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441건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 공개를 위한 태스크포스 기준 [Task Force on Climate-Related Financial Disclosures] 경제용어사전

TCFD는 SASB(지속가능성 회계기준위원회)와 더불어 2020년 이후 폭발적으로 영향력이 증가하고 있는 대표적인 ESG 공시 표준이다. TCFD는 기업이 기후 위기를 식별하고, 평가하고, 관리하도록 함으로써,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 시 기업의 재무 리스크 정도를 파악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한다. 즉, 기후위기로 인해 발생할 기업의 재무 리스크 정도를 파악할 수 있도록하는 것이다. 영국은 2021년 1월부터 주요 기업에 TCFD 기준에 따른 ...

뉴스심리지수 [News Sentiment Index] 경제용어사전

한국은행이 경제기사에 드러난 가계·기업의 경제심리를 산출해 매주 화요일 공개하는 경제심리지수. 뉴스심리지수는 한은이 머신러닝(기계학습)·빅데이터 분석 기법 등을 활용해 내놓은 첫 통계 지표다. 인공지능(AI)이 50개 언론사의 인터넷 경제기사 문장을 '긍정', '부정', '중립'으로 각각 분류하고 지수화한다. 이 지수가 100을 초과하면 긍정 문장이, 100을 밑돌면 부정 문장이 더 많았다는 뜻이다. 뉴스심리지수는 100보다 커질수록 가계·기업 체감 ...

국민행복지수 경제용어사전

민간 경제연구기관인 국가미래연구원이 국민들의 행복정도를 △경제성과 및 지속 가능성 △삶의 질 △경제사회 안정 및 안전 등 3개 부문의 34개 항목을 가중평균해서 산출해 내는 지수. 34개 항목에는 주거지수(주택가격상승률-임금상승률)와 1인당 소비지출·가계부채, 고용률 등이 포함된다. 지수 작성을 시작한 2003년 1분기를 100으로 기준 삼고 있다. 국민행복지수는 2019년 4분기만 해도 113.95에 이르렀다. 하지만 2020년 1분기 106.26, ...

디플레이션의 저주 경제용어사전

경기하방압력으로 물가가 떨어지는 디플레이션이 시작되면 정책금리인하가 더 이상 경기의 회생 수단으로 실효성을 발휘하지 못하는 현상.​ 경제주체들이 대출,소비를 늘리는 기준은 실질금리인데, 디플레이션 상황에서는 중앙은행이 아무리 명목금리를 낮춰도 실질금리가 떨어지기 힘들기 때문이다. 실질금리는 명목금리에서 물가상승률을 뺀 것을 의미한다. 일본 중앙은행은 1990년 버블이 붕괴한 직후 금리 인하를 머뭇거렸다. 당시 벌어졌던 걸프전을 너무 의식했던 탓이다. ...

빚투 경제용어사전

... 중독' 현상도 나타나고 있다. 전문가들은 밀레니얼 세대의 공격적 투자를 이해할 수 있다고 했다. 이서구 가치투자자문 대표는 “만회할 시간이 많은 젊은 사람이 나이 많은 사람보다 고위험·고수익을 추구하는 건 당연하다”며 “또 행동경제학적으로 투자 규모가 작으면 공격적으로 투자하기 마련”이라고 말했다. 100% 수익과 손실을 기대할 수 있다면 1억원을 가진 사람은 머뭇거리지만, 100만원을 가진 사람은 큰 고민 없이 베팅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들은 과열되고 ...

경기적 실업 경제용어사전

경기주기 변동에 따라 발생하는 실업. 자본주의 경제는 필연적으로 경기 호황과 불황을 넘나드는데 이에 맞춰 기업들은 일자리를 늘리고 줄이고를 반복한다. 이때 발생할 수밖에 없는 실업을 경기적 실업이라 일컫는다.

프로도 효과 [Frodo effects] 경제용어사전

영화를 통해 얻는 막대한 경제 효과를 '프로도 효과'라고 부른다. 프로도 효과는 영화 '반지의 제왕'의 등장인물인 프로도의 이름에서 유래했다. '반지의 제왕' 시리즈가 세계적으로 대흥행하자 영화 촬영지인 뉴질랜드는 경제 특수를 맞았다. 인구가 400만 명에 불과한 뉴질랜드는 영화 개봉 이후 관광객 수가 연평균 5.6%씩 증가했다. '반지의 제왕'으로 얻은 직접적인 고용효과만 총 3억6000만달러(약 4000억원), 관광산업의 파급효과는 38억달러(약 ...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 경제용어사전

... 12월 28일 전력정책심의회를 거쳐 확정됐다. 이 계획의 핵심은 석탄발전기와 원자력발전소를 줄이고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대폭 늘리는 것이다. 2030년 전환 부문 온실가스 배출량 목표 달성방안을 구체화한 것이 특징이다. 정부는 경제성장률 전망, 산업구조 변화, 인구전망, 기온 데이터 등을 바탕으로 2034년 최대 전력 목표 수요를 102.5GW로 전망했다. 2034년 최대 전력 기준 수요 117.5GW보다 12.6%를 감축한 것이다. 기준 설비예비율은 2017년 ...

한국생산성본부 [Korea Productivity Center] 경제용어사전

산업계의 생산성 향상을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1957년 설립된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특별법인이다. 설립 이래 국가 경제개발 계획과 국가 생산성 향상 계획을 지원했다. 국내 최초 컨설팅·교육 전문기관으로 '경영'의 개념 및 '컨설팅'을 보급하고 경영전문가를 육성했다. 현재는 생산성 연구 조사, 지수 조사 발표, 컨설팅, 교육, 자격인증 사업 등을 통해 개인과 기업, 국가의 생산성 향상을 지원하고 있다.

연료비 연동제 경제용어사전

... 영향으로 최근 국제 유가 등이 떨어지면서 2021년 국민과 기업이 내는 전기료 부담은 1조원 정도 줄어들 전망이다. 그만큼 거부감도 적어 연료비 연동제를 시행하기에 최적의 시점이다. 문제는 2022년 이후다. 코로나19 타격에서 경제가 회복되면서 국제 유가가 오르면 전기료도 따라서 오를 수밖에 없다. 현재 배럴당 40달러 후반 수준인 유가는 2022년 60달러대 중반까지 오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원자력 및 석탄화력발전 비중 감소 등 에너지 전환에 따른 비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