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51-160 / 477건

경기변동 [business fluctuation] 경제용어사전

경제가'호황-후퇴-불황-회복'의 경기 국면을 주기적으로 순환하는 현상을 말한다. 주요 파동으로는 '콘드라티예프파동' '쥐글라르파동' '키친파동'이 있다. 옛소련의 경제학 자 콘드라티예프의 이름을 딴 '콘드라티예프파동'은 경기변동이 기술혁신에 의해 50년을 주기로 장기적으로 순환한다고 설명한다. 반면 '쥐글라르파동'은 가장 표준적인 경기변동론의 하나로, 경기변동이 생산활동의 변화에 의해 10년을 주기로 순환한다고 규정한다. 마지막으로 '키친파동'은 ...

스텔스 세금 [stealth tax] 경제용어사전

레이더에 포착돼지 않는 스텟스 전투기 이름에서 따온 말로 납세자들이 세금을 내고 있다는 사실을 느끼지 못하도록 만든 세금을 말한다. 징수비용이 저렴하고 조세저항이 낮은 부가가치세 와 같은 간접세 가 대표적이다. 법인세 나 소득세 와 달리 경기에 민감하지 않아 안정적인 세수를 확보할 수 있다.

미술시장 신뢰지수 [Art Market Confidence Index] 경제용어사전

... 사람들이 앞으로 미술 시장의 가격 변동을 어떻게 예측하고 있는지를 바탕으로 지수화한 것이다. 전망하는 내용이 중립적일 때는 0, 긍정적일 때는 플러스 값을, 부정적일 때는 마이너스 값을 보이게 구성돼 있다. 각 경제 주체의 앞으로의 경기에 대한 예측에 의거하여 작성된 지수라는 점 때문에 앞으로의 경기를 예측하는 데 사용되는 기업실사지수와 소비자태도지수처럼 미술시장 신뢰지수 역시 미술 시장 참여자들의 심리 상태에 기반한 지표라는 점에서 미술 시장에 대한 앞으로의 전망을 ...

경제심리지수 [economic sentiment index] 경제용어사전

기업과 소비자 모두를 포함해 민간이 경제 상황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종합적으로 파악하는 지표. 2019년 9월 경기종합지수 개편전에는 `소비자 기대지수'라는 명칭으로 불렸다. 경제와 관련된 일종의 성적표라고 할 수 있는 셈이다. 기업경기실사지수(BSI)와 소비자동향지수(CSI)를 합성한 종합심리지수이다. 한국은행이 조사와 분석을 거쳐 2012년 6월 부터 매달 마지막날 발표하고 있다. 경제심리지수는 100을 기준으로 하는 '상대 지수'이다. ...

통화절벽 [monetary cliff] 경제용어사전

FRB가 기존의 경기 부양적인 통화정책 에서 물러나면 경제에 큰 타격을 줄 수 있다는 뜻을 담은 용어. 재정지출의 급격한 축소로 유동성 이 위축되 경제 전반에 충격을 주는 현상을 뜻하는 재정절벽 에 빗댄 말로 얀 하치우스(Jan Hatzius) 골드만삭스 수석 이코노미스트가 만든 말이다.

D의 공포 경제용어사전

경기 하강으로 디플레이션 (Deflation)이 우려되는 경우를 말한다.

J의 공포 경제용어사전

경기침체 로 대규모의 실직사태(Jobless)가 우려될 때 자주 사용되는 용어다.

케인시안 포퓰리즘 [Keynesian populism] 경제용어사전

미국 대공황 때 경기부양을 위해 재정지출을 역설한 존 케인스 의 이론과 대중민주주의의 부작용인 포퓰리즘 을 합성한 표현. 한국은행 학계에 통용되는 용어는 아니며 2012년 6월12일 김중수 한국은행 총재가 한국은행 창립 62주년 기념식에서 유럽의 재정이나 통화 확대를 통한 경기부양 정책이 제대로 먹혀들기 어려울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케인시안 포퓰리즘'을 언급했다.

로코프 독트린 경제용어사전

... 경제에 충격이 가더라도 재정지출을 과감히 축소해야 한다는 주장으로 하버드대학의 로고프 교수가 주장했다. 이는 재정적자 가 확대되면 신용등급 추락 등과 같은 신뢰위기에 봉착하고, 재정지출을 통한 부양대책은 ' 구축효과 (crowding out effect)'로 경기가 의도했던 대로 회복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근거에서 나온것이다. 경제획복을 위해서는 재정지출확대가 필요하다는 폴 크루그먼 교수의 ''크루그먼 독트린''과 정면 배치되는 것이다.

베를린 컨센서스 [Berlin Consensus] 경제용어사전

당면한 유럽위기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경기부양보다 긴축정책을 추진해야 위기발생국의 도덕적 해이를 줄이면서 재정여건을 개선, 균열된 유럽통합을 재추진할 수 있다는 주장. 독일이 앞장서서 일관되게 주창했다는 점에서 '베를린 컨센서스'라 불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