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27건

유럽통화기금 [European Monetary Fund] 경제용어사전

경제위기 상황에서 유럽 각국에 구제 금융을 해주는 유럽연합(EU)판 국제통화기금(IMF)이다. 2017년 말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유로존(유로 사용 19개국) 구제금융기구인 유럽안정화기구(ESM)를 유럽통화기금(EMF)으로 탈바꿈시키자는 제안을 하면서 소개된 개념이다. 2017년 12월 EU 집행위는 경제위기에 봉착한 회원국들을 재정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EMF 설립 법률 초안을 발표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또한 유로존이 '경제적 ...

PHIGS [Poland, Hungary, Italy, Greece, Spain] 경제용어사전

... 있다고 지목한 국가들이다. 2012년 촉발된 남유럽발 재정위기는 그리스, 스페인 등의 막대한 부채와 만성 재정적자, 금융회사 부실이 원인이었다면, 2018년에는 EU와 개별 국가의 정치적 대립이 위기의 뇌관 역할을 하고 있다. 이탈리아는 ... 여전히 높다고 CNN은 지적했다. 그리스는 2018년 8월20일 유럽중앙은행(ECB)과 국제통화기금(IMF)의 구제금융 프로그램이 끝난다. 그러나 부채가 2800억달러(약 300조원)나 남아 있는 게 변수다. 폴란드와 헝가리는 재정의 ...

이탈렉시트 [Italexit] 경제용어사전

... 재정위기와 비슷한 양상을 띠고 있다고 진단했다. 하지만 이탈리아가 위기에 빠지면 그리스와는 비교할 수조차 없다. 그리스 구제금융에는 총 2500억유로의 자금이 들어갔다. 이탈리아는 유로존 3위 경제대국이며 국내총생산(GDP)이 그리스의 10배다. ... 재정위기에 빠지면 국제통화기금(IMF)이 최대 5000억유로, 유럽안정화기구(ESM)가 4000억유로를 쏟아부어도 부채 구제가 어려울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이탈리아는 GDP 대비 국가채무 비율이 132%로, 그리스에 이어 유로존에서 ...

데이비드 립턴 [David Lipton] 경제용어사전

국제통화기금(IMF) 수석부총재로 1997년 외환위기 당시 미국 재무부 차관으로서 한국에 대한 구제금융 계획을 막후 조정한 인물이다. 미국 웨슬리언대에서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하버드대에서 경제학 석·박사 학위를 땄다. 1982년 첫 직장으로 IMF에 입사해 이코노미스트로 8년간 일했다. 1989~1992년 제프리 삭스 하버드대 교수와 팀을 이뤄 러시아 폴란드 슬로베니아 등의 경제자문관으로 일하며 사회주의에서 자본주의로의 전환을 도왔다. 1993~1998년 ...

가교 프로그램 경제용어사전

그리스가 기존 구제금융 프로그램 대신 채권단과 새로운 조건의 협상을 맺을 때까지 버틸 수 있도록 채권단으로부터 필요한 자금을 단기로 지원받는 프로그램이다. 그리스 새 정부의 '가교 프로그램' 요구에 유럽중앙은행(ECB)은 거부 의사를 밝혔다.

켈틱 호랑이 [Celtic Tiger] 경제용어사전

... 기업을 대거 유치함으로써 1995년부터 2000년까지 연평균 성장률이 9%에 달했다. 그러나 2010년부터 부동산 자산 거품이 꺼지고 금융권 위기가 찾아오면서 유럽 국가 중 가장 먼저 침체에 빠졌다. 결국 '구제금융 트로이카'인 유럽연합(EU), 국제통화기금(IMF), 유럽중앙은행(ECB)으로부터 675억유로의 구제금융을 받는 처지가 됐다. 이에 아일랜드 정부는 과감한 '긴축'을 실시하였으며 △재정건전성 회복 △은행 정상화 △수출 경쟁력 회복 등의 ...

그라샬플랠 [Grashall Plan] 경제용어사전

그리스(Greece)에다 제2차 세계대전 직후 유럽은 물론 세계경제의 재건을 주도했던 마샬 플랜의 마샬(Marshall)을 합성한 표현으로 그리스를 돕기 위한 대규모 구제금융 안을 말한다.

G 유로 [Greece+Euro] 경제용어사전

... 도이치뱅크(Deutsche Bank)가 제안한 내용으로 G유로는 외형상으로 그리스를 유로존에 잔존시키면서 독자적인 경제운용권을 주는 방식이다. 그리스는 유로존의 경제수렴조건에 얽매이지 않으면서 위기를 풀어갈 수 있고, 독일과 프랑스 등은 구제금융 부담을 덜 수 있는 '윈윈 방식'으로 '그렉시트'보다 현실적인 방안이다. 그리스 처리방안으로 'G 유로'가 선택된다면 포르투갈 등과 같은 경제여건이 나쁜 회원국들(bad apples)도 이 방식을 따라갈 수 있다.

그렉시트 [Grexit] 경제용어사전

... 재정운영으로 인해 재정난을 겪게되었는데 이 위기를 극복하기위해 트로이카 (유럽재무장관회의, 국제통화기금, 유럽중앙은행)의 구제금융에 의존하게 된다. 트로이카는 구제금융을 제공하는 조건으로 정부지출의 축소와 증세를 요구하고 이는 그리스 국민들의 ... 커지게 됐다. 그리스가 유로존을 탈퇴할 경우 그리스가 디폴트에 처하고 유로존이 와해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져 전세계 금융시장이 상당한 충격을 받았다. 2012년 6월17일 신민당이 샤리자당과 2.4%의 득표차로 승리를 하고 트로이카가 ...

유럽재정안정기금 [European Financial Stability Facility] 경제용어사전

유럽연합이 재정위기 에 빠진 회원국에 구제금융 을 지원하기 위해 설립한 비상기금. 2010년 초 그리스를 포함한 PIGS국가들의 재정위기가 타 유럽국가로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해 2010년 5월 9일 유럽연합 27개국이 브뤼셀에서 결성했다. 기금규모는 4400억유로이다. 2011년 하반기부터 그리스 등의 PIGS국가들의 재정위기가 다시 불거지자 2011년 10월27 EU정상회담에서 이 규모를 1조유로로 확대하기로 합의했다. 2013년 상반기까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