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01-110 / 1,441건

엑소브릭 경제용어사전

... 브뤼셀 기준 30일 0시 이뤄지는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를 앞두고 기업들이 영국을 떠나는 현상. 영어의"탈출"을 뜻하는 exodus와 "영국"을 뜻하는 Britain의 합성어이다. 엑소브릭이 가속화 하면서 영국 내 일자리 감소와 경제 위축 우려도 확산되고 있다. 엑소브릭 움직임이 가장 뚜렷한 분야는 영국을 대표하는 산업인 금융이다. 지난해부터 골드만삭스, 뱅크오브아메리카, JP모간, HSBC, 씨티그룹, 바클레이즈, 도이체방크 등 내로라하는 금융회사가 영국 내 사업 규모를 ...

포용적 성장 경제용어사전

사회 각 구성원에게 균등한 경제활동 참여 기회를 갖도록 하는 것이 불평등 완화와 경제 성장으로 이어진다는 이론. 2009년 세계은행에서 처음으로 제기됐으며 2011년 국제통화기금(IMF) 보고서와 미국 백악관 대통령 보고서(2016년), 세계경제포럼(WEF·2015년, 2017년) 등에서 주요 의제로 채택됐다.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의 핵심 기조인 소득주도 성장보다 넓은 개념의 경제학 이론이다. 시장경제에 따른 부작용을 정부의 소득 재분배, 복지·사회안전망 ...

배임죄 경제용어사전

... 회사에 손실을 끼치는 것'으로 요약된다. 하지만 '기대되는 행위'에 대한 판단기준이 모호한 데다 '경영상의 판단'을 인정하지 않는 사례가 적지 않아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수사당국이 일단 배임죄로 걸면 빠져나오기 힘들다”는 게 경제계의 오랜 불만이기도 하다. 배임 액수가 50억원이 넘으면 형법이 아니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이 적용돼 '무기징역 또는 5년 이상 징역형'에 처해진다. 살인죄(사형·무기 또는 5년 이상 징역)와 비슷한 수준의 처벌이다. 미국에선 ...

주52시간 근무제 경제용어사전

... 있다고 했지만, 이 때문에 노사 갈등이 증폭될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기업 인사팀 관계자들은 “구체적인 상황에 대한 판단을 대부분 기업에 떠넘겼다”며 “아직도 모호한 부분이 많다”고 지적했다. ◆현실에 맞게 정책 바꿔야 경제계는 미국과 일본 등 선진국 사례를 참조해 정책을 현실에 맞게 고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본은 월 45시간, 연 360시간 이상의 추가근로를 못하게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특별한 사정'이 있으면 월 80시간, 연 720시간까지 추가근로를 ...

국제긴급경제권봅 [International Emergency Economic Powers Act] 경제용어사전

미국이 국가 안보상 "이례적이고 특별한 위협"이 발생할 사안에 대해 대통령에게 경제 제재를 부과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한 법안으로 1997년 제정됐다. 대통령은 이 법에 의거해 "이례적이고 특별한 위협"이 발생할 경우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한 뒤 거래를 차단하고 자산을 압류할 수 있다.

미북정상회담 공동합의문 경제용어사전

... 구체적으로 잡히지 않았다. 합의문에는 폼페이오 장관과 북측 고위급 당국자가 이끄는 후속회담 계획만 거론됐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적절한 시기에 평양을 방문하고 김정은을 백악관에 초청하겠다고 밝혔다. 대북제재 해제와 북한 경제 지원에 대한 합의 역시 명시되지 않았다. 미·북 정상이 사상 처음으로 만났다는 점에서 '한반도 긴장 완화를 위한 첫걸음을 뗐다'는 평가도 있지만 전반적으로 기대 이하라는 평가가 많다. ■美·北 정상회담 공동합의문 도널드 트럼프 ...

PHIGS [Poland, Hungary, Italy, Greece, Spain] 경제용어사전

... 반(反)EU·포퓰리즘 정권을 탄생시켰는데 이들은 기본소득 도입, 감세, 연금 확대를 추진하고 있어 이탈리아 재정 불안이 가중될 것이란 우려가 크다. 스페인은 오성운동과 비슷한 성향의 '포데모스'와 '시민당' 등이 급부상하고 있다. 경제 상황은 6년 전 재정위기 때보단 나아졌지만 실업률은 여전히 높다고 CNN은 지적했다. 그리스는 2018년 8월20일 유럽중앙은행(ECB)과 국제통화기금(IMF)의 구제금융 프로그램이 끝난다. 그러나 부채가 2800억달러(약 300조원)나 ...

소득주도성장론 [wage-led growth] 경제용어사전

저임금노동자·가계의 임금·소득을 올려 소비증대→ 기업 투자 및 생산확대→소득증가의 선순환구조를 만들겠다는 경제정책. 포스트케인지언 경제학자들의 임금주도성장(wage-led growth)에 근거하고 있다. 대기업의 성장으로 인한 임금 인상 등 '낙수효과'를 기대하기보다 근로자의 소득을 인위적으로 높이는 전략으로 문재인 정부의 핵심경제 정책이다. 하지만 소득주도 성장의 개념이 주로 노동·일자리 분야에 국한된 정책을 의미해 '노동자 임금 인상 정책'이라는 ...

제약조건이론 [theory of constraints] 경제용어사전

... 기준으로 삼으면 가장 적은 비용으로 가장 큰 효과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 TOC의 요점이다. 이 이론은 이스라엘의 물리학자 엘리 골드렛 박사가 1984년 발표했다. 전문가들은 TOC 이론이 1980년대 일본에 밀려 고전하던 미국 경제가 살아나는 데 공헌했다고 평가한다. 일본의 경영 혁신 전략인 저스트인타임(just in time), 가이젠(개선) 등 경영혁신기법에서도 해결할 수 없던 문제를 단번에 풀어냈기 때문이다. 신흥국이 TOC 이론을 도입해 급성장할 경우 ...

이탈렉시트 [Italexit] 경제용어사전

... 탈퇴)' 우려를 낳았던 2012년 유럽 재정위기와 비슷한 양상을 띠고 있다고 진단했다. 하지만 이탈리아가 위기에 빠지면 그리스와는 비교할 수조차 없다. 그리스 구제금융에는 총 2500억유로의 자금이 들어갔다. 이탈리아는 유로존 3위 경제대국이며 국내총생산(GDP)이 그리스의 10배다. 이탈리아가 재정위기에 빠지면 국제통화기금(IMF)이 최대 5000억유로, 유럽안정화기구(ESM)가 4000억유로를 쏟아부어도 부채 구제가 어려울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이탈리아는 GD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