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92건

터키어권 국가 협의회 [Cooperation Council of Turkic-Speaking States] 경제용어사전

... 전 카자흐스탄 대통령의 제안으로 설립됐다. 나자르바예프 전 대통령은 “터키어권 국가의 언어 표기를 로마알파벳으로 통일하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튀르크의 맏형'을 자처하는 터키는 CCTS를 주도하고 있다. 오스만제국의 후예 터키는 과거의 영화를 되살리기 위해 터키어권 국가 연대에 열성적이다. 2019년 회의는 10월14-15일 아제르바이잔 수도 바쿠에서 열렸다. 여기에서는 회원국 정상들이 모여 중소기업 지원 등 경제 의제를 주로 다룬 것으로 알려졌다. 헝가리에 대표 ...

맞춤형 인쇄 [print on demand] 경제용어사전

... 주목을 받았다. 유튜버가 제시한 제품을 시청자가 포스팅에 링크된 티스프링 사이트를 통해 곧바로 주문하는 방식이다. 티스프링은 이 서비스를 시작한 지 1년 만에 매출을 10배 이상 불리며 2018년 1조2000억원을 달성했다. 다품종 소량 인쇄가 가능해진 것은 정보기술(IT) 인프라를 바탕으로 한 자동화 시스템 덕분이다. 과거 인쇄소는 현장에서 경력이 많은 전문가의 손길을 거쳐 모든 공정을 진행했다. 마진을 남기려면 한번에 많은 수량을 찍어야 했다

블라인드 펀드 [blind fund] 경제용어사전

... 10년 넘게 블라인드펀드에 활발하게 투자해온 국민연금도 마찬가지다. 운용보고서에는 비상장사의 경우엔 신용평가기관이 작성한 공정가치보고서까지 첨부돼 있다. 자본시장법에서 금지하는 건 '의사결정 관여'다. 한 PEF 전문 변호사는 “과거에도 운용사들이 투자심사위원회에서 투자자들의 강한 반대에도 투자를 결정한 사례가 적지 않다”며 “자본시장법에서 투자자들은 블라인드펀드의 투자 대상을 놓고 협의할 수 있어도 최종 결정에는 관여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주류 리베이트 쌍벌제 경제용어사전

주류 리베이트는 식당 주인이 특정 주류 업체의 술을 팔아주는 대가로 돈을 받아온 관행을 말한다. 주류 리베이트의 문제점은 과거부터 끊임없이 제기돼 왔다. 국세청은 리베이트를 주는 쪽과 더불어 받는 쪽에도 처벌을 줘 부작용을 개선하겠다는 취지로 쌍벌제 도입을 추진해왔다. 국세청은 2019년 5월 31일 행정예고한 관련 고시 개정안을 통해 하여 리베이트를 주는 주류 제조·수입업자뿐 아니라 이를 받는 도소매업자도 함께 처벌하도록 했으며, 위스키 유통 과정에서 ...

듀얼 모멘텀 경제용어사전

... 믿었다. 사람들은 오르는 주식을 보면 늘 몰려가는 군집행동을 보이기 때문이다. 안토나치는 개인적으로 옵션 등에 투자해 큰 돈을 벌었다고 했지만 구체적인 성과는 알려지지 않았다. 대신 그는 《듀얼모멘텀 투자전략》(사진)이란 책에서 과거 데이터를 이용한 듀얼모멘텀 전략의 테스트 결과를 제시했다. 이 책에 따르면 그가 듀얼모멘텀 전략을 바탕으로 만든 글로벌 주식 모멘텀(GEM) 투자법은 1974년부터 2013년까지 미국에서 연간 17.43%의 수익을 낼 수 있었다. ...

비핵화 [denuclearization] 경제용어사전

... 지역에서 완전히 제거한 뒤 다른 용도로 전환하는 것까지 모두 가리킨다. 북한이 해당 용어들을 그동안 아전인수 격으로 해석하고 사찰을 거부하면서 국제사회 신뢰를 얻지 못했다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지적이다. 1994년 제네바 핵합의 등 과거 북핵 관련 합의는 폐쇄 단계까지도 제대로 가지 못한 채 파기됐다. 우선 사찰·검증 대상 핵무기 규모가 객관적으로 파악이 안 돼 있다. 국제원자력기구(IAEA)에서 30년 동안 근무한 안준호 전 IAEA 사찰관은 “현재로선 북한의 ...

솨단 [刷單] 경제용어사전

... 중국어로 '신용카드 등을 긁는다'는 의미의 동사인 솨(刷)에 '주문'을 뜻하는 단(單)이 조합된 신조어다. 전자상거래가 활성화되기 시작한 2010년을 전후해 등장했다. 알리바바와 타오바오 등 전자상거래 플랫폼에 처음 문을 연 업체들이 과거 판매 이력이 없어 생기는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솨단을 동원했다. 알리바바 등도 신규 업체의 조기 정착을 위해 이 같은 행위를 장려했다. 하지만 2014~2015년 부터는 유통업체는 물론 제조업체들까지 솨단을 통한 판매량 부풀리기에 ...

수렴의 철칙 [iron law of convergence] 경제용어사전

가난한 나라가 부자 나라를 따라잡는 데 오랜 기간이 걸린다는 이론이다. 로버트 배로 미 하버드대 경제학과 교수는 과거 논문에서 가난한 나라와 부자 나라의 1인당 국민소득 격차가 50% 줄어드는 데 35년, 90% 줄어드는 데 115년이 걸린다고 분석했다.)

구로농지사건 경제용어사전

... 토지를 보유한 농민들이 국가를 상대로 소송을 걸자 검찰을 동원해 구타와 고문 등의 인권침해를 자행했다. 이 과정에서 상당수 농민이 소송을 취하하거나 땅을 포기했다. 그러나 47년 뒤인 2008년 이명박 정부 시절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가 해당 사건을 “국가가 공권력을 남용해 민사소송에 불법 개입한 사건”이라고 판단해 재심 대상으로 규정하면서 다시 소송이 이어졌다. 30~40건의 관련 소송이 벌어졌고 대법원은 2017년 11월 첫 판결을 내리면서 원고 일부 ...

미북정상회담 공동합의문 경제용어사전

... 북한이 주장해온 '한반도 비핵화'란 문구가 들어갔다는 점에서다. 이 표현은 북한이 전통적으로 '한국에 대한 미국의 핵우산 축소나 주한미군 철수'를 뜻하는 표현으로 써왔다. 핵 전문가인 아담 마운트 미국과학자연맹 선임연구원은 “과거 북한과 맺은 어떤 합의보다 약하다”고 평가했다. AFP통신도 “북한이 모호한 약속을 되풀이했을 뿐”이라고 전했다. 체제보장 부문도 당초 기대와는 거리가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일 “종전합의에 서명할 수도 있다”고 말했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