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3 / 3건

이탈렉시트 [Italexit] 경제용어사전

... '리가(동맹)'가 연정 구성을 앞두고 친(親)EU 성향의 세르조 마탈리 대통령과 충돌했다. 연정 구성이 지연되면서 7월 재선거 얘기까지 나온다. 오성운동이나 리가가 다시 선거에서 이기면 '이탈렉시트(이탈리아의 EU 탈퇴)'가 현실화될 조짐이다. 이탈렉시트 우려로 인해 한때 세계 주가가 출렁거리기도 했다. 일부 전문가는 이번 위기가 '그렉시트(그리스의 EU 탈퇴)' 우려를 낳았던 2012년 유럽 재정위기와 비슷한 양상을 띠고 있다고 진단했다. 하지만 ...

G 유로 [Greece+Euro] 경제용어사전

... 도이치뱅크(Deutsche Bank)가 제안한 내용으로 G유로는 외형상으로 그리스를 유로존에 잔존시키면서 독자적인 경제운용권을 주는 방식이다. 그리스는 유로존의 경제수렴조건에 얽매이지 않으면서 위기를 풀어갈 수 있고, 독일과 프랑스 등은 구제금융 부담을 덜 수 있는 '윈윈 방식'으로 '그렉시트'보다 현실적인 방안이다. 그리스 처리방안으로 'G 유로'가 선택된다면 포르투갈 등과 같은 경제여건이 나쁜 회원국들(bad apples)도 이 방식을 따라갈 수 있다.

그렉시트 [Grexit] 경제용어사전

... 탈퇴할 경우 그리스가 디폴트에 처하고 유로존이 와해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져 전세계 금융시장이 상당한 충격을 받았다. 2012년 6월17일 신민당이 샤리자당과 2.4%의 득표차로 승리를 하고 트로이카가 요구한 긴축정책안을 받아들이면서 그렉시트에 대한 우려는 사라졌다. 하지만 2015년 1월 25일 그리스 총선에서 "긴축조건 재협상 채무탕감"을 공약으로 내 건 시리자당의 치프라스가 총리로 발탁되면서 그렉시트에 대한 우려가 다시 커졌다. 그리스는 2012년 EU, 국제통화기금(IMF),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