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21-130 / 476건

스포츠토토 경제용어사전

2001년 국내에 첫선을 보인 체육진흥투표권(체육복표)의 명칭이다. 축구, 농구, 야구 등 경기 결과를 예측하고 결과에 따라 순위별로 환급금을 받는다. 초대 사업자는 한국타이거풀스다. 2003년 오리온이 제2기 수탁사업자로 선정돼 사업을 맡아왔지만 대형 비리가 터지면서 사업권을 박탈당했다. 이후 웹케시컨소시엄이 팬택씨앤아이, 삼천리, 유진기업 등을 제치고 제3기 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구조적장기침체 [secular stagnation] 경제용어사전

경기침체와 소득불평등 심화로 세계 경제가 만성적 수요부진에 빠진 상태. 앨빈 한센 하버드대 교수가 1938년 처음 사용한 용어로 2014년 11월 열린 국제통화기금(IMF) 콘퍼런스에서 미국 재무장관을 역임한 로렌스 서머스 하버드대 교수가 다시 들고나왔다. 이들은 경제가 성숙단계에 달한 상황에서 만성적인 수요 부족, 특히 기업들의 투자회피에 따른 과잉저축이 세계경제 장기정체의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서머스 교수는 그동안 빚을 지면서 소비를 늘려온 가계가 ...

도시 재생 사업 [urban regeraton] 경제용어사전

신도시 위주의 도시 확장에 따라 발생하는 도심 공동화를 극복하고 침체된 도시 경제를 개선하기 위해 물리·환경적으로뿐만 아니라 산업·경제적, 사회·문화적으로 도시를 다시 활성화하는 것이다. 부동산 경기 침체 등의 문제로 유명무실해진 뉴타운 사업을 대체해 낙후된 도심의 기능을 재활시킬 수단으로 관심을 끌고 있다. 지역 특성에 따라 도시 경제 기반형과 근린형 재생 2가지로 구분돼 추진된다. 먼저 도시 경제 기반형 재생은 노후 산업단지, 항만 등 핵심 시설 ...

사회성과연계채권 [social impact bond] 경제용어사전

사회문제 해결을 목적으로 하는 소셜투자의 한 형태. 정책과제를 위탁받은 민간 업체가 범죄, 빈곤, 교육, 문화 등의 복지사업을 벌여 목표를 달성하면 정부가 관련 사업비 에 이자를 더해 지급하되 실패하면 1원도 주지 않는 '성과급' 투자 방식이다. 사업자금은 운영업체가 정부와 맺은 약정을 바탕으로 채권을 발행해 마련한다. 복지수요가 늘어나면서 재정부족에 시달리는 정부의 고민을 덜어주는 대안으로 주목받으면서 2010년 영국에서 처음 시작돼 5년...

애프터마켓 [aftermarket] 경제용어사전

기업이 소비자에게 제품을 판 이후에 부품 교체와 유지보수, 설비확장, 컨설팅 등을 해주는 서비스시장을 말한다. 애프터마켓은 경기가 불황일 경우에도 기업들이 유지보수를 위해 최소한의 투자를 계속해야 하기 때문에 신제품 시장보다 불경기에 강하다. 1990년대 이후 신제품 시장은 경쟁이 심해지면서 성장이 정체됐지만, 애프터마켓 시장은 일부 분야에서 신제품 시장의 4~5배 규모까지 성장했다. 부품 판매와 정비 차원을 넘어서 예방 차원의 유지보수, 교육과 ...

부유식 액화천연가스설비 [Floating LNG] 경제용어사전

... 엔지니어링업체 테크닙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34억달러에 수주했다. 이 설비는 호주 북서부 브룸에서 약 475㎞ 떨어진 프렐류드 가스전 인근 해상에서 향후 약 25년간 연간 LNG 360만t, 천연가스 콘덴세이트 130만t, 액화석유가스(LPG) 40만t을 생산하게 된다. 길이는 488m, 폭은 74m로 세계 최대 규모의 부유식 설비다. 축구 경기장 4개를 붙여놓은 크기와 같고 저장탱크 용량 45만5000㎥는 올림픽 규격 수영장 175개에 해당하는 규모다.

그랜드슬램 [Grand slam] 경제용어사전

골프나 테니스에서 4대 메이저대회를 모두 석권하는것을 말한다. 골프 경기에서 4대메이저 대회 US오픈, 브리티시, 마스터즈, 미국 PGA선수권 등을 말한다. 한편 평생에 걸쳐 4대 메이저대회를 한 번 이상 제패하는 것을 ''커리어(career) 그랜드슬램''이라 부른다. ''캘린더(calender) 그랜드슬램''은 한 해에 4대 메이저대회를 석권하는 것을 의미한다.

재정의 경기조절 기능 경제용어사전

정부가 재정을 신축적으로 운용함으로써 경기나 물가동향을 조절하는 것을 말한다. 정부는 경기가 과열양상을 보이거나 물가 불안할 경우에는 인플레 심리를 잠재우기 위해 흑자예산 을 편성하여 지출을 줄여 재정을 긴축운용하고 이와 반대로 경기를 부양할 필요가 있거나 항만, 도로, 교량 등 사회간접자본 (SOC)을 크게 늘려야 할 때는 적자예산 을 편성하여 세입보다 세출을 늘린다.

적자예산 [defiict budget] 경제용어사전

정부의 재정지출이 늘어나 세입보다 세출이 많은 경우다. 경기가 장기간 침체돼 경기를 부양할 필요가 있거나 항만, 도로, 교량 등 사회간접자본 (SOC)을 크게 늘려야 할 때 쓰는 재정정책으로 ''불균형예산''이라고도 한다.

브라운식 모델 경제용어사전

... 기능을 강화해 모든 정책은 적기에 결정하고 국민이 확실히 느낄 수 있도록 대규모로 신속하게 추진해 위기를 극복하는 방식을 말한다. 하지만 초기 위기 극복 상황을 지나치게 낙관해 출구전략 을 성급하게 추진한다면 어렵게 '돋은 싹(green shoots)'을 다시 노랗게 질려 '시든 잡초(yellow weeds)'가 될 수 있다. 실물경기가 회복될 때 불안 요인이 해소되거나 실물경기가 완전히 회복 국면에 진입한 후 출구전략을 추진하는 게 바람직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