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21-30 / 49건

클라우드 OS 경제용어사전

애플리케이션 (앱)을 스마트폰에 직접 설치하지 않고 웹에서 바로 구동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말한다. 2013년 9월 영국 워릭경영대학원의 로널드 크린게비엘 교수는 클라우드 를 이용한 스마트폰 운영체제 (OS)가 스마트폰 시장에 새로운 반향을 일으킬 것이라고 예견한 바 있다. 크린게비엘 교수는 클라우드 OS가 확산되면 저사양 스마트폰도 고사양 스마트폰과 비슷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고 봤다. 빠른 앱 프로세서 없이도 클라우드에 바로 접속해 앱을 ...

TCS [traction control system] 경제용어사전

눈이나 비가 내려 미끄러워진 노면에서 차량을 출발하거나 가속할 때 타이어가 공회전하지 않도록 차량의 구동력을 제어하는 시스템. 타이어가 미끄러졌을 때, 좌우 타이어의 회전수에 차이가 있을 때, 타이어가 펑크 났을 때 작동한다.

전력반도체 [Power Management IC] 경제용어사전

여러 IC의 전압과 화면 상태 등을 복합적으로 제어하는 반도체 (IC). 모바일기기나 배터리로 동작해야 하는 장비들에서 최소한의 전력으로 구동할수 있도록 함으로써 배터리 구동시간을 늘리기 위해 많이 사용한다. 대부분 규소를 주재료로 생산한다. 국내 생산량은 미미하다. 국내 기업들은 전력반도체 90% 이상을 수입해서 쓴다.

피처폰 [feature phone] 경제용어사전

스마트보다 성능이 낮고 상대적으로 가격이 낮은 휴대 전화를 말한다. 스마트폰이 범용 OS를 채택해 다양한 프로그램 을 구동할 수 있는 반면 피처폰은 전용OS를 사용하기에 구동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제한적이다. 스마트폰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기능(feature)의 일부만을 구현할 수 밖에없다는 단점이 있으나 그만큼 값이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다. 스마트폰이 바(BAR) 형태인데 비해 피처폰은 바형태외에 폴더형이나 슬라이드형도 많다. 스마트폰이 나오기전의 ...

헤드업 디스플레이 [head-up display] 경제용어사전

... 계기반이나 내비게이션 화면 등을 보기 위해 시선을 옮기는 것을 최소화시켜준다. 1960년대 항공기에 처음 적용돼었고 2010년이후부터는 자동차로도 적용이 확대되고 있다. HUD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 (AP)와 프로젝터용 레이저 구동 칩, 화면 확대용 디스플레이 로 구성된다. 2003년 독일 BMW에 이어 아우디, 도요타가 HUD 적용 자동차를 선보였고 우리나라에서는 2012년 기아자동차가 K9에 처음으로 HUD를 도입했다.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 [application processor] 경제용어사전

스마트 폰 등의 이동통신 단말기 에서 각종 응용 프로그램 ( 애플리케이션 ) 구동과 그래픽 처리를 담당하는 등 핵심 시스템 반도체 로 PC의 중앙처리장치(CPU)에 해당된다. CPU와 달리 그래픽처리장치(GPU), 통신칩, 센서, 디스플레이 , 멀티미디어 등 여러 기능을 하나로 합친 SoC(System on chip)로 만들어진다. 주로 영국 ARM사가 기본 설계를 하면 세계 여러 반도체 제조업체들이 모바일 AP를 만든다. ...

공회전 제한장치 [Idle Stop & Go] 경제용어사전

자동차가 정차해 있을 때 시동이 꺼져 엔진은 정지되고 배터리를 이용하여 모터를 구동시키고 차가 출발할 때 다시 시동이 켜지는 방식을 뜻한다. 공회전으로 낭비되는 에너지는 차량 연료의 약 10~15%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공회전제한장치를 사용하면 연비도 높이고 배기가스도 줄일 수 있다.

자기공진 및 형상화기술 경제용어사전

전기차 등의 구동에 필요한 배터리를 무선으로 충전하는 기술이다.

트랜지스터 [transistor] 경제용어사전

전류나 전압 흐름을 조절해 전자 회로를 구동시키는 역할을 한다. CPU,D램 등의 반도체 는 수천만개 이상의 트랜지스터를 집적해 놓았다고 볼 수 있다. 최초의 트랜지스터는 1948년 미국 벨연구소에서 발명했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카 [plug-in hybrid electric vehicle] 경제용어사전

전기 콘센트에 플러그를 꽂아 배터리를 충전한뒤 배터리로 모터를 구동해 달리다가, 전기가 떨어지는 시점에 석유엔진을 구동하기 때문에 일반 하이브리드카보다 연비가 높다. 50~60km까지의 짧은 구간은 내연기관 가동없이 배터리만으로 운행할 수 있어 전기차로 가는 중간 단계로 볼 수 있다. 내연 엔진의 남는 에너지를 배터리에 저장해 사용하는 일반 하이브리드카 는 외부 충전이 불가능하다. PHEV의 장점은 급속 충전소가 필요 없고, 완속 충전으로도 내연기관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