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3 / 3건

차액결제거래 [contract for difference] 경제용어사전

실제로는 투자 상품을 보유하지 않으면서 차후 가격 변동에 따른 차익만 정산하는 장외파생상품이다. 투자자와 증권사가 맺는 일종의 계약이다. 과거 FX마진 거래에서 주로 활용됐다가 주식으로 영역이 넓어졌다. 원금의 900%까지 빚을 ... 양도세 요건이 주식 보유액 10억원 이상에서 3억원 이상으로 대폭 강화될 예정이어서 CFD로 수요가 몰릴 전망이다. 증권사들도 '왕개미 모시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2016년 CFD 서비스를 시작한 교보증권에 이어 지난해 키움증권 하나금융투자 ...

CFD [contract for difference] 경제용어사전

... 청산 가격의 차액(매매 차익)만 현금으로 결제하는 장외파생계약. 일종의 총수익스와프(TRS) 거래다. TRS는 증권사가 차입(레버리지)을 일으켜 대출해 주고 매매에 따른 수익은 투자자가 가져가는 신종 파생상품이다. CFD를 활용하면 ... 10억원 이하로 줄이고 CFD를 매수하는 방식으로 특정 주식에 대한 투자 규모를 유지한다”고 설명했다. CFD는 교보증권이 2016년 국내 증권사 중 처음 서비스에 나선 이후 2019년 6월 DB금융투자와 키움증권이 가세했고 10월에는 ...

금융그룹 감독제도 경제용어사전

은행을 소유하지 않은 채 증권사나 보험사 등의 금융기업을 운영하는 대기업, 혹은 금융그룹에 대한 통합감독제도. 한 계열사의 부실로 그룹 전체가 동반 부실해지는 현상을 막기 위해 도입한 것이다. 금융 계열사가 2개 이상이며 합산 기준 자산 5조원 이상인 곳이 대상이다. 삼성, 한화, 교보, 미래에셋, 현대차, DB, 롯데 등 7곳이 선정됐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2018년 7월 1일 공개했다. 금융그룹 통합감독제도의 핵심은 비(非)은행 금융그룹에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