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38건

스냅드래곤 888 경제용어사전

... AP(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 이 제품은 삼성전자 5나노미터(㎚·1㎚=10억분의 1m)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공정에서 생산되는 최초의 퀄컴 AP다. AP는 스마트폰의 데이터 통신과 연산 등을 담당하는 핵심 반도체다. 이 제품은 갤럭시S21(가칭)을 비롯해 중국 샤오미, 오포 등의 고급 폰에 장착될 전망이다. 기존 퀄컴의 프리미엄 AP 모델은 '스냅드래곤 855' '스냅드래곤 865'의 후속작이다. 시장에선 퀄컴이 차기작에 '875'로 모델명을 붙일 것이란 관측이 많았다. ...

폼팩터 [form factor] 경제용어사전

... 등으로 길어지는 추세다. IT업계 관계자는 “새로운 수요를 창출하기 위해 제조사들이 폼팩터 차별화로 눈을 돌리고 있다”고 했다. 스마트폰의 폼팩터를 바꾸면 단순한 외관상의 변화를 넘어 새로운 사용자경험(UX)까지 구현할 수 있다. 갤럭시Z폴드2를 'ㄴ'자로 접어 세우면 위쪽엔 화면, 아래쪽엔 키보드를 띄워 노트북처럼 쓸 수 있다. 거치대 없이 사진을 찍기도 편리하다. LG 윙의 경우 주 화면으로 유튜브 영상을 시청하면서 보조 화면으로 카카오톡 채팅, 네이버 검색 ...

펜타카메라 스마트폰 경제용어사전

카메라가 5개 들어간 스마트폰. 삼성전자를 필두로 한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이 2021년 상반기부터 펜타카메라를 본격 채택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펜타카메라는 기존 쿼드러플 카메라에 망원카메라가 추가로 들어간다. 그동안 화웨이와 샤오미가 일부 고급형 모델에만 적용하던 사양이다. 삼성전자는 2021년 상반기 출시할 보급형 모델인 갤럭시 A시리즈에 펜타카메라를 내장할 계획이다.

1TB eUFS2.1 경제용어사전

... 커졌다. 임의 읽기와 쓰기 속도는 기존 제품인 512GB eUFS보다 최대 38% 향상됐다. 연속 읽기 속도는 SATA SSD 대비 약 2배 빠른 초당 1000메가바이트(MB)메모리 이다. 임의 쓰기 속도도 마이크로SD보다 10배 이상 빨라졌다. 1TB eUFS2.1은 2019년 발표될 갤럭시S10에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이럴 경우 글로벌 주요 스마트폰 제품 중 외장 메모리 카드 없이 1TB 메모리 용량을 지원하는 첫 제품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17나노 모바일 D램 경제용어사전

... 삼성전자가 세계최초로 2018년 7월부터 양산을 시작했다. 17㎚ D램은 현재 스마트폰에 주로 사용하는 23㎚ D램과 비교해 동작 속도와 생산성이 두 배 이상 우수하다. 2017년 부터 고급 스마트폰에 적용되는 18㎚ D램과 비교하면 소비전력량은 10% 적고 두께는 20% 얇다. 똑같은 배터리로 더 오래 작동하면서도 더 얇은 스마트폰을 생산할 수 있게 된 것이다. 17㎚ D램은 2019년 상반기 판매될 '갤럭시 S10(가칭)'에 처음으로 적용된다.

엑시노스 9810 경제용어사전

... 안전하게 관리하는 보안 기능도 강화됐다. 삼성전자가 독자 개발한 모뎀을 장착해 데이터 다운로드 속도도 초당 1.2기가비트(Gbps)로 빨라졌다. 1.5기가바이트(GB) 영화 한 편을 10초에 내려받을 수 있는 속도다. 작년 모델보다 20% 빠르다. 삼성전자는 그동안 퀄컴의 모바일 AP 브랜드인 스냅드래곤과 자체 브랜드 엑시노스 시리즈를 삼성전자 스마트폰에 장착해왔다. 엑시노트9810은 갤럭시S9과 갤럭시노트9 등 전략 스마트폰에 탑재될 예정이다.

SLP PCB [Substrate Like PCB] 경제용어사전

현재 다수의 스마트폰에 적용하는 고밀도다층기판(HDI)에 반도체 패키지 기술을 접목, 면적과 폭을 줄이면서 층수를 높여 효율성을 배가시킨 스마트폰 메인기판. 기존 기판에 비해 크기가 절반 수준에 불과해 공간 활용의 장점이 있어 배터리 용량 확대 등에 도움을 준다. 삼성전자가 2018년 상반기 출시 예정인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9에 도입될 예정이다.

스트레처블 디스플레이 [stretchable display] 경제용어사전

... 등 한 방향으로만 변형할 수 있었지만 늘어나는 OLED는 두 방향 이상으로 변형이 가능한 디스플레이”라며 “기술을 실제 제품으로 구현하는 난도가 기존 플렉시블 제품보다 훨씬 높다”고 설명했다. 플렉시블 OLED를 도입한 스마트폰 갤럭시S7엣지 등이 큰 인기를 끈 것처럼 스트레처블 OLED도 일단 상용화되면 하드웨어 디자인을 바꾸며 큰 관심을 받을 전망이다. 일단 활용한 가능한 영역은 신체나 옷에 부착하는 웨어러블 정보기술(IT) 기기다. 고정된 형태의 디스플레이는 ...

투명 폴리이미드 필름 [coloreless polymide] 경제용어사전

... 기대되는 차세대 디스플레이 소재. 투명 폴리이미드 필름은 유리처럼 투명하고 강도가 세면서도 수십만 번 접어도 흠집이 나지 않아 폴더블 디스플레이와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분야에서 독보적인 차세대 소재로 주목받고 있다. 삼성전자의 '갤럭시 폴드' 역시 화면에 투명 폴리이미드 필름을 덧대는 방식이다. 보통 폴리이미드 필름은 노란색을 띠기 때문에 활용에 한계가 있는데 불소를 사용해 추가 가공하여 투명하게 만든게 투명 필름이다. 국내 제조업체들은 2000년대 초반까지 ...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Infinity Display] 경제용어사전

2017년 3월 29일 모습을 드러낸 삼성전자의 스마트 폰 갤럭시 S8에 채용된 디스플레이 명칭. 5.8인치 화면의 갤럭시S8은 앞면의 83.3%가, 6.2인치 화면의 갤럭시S8플러스는 앞면의 83.9%가 디스플레이로 채워져 있다. 이전 제품은 앞면의 70% 정도가 디스플레이다. 세로로 길쭉한 18.5 대 9 비율의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는 시각적으로 상하좌우가 곡면으로 휘어진 '엣지' 형태로 제작돼 화면이 더욱 커 보인다. 영화 등 동영상 콘텐츠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