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61-170 / 477건

에클스 실수 [Eccles Failure] 경제용어사전

매리너 에클스(Marriner Eccles)는 1930년대 대공황 시절 내내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이었다. 당시 에클스는 경기가 비상 대책으로 회복세를 보이자마자 서둘러 출구전략 을 추진해 미국을 비롯한 세계경기가 '대공황'이라는 돌이킬 수 없는 불황을 겪게 되었고고 이는 케인즈 경제학 이 대두된 직접적인 계기가 됐다.

볼커 실수 [Volker''s failure] 경제용어사전

1979년 폴 볼커가 FRB의장에 취임할 당시 통화정책 추진 여건은 2차 오일 쇼크로 인플레이션 이 가시화되자 수요 견인 인플레이션을 잡는데 효과적인 정책금리를 대폭 인상했다. 이 때문에 인플레이션을 잡지 못하고 경기가 급락하는 이른바 스태그플레이션 이라는 최악의 상황을 낳았다.

타이거지수 [Tracking Indices for the Global Economic Recovery] 경제용어사전

한국을 포함한 주요20국( G20 )의 경기동향을 종합한 것으로 세계경제 회복 정도를 파악하는 지수로 사용된다. 조사 대상국의 실물경기 움직임, 금융 변동성 , 기업 및 소비자 신뢰지수를 종합해 지수화한 것으로 브루킹스연구소와 영국 경제지 파이낸셜타임스(FT)가 공동으로 집계한다. G20 국가 중에서도 선진국과 신흥국을 따로 측정하며 종합 지수도 발표한다.

안전통화의 저주 [curse under safe haven] 경제용어사전

... 이 우려될 정도로 더 어렵게 하는 상황을 말한다. 배리 아이켄그린 미국 버클리대 교수가 처음 주장했던 '안전 통화의 저주'는 미국과 유럽의 잇단 위기에 따라 안전 피난처(safe haven)로 엔화 수요가 증가되는 현상을 말한다. 일본의 경기침체가 지속되는 가운데서도 미국, 유럽의 잇따른 경제위기로 엔화가 오히려 안전통화로 부각돼 강세를 띠게 되는 것이다. 2012년 12월 아베노믹스(아베 신조 총리의 경제정책)가 태동한 직접적인 계기가 됐다.

일본경제의 5대 함정 경제용어사전

일본경제에 장기불황을 초래하고 있는 다섯가지 함정을 말한다. 첫째로는 일본 정부의 의도대로 경제주체들이 반응하지 않아 효과가 나타나지 않는 ''정책함정(policy trap)''을 들 수 있다. 특히 주가와 경기침체 의 회복방안으로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금리인하 정책은 '' 유동성 함정 (liquidity trap)''에 빠져 별다른 도움이 되지 않는다. 일본처럼 정책과 유동성 함정에 빠지는 가장 큰 이유는 경제주체들이 과도한 부채에 시달려 ...

좀비 경제 [zombie economy] 경제용어사전

무력화된 경제를 회복시키기 위해 금리인하 및 각종 적책수단을 동원했음에도 경제주체가 반응하지 않고 경기 침체가 지속되는 현상. 대표적인 사례로 일본을 들 수 있다. 일본은 1990년대 버블 붕괴 과정에서 20년 이상 지속된 경기 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추진했던 모든 정책이 무력화돼 죽은 시체와 같은 '좀비의 경제(zombie economy)'라고 불려 왔다. 1990년 이후 무려 20차례가 넘는 경기 부양 정책은 국가 채무가 세계 최고 수준에 달할 ...

시스템적 리스크 [systemic risk] 경제용어사전

금융기관 , 금융시장 등으로 이뤄진 금융시스템에 문제가 생겨 금융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못해 실물경제 에 심각한 충격을 줄 수 있는 위험을 의미한다. 호황기 때 대출을 늘리고 불황기 때 대출을 급격하게 줄이는 경기순응성 문제도 시스템적 리스크를 증가시키는 요인이다. 1990년대 이후 금융공학 의 발달로 파생상품 등 복잡한 금융상품이 급증했을 뿐 국내외 금융거래가 활발해지면서 금융회사 간 상호연계성이 높아진 점도 시스템적 리스크를 ...

그린스펀 독트린 [Greenspan doctrine] 경제용어사전

... 시장에 거품을 일으켜 2008년 하반기 이후 금융위기를 낳게 한 주범으로 꼽히고 있다. 한편 벤 버냉키 Fed 의장이 추진하고 있는 버냉키 독트린은 통화정책을 수립할 때 부동산 등 자산 시장을 함께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을 말한다. 특히 최근처럼 실물경기와 자산 가격이 따로 노는 여건에서는 통화정책은 반드시 자산 시장을 고려해 추진해야 한다는 것이 그의 신념이다. 갈수록 각국의 통화정책은 '그린스펀 독트린'보다 '버냉키 독트린' 쪽으로 기울고 있다.

쪼그라든 중산층 [squeezed middle] 경제용어사전

전세계적 경기침체 속에서 물가상승가 임금동결 로 고통받는 중산층 을 일컫는 말로 영국 노동당 대표 에드 밀리밴드는 2011년 초 처음 사용했다. 옥스퍼드 영어사전 편집진이 2011년말 이 단어를 ''올해의 단어''로 선정하기도 했다.

재정력지수 경제용어사전

지방자치단체의 기준재정수요액 대비 기준재정수입액으로, 1미만은 자체 수입으로 복지 수요나 인건비 등 행정수요를 충당하지 못한다는 뜻이다. 재정력지수는 지방자치단체의 재정보전금 과 자치구 재원조정 교부금 , 분권교부세, 부동산교부세 등을 산정하는데 주요 지표로 활용된다. 부동산거래 침체나 경기 부진 등으로 세입 기반이 약해지면 재정력지수가 하락하고, 이는 중앙정부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졌음을 뜻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