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91-198 / 198건

지수물가 경제용어사전

... 이루어지는 생산자 단계의 판매를 의미하는 것이지 도매상 또는 대리점에서의 판매를 뜻하는 것은 아니다. 따라서 지수작성에 사용되는 가격은 제1차 거래단계 가격, 즉 국내생산품의 경우는 부가가치세 를 제외한 생산자판매가격(공장도가격)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소비자물가지수는 일반소비자가 소비생활을 영위하기 위해 구입하는 재화의 가격과 서비스 요금의 변동을 종합적으로 측정하기 위해 작성되는 물가지수로 최종소비자 구입단계에서의 물가변동을 파악하여 일반 도시가구의 ...

직장폐쇄 [lockout] 경제용어사전

노사쟁의가 일어났을 때 사용자가 자기의 주장을 관철시키기 위하여 공장 ·작업장을 폐쇄하는 일을 말한다. 직장폐쇄시 근로자들의 작업장 진입이 물리적으로 금지된다. 사업장으로부터 근로자들을 축출하고, 업무 수행을 못하게 함으로써 임금을 지급하지 않아도 된다. 이는 노사간 집단적 쟁의상태를 전제로 하지 않는 공장폐쇄나 폐업과는 구별되며, 쟁의행위가 종료되면 근로관계가 정상 회복된다는 점에서 집단적 해고와도 구별된다. 기업주가 직장을 폐쇄하고자 할 때에는 ...

청산 [liquidation] 경제용어사전

기업을 청산한다는 것은 공장 등 기업의 모든 재산을 돈으로 바꿔 채권자들에게 나누어주고 기업의 실체를 없애는 것을 말한다. 청산은 일반적으로 파산절차에 의해 이루어진다. 파산절차는 파산법에 의한 파산절차와 채권자와 기업 사이에 사적인 합의로 이루어지는 사적 파산절차가 있다. 예외적으로 법정관리도 청산의 한 방법으로 이용된다. 법정관리 기업의 일반적인 정리계획안은 기업재건을 목적으로 하는 데 비해 청산형 법정관리는 회사재산을 팔아 빚을 갚고 기업을 ...

총고정자본형성 [gross fixed capital formation] 경제용어사전

기업에서는 지속적인 생산능력을 유지하고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노후설비를 새로운 설비로 대체하거나 신규사업에의 진출을 위해 공장도 짓고 기계도 구입하는데, 이러한 경제활동은 당해연도의 이익만을 위한 것이 아니고 미래의 지속적 수입 보장 등 장기적인 안목에서 이루어진다. 이렇게 여러 회계연도 에 걸쳐 생산에 이용되는 재화를 자본재 라고 하며, 생산주체에 의한 자본재구입을 총고정자본형성이라 한다. 총고정 자본형성 은 산업, 정부서비스생산자 ...

총량규제 경제용어사전

수도권 인구집중을 막기 위해 공장면적이나 대학의 입학정원을 제한하는 것을 말하는 것으로 수도권정비계획법 (제18조)에 근거한다. 수도권 인구집중을 막기 위한 수도권 지역 시도에 대해 1년 단위로 공장건설이나 대학정원 할당량을 배정, 이 범위 내에서만 공장 등의 증설을 허용하는 것이 골자다. 대상은 공장과 대학 기타 수도권 인구집중 유발시설이며 아파트형 공장, 공사용 가건물 등은 여기서 제외된다.

출하·재고지수 경제용어사전

... 앞으로의 산업활동이나 경기 및 물가는 어떠할 것인가를 짐작할 수 있게 된다. 이같은 흐름을 예측해주는 지표가 '생산자 출하지수'와 '생산자 제품 출하지수'다. 이 두 지표는 재경원에서 작성, 발표하는데 '출하지수'는 물건을 생산한 광산이나 공장에서 물건이 팔려 나가는 수준을 나타내며 '재고지수'는 생산은 되었으나 아직 팔려나가지 않고 남아 있는 재고의 수준을 보여준다. 경기가 좋으면 출하지수는 높아지고 재고지수는 떨어지거나 상승률이 낮아지는 것이 보통이다. 그러나 경기가 ...

자산인수 경제용어사전

보통 기업 전체를 인수하는 주식인수 방식과는 달리 단지 해당 기업의 땅과 공장 설비만을 대상으로 적정 가격을 매겨 사들이는 것이다. 따라서 부실기업이 안고 있는 과다한 부채나 종업원 영업권 등은 인수대상에서 제외된다. 인수자 입장에선 골칫거리를 떠안지 않는다는 얘기다. 그러나 이 경우 매각회사는 청산이 불가피해 각종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대표적인 게 금융기관 의 손실이다. 자산매각대금이 어느 정도냐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일반적으로 부채규모보다는 ...

가격표시제 경제용어사전

국내에서 생산된 공산품이나 수입품에 공장도가격이나 수입가격을 명기하도록 하는 제도. 이들 물품 중에서도 중간재나 기계설비 등에는 원칙적으로 적용되지 않고 주로 최종소비재에 적용된다. 이 제도는 유통마진이 얼마나 되는가를 공개해 소비자에게 가격정보를 제공하고 무분별한 수입이나 소비를 억제하기 위해서 1988년에 도입되었다. 물가안정 및 공정거래 에 관한 법률 제3조 및 동 시행령 제5조에 근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