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3건

따상 경제용어사전

주식시장에 신규 상장하는 종목이 거래 첫날 공모가 대비 두 배로 시초가가 형성되는 걸 뜻한다. 시초가는 시장이 처음 열렸을 때 결정된 가격이다. 따상을 기록하게 되면 당일 수익률이 공모가보다 160%에 달한다. 그래서 투자자들은 상장 전 공모주 청약을 통해 주식을 배정받기위해 증거금을 예치한다. 공모주 청약은 경쟁률에 비례해 주식을 배분 받게 된다. 많은 사람들이 청약에 나설 경우 그만큼 경쟁률이 높아지고 받을 수 있는 주식 수가 줄어들게 된다. ...

따상 경제용어사전

신규 상장 종목이 첫 거래일에 공모가 대비 두 배로 시초가가 형성된 뒤 가격제한폭까지 올라 마감하는 것을 뜻하는 시장 속어다. 이 경우 주가는 하루에 공모가 대비 160% 오른다.

커촹반 [科學創業] 경제용어사전

... 등록제다. 중국 정부의 상장 승인을 받을 필요가 없다. 적자 기업도 상장할 수 있고, 나스닥처럼 창업자가 차등 의결권도 가질 수 있다. 상장 5일간 상·하한 제한을 두지 않은 것은 물론 암묵적으로 주가수익비율(PER) 23배 이내에서 공모가가 정해지도록 한 관행도 적용하지 않는다. 중국 증시에서 처음으로 개별 종목 공매도도 허용됐다. 홍지연 자본시장연구원 선임연구원은 “커촹반은 텐센트, 알리바바 등 중국 대표 기업들이 중국 상하이거래소가 요구하는 상장 요건을 충족하지 ...

테슬라 요건 상장 경제용어사전

적자 기업이라도 성장성이 있다면 코스닥 시장 입성을 허용해 주는 성장성평가 특례상장 제도로 2017년 1월부터 시행되고 있다. 사실상 주간사의 추천만으로 유망기업 상장이 가능하도록 한 제도다. 시가총액(공모가×발행주식 총수)이 500억원 이상인 기업 중 △직전 연도 매출 30억원 이상에 최근 2년간 평균 매출증가율 20% 이상 또는 △공모 후 자기자본 대비 시가총액이 200% 이상이라는 조건을 충족하는 적자기업이 대상이다. 이전에 적자 기업이 코스닥 ...

분리과세 하이일드펀드 경제용어사전

신용등급 'BBB+' 이하 비우량 채권이나 코넥스주식에 펀드 자산의 30%를 투자하는 대신 공모주 물량의 10%를 우선 배정받는 펀드. 5000만원 한도에 한해 이자와 배당소득세가 15.4%(지방소득세 포함)이 적용된다. 금융소득 종합과세에서 2,000만원 초과하면 종합과세로 전환되는 것에 반해, 분리과세 하이일드 펀드는 세제혜택이 보다 더 높다고 할 수 있다.

북 빌딩 [book building] 경제용어사전

기업공개 시 공모가격 산정을 위해 주간사 증권사가 공모주식 수요를 파악하여 공모가격을 결정하는 것. ­수요예측제도라고도 한다. 주간사 증권사는 증권사들에게서 희망수량과 가격을 전달받은 후 이를 바탕으로 공모가격을 결정한 후 증권사별로 배정물량을 결정한다.

상장예비심사 경제용어사전

...이 예비심사청구서를 제출하면 한국거래소 는 제출서류 검토, 대표주관회사 면담, 현지심사, 추가서류 제출 및 검토 등을 거쳐 예비심사 결과를 통보하게 된다. 이 과정은 대략 2~4개월 가량이 소요된다. 예비심사가 통과되면 기업은 증권신고서와 투자설명서를 제출하고 공모를 진행하게 된다. 공모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경우 기업은 상장신청서를 제출하고 거래소로부터 최종 승인을 얻어 상장된다. 예비심사 통과 후 상장까지는 6개월 안에 마무리해야 한다.

스팩 [Special Purpose Acquisition Company] 경제용어사전

... 우회상장 과 유사하지만 SPAC는 실제 사업이 없고 상장만을 위해 존재하는 페이퍼컴퍼니라는 점이 다르다. 스팩은 '바닥이 있는 주식 투자'로 불린다. 주가 상승 가능성이 무한한 데 비해 손실 가능성은 크지 않기 때문이다. 스팩은 공모가(통상 2000원) 밑으로는 주가가 잘 떨어지지 않는 반면 우량 비상장사와 합병하면 주가가 오를 확률이 높다. 물론 손실 위험도 있다. 성장성이 뚜렷하지 않은 비우량 회사와 합병하는 경우다. 투자자가 합병 대상 회사의 재무상태, 사업내용 ...

초과배정옵션 [green shoe] 경제용어사전

주식에 대한 초과 청약이 있을 경우 주간사가 증권발행사로부터 추가로 공모주식을 취득할 수 있는 콜옵션이다. 상장 이후 주가가 공모가 밑으로 떨어지게 되면 주간사는 초과배정옵션을 포기하고 시장에서 매입해 청약자에게 배부한다. 반대로 공모가를 웃돌며 상승할 경우, 주간사는 초과배정옵션을 행사해 청약자에게 배부한다. 자연스럽게 시장조성 (market making) 기능을 수행하게 되는 것이다.

시장조성의무 [market making] 경제용어사전

유가증권 의 모집 또는 매출을 원활히 하기 위해 증권을 상장등록한 후 주가가 하락할 경우 1개월간 공모가의 90% 이상으로 공모주를 매입해 주는 것을 말한다. 2003년 8월 폐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