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71-80 / 703건

AI 스피커 [AI speakers] 경제용어사전

... '허브'역할까지 한다. 사람과 가전제품을 이어지는 허브로는 TV와 냉장고가 검토되어 왔다. 하지만 TV는 하루에 몇 번 쓸지 모르는 음성 비서 기능 때문에 하루종일 전원을 켜는 게 부담스럽고 냉장고는 소리를 내보낼 수 없다는 결정적인 결함이 있다. 스피커는 전력 소모가 많지 않은 데다 가격도 150달러 선으로 저렴해 새로운 소비자를 유도하기 적합하다. 2017년 7월 현재 이 시장의 맹주는 아마존(제품명 에코)과 구글(구글홈)이다. 앞선 AI 기술을 기반으로 ...

MSCI 지수 [Morgan Stanley Capital International index] 경제용어사전

미국의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사가 작성해 발표하는 세계주가지수. 파이낸셜타임스스톡익스체인지(FTSE)지수와 더불어 글로벌 증시의 양대 벤치마크 지수다. 선진시장 지수, 신흥시장 지수, 프런티어시장 지수 등 세 가지로 구성돼 있다. 글로벌 자산운용사들은 MSCI지수를 기준으로 투자 대상을 결정한다. MSCI 전체 지수를 추종하는 자금 규모는 11조달러, MSCI 신흥시장 지수를 추종하는 자금 규모는 1조6000억달러에 이른다.

양자중첩성 [quantum superposition] 경제용어사전

... 다른 입자의 상태도 변한다는 것을 뜻하는 물리학 용어다. "양자 얽힘"이라 부르기도 한다. 즉 두 입자가 항상 반대 방향으로 돈다고 가정할 때 측정 전까지 두 입자의 상태를 알 수 없지만 한 입자를 측정하는 순간 그 입자 상태가 결정되면서 마치 그 정보가 순식간에 전달되는 것처럼 다른 입자 상태를 결정하게 되는 것을 뜻한다. 양자 인터넷 상에서 암호화된 얽힘 양자로 전송되는 메시지는 어떤 도·감청도 불가능한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양자통신은 중간에 도·감청을 ...

단통법 합헌 경제용어사전

... 않는다고 판결한 것을 말한다. 2017년 5월 25일 헌법재판소는 8명이 단말기 지원금 상한을 규정한 '이동통신 단말장치 유통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의 제4조 1항 등이 위헌이라며 제기한 사건에 대해 재판관 전원 일치로 합헌 결정했다. 2014년 10월4일 사건이 접수된 이후 964일 만에 나온 판결이다. 청구인들은 지원금 상한제로 이동통신업체의 휴대폰 판매 가격이 고정돼 소비자 계약의 자유를 침해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헌법재판소는 “지원금 상한제가 과도한 ...

지오 블로킹 [geo-blocking] 경제용어사전

지역 별로 콘텐츠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차별하는 것을 말한다. EU에서는 온라인콘텐츠에 대한 지역차단을 금지하고 있다. 2017년 2월 7일, 유럽집행위원회(European Commission, 이하 EC)가 온라인플랫폼사업자가 제공하는 콘텐츠를 유럽 내에서는 국경을 넘어서도 이용 가능토록 결정했다.

컨버터블 노트 [convertible note] 경제용어사전

우선 투자하고 향후 성과가 나왔을 때 전환가격을 결정하는 오픈형 전환사채. 투자금을 채권에서 주식으로 전환할 수 있다는 점에서는 전환사채(CB)와 비슷하지만 발행 시 구체적인 전환가격을 정하지 않고 먼저 투자한 뒤 성과가 나왔을 때 전환가격을 결정한다는 점이 다르다. 실리콘밸리에서는 2000년대부터 대세를 이루고 있다.

BCG매트릭스 [BCG Matrix] 경제용어사전

... matrix)'라고도 부른다. BCG 매트릭스는 시장 성장률과 상대적 시장점유율이란 기준을 활용한다. 이 두 축을 기준으로 네 개의 영역으로 나눠 사업의 상대적 위치를 파악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해당 사업에 대한 추가 투자와 철수 여부 등을 결정할 수 있도록 돕는다. 우선 '별'로 표시되는 왼쪽 위 영역. 고성장·고점유율을 자랑하는 유망사업 영역이다. 여기에 놓을 수 있다면 수익성과 성장의 기회가 많은 사업부문인 만큼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확장해야 한다. 다음은 '캐시카우'로 ...

가중다수결 [加重多數] [qualified majority voting] [qual] 경제용어사전

유럽연합(EU)에서 입법권 , 예산권 , 협정 체결권을 가지고 있는 각료이사회의 의사결정방식. 한나라가 1표를 행사하는 단순 다수결이 아니라 회원국의 인구나 경제력, 영향력 등을 고려하여 각각 다르게 배정된 표를 합산하여 가결여부를 결정하는 방식이다. 1987년 7월1일 발효된 단일유접의정서(SEA)에 따라 의사결정 속도가 느리고 복잡한 만장일치제를 대체하기 위하여 도입되었다. 이 방식으로 결정을 내리려면 총 투표수의 과반수(50%이상)를 필요로 ...

커미톨로지 [comitology] 경제용어사전

유럽연합(EU)의 집행위원회와 회원국 정부 관료가 공동으로 정책을 입안하는 유럽연합의 의사결정절차나 방식을 말한다. 한편, 커미톨로지 위원회는 공동 결정을 도출해내기 위한 집행위원회와 회원국 정부 관료들로 구성된 정책결정 및 집행기구를 말한다.

미국 우선주의 [America First] 경제용어사전

... 다른 나라 국경을 지켜줬다”고 비판했다. 또 “미국의 사회간접자본(SOC)이 황폐화되고 녹슬 때 외국에 수조달러를 썼다”면서 “앞으로 미국의 통상과 세제, 이민, 외교 등 모든 정책은 미국 근로자와 미국 가족들의 이익을 고려해 결정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미국 우선주의 정책을 통해) 일자리와 국경, 부(富) 그리고 우리의 꿈을 다시 찾아올 것”이라며 “각 국과 좋은 우정과 좋은 관계를 추구하겠지만 이는 모든 나라가 자신의 이익을 최우선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