈퍼 다운 사이클 [super down cycle] 경제용어사전

... 시장이 약세장으로 진입하고 있다”며 20년 이상 장기적 가격 상승 추세를 뜻하는 원자재 '슈퍼 사이클'이 끝나고 이제는 '슈퍼 다운 사이클(가격 하락)'에 접어들었다고 주장하면서 이 용어를 처음 사용했다. 크레디트스위스는“원자재 강세장을 종료시킨 가장 큰 원인은 중국의 제조업 위축”이라며 “중국이 여신, 부동산, 투자 과잉 등 '삼중 거품'에 시달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투자전문회사 티로프라이스의 숀 드리스콜 투자전략가는 원자재 시장이 슈퍼 다운 사이클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