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28건

초단시간 근로자 경제용어사전

소정근로시간이 주당 15시간 미만인 근로자. 하루 평균 근무시간이 3시간 정도밖에 안되고 월로 환산할 경우 월 총 근로시간이 60시간 미만인 근로자다.

주52시간 근무 경제용어사전

주당 법정 근로시간을 이전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단축한 근로제. 관련법규인 근로기준법개정안이 2018년 2월 국회를 통과했고 2018년 7월 1일부터 종업원 300인 이상의 사업장과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시행됐다. 하루 최대 ... 토로했다. 국내 출장과 해외 출장을 둘러싼 갈등이 불거질 우려도 있다. 고용부는 출장에 필요한 이동시간이나 대기시간은 모두 근로시간이라고 해석했다. 고용부는 노사가 합의하면 실제 소요된 시간과 무관하게 사전에 정한 시간만큼 근무한 ...

인가연장근로 경제용어사전

근로자의 동의를 받은 사용자가 고용노동부 장관의 인가를 얻어 최장 근로시간(300인 이상 사업장은 2018년 7월1일부터 주 52시간)을 초과해 근로하도록 지시할 수 있는 제도. 탄력적 근로시간제 등 기존 유연근무제는 평균 근로시간을 주 52시간으로 맞춰야 하지만, 인가연장근로로 인정받으면 그럴 필요가 없다. 이전에는 자연재해나 중대 사고가 발생할 때만 허용됐다. 기업들은 석유화학업체의 정기보수 기간, 조선사의 선박 시운전 기간 등에도 이를 인정해달라고 ...

초단기 근로자 경제용어사전

임시직이나 일용직 가운데서도 1주일 근로시간이 15시간 이하인 근로자를 말한다. 이들은 하루 근무 시간이 2~3시간 내외거나 1주일에 3~4일만 일해 '단기알바'로도 불린다. 초단기 근로자는 경기침체기에 급증한다. 외환위기로 대량 실업사태가 발생한 1998년 4분기 초단기 근로자는 전년 동기 대비 22만6000명 늘었다.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있던 2009년 4분기에도 14만3000명의 초단기 근로자가 양산됐다. 초단기 근로자가 많을수록 공식 실업률과 ...

앨빈 토플러 [Alvin Toffler] 경제용어사전

... 제2의 물결(산업화 시대)에 이어 20~30년 뒤 제3의 물결(지식정보시대)이 도래할 것이라는 혜안을 제시했다. 재택근무, 전자정보화 가정 등 새로운 용어가 처음 등장한 것도 이 책에서다. 《제3의 물결》은 발간 직후 중국 개혁주의 지식인들의 ... 내다봤다는 평가도 받았다. 그는 2006년 저서 《부의 미래》는 한발 나아가 새로운 부의 창출 시스템에 주목했다. 시간과 공간, 지식이란 세 요소가 함께 변화하는 '동시성'이 부를 창출하는 핵심이라는 것이다. '혁신속도론'도 여기서 ...

주휴수당 경제용어사전

... 하루 3시간, 1주일에 15시간 이상을 일하면 주·휴일에는 일을 하지 않아도 1일분의 임금을 추가로 지급받을 수 있다. 주 5일 근무제의 경우는 일주일 중 1일은 무급휴일, 다른 1일은 주휴일이 된다. 주휴수당은 일당으로 계산하는데, 보통 1일 '소정근로시간×시간급' 으로 계산한다. 주5일근무제에서 하루 8시간씩 주40 시간 근무하면 8시간×시급의 주휴수당을 받게 된다. 그러나 퇴직할 때 마지막 주는 만근과 상관없이 주휴수당은 인정되지 않는다.

시간선택제 공무원 경제용어사전

주 15~35시간을 일하는 정규직 공무원이다. 오전·오후·야간·격일제 등 다양한 형태로 근무 시간대를 조정할 수 있다. 승진과 보수는 근무 시간에 비례해 일반 공무원 규정을 적용받는다.

선택적 근로시간 경제용어사전

... 근무 일정을 짜지 않아도 되고 1주일 또는 하루 근로시간 제한도 없다. 납기 전후 특정 시기에 업무가 몰리는 IT, 해외건설 업체가 주로 이를 도입하고 있지만 근무시간을 정산하는 단위기간이 1개월에 불과해 상당수 직원이 법정 근무 시간을 초과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일부 기업들은 “1~2개월 업무가 집중되는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직원들은 이 기준을 준수하기 어렵다”며 선택적 근로시간제의 단위기간을 6개월 이상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신의성실의 원칙 경제용어사전

... 재판부는 “상여금 및 점심 식대는 소정 근로의 대가로 근로자에게 지급되는 금품”이라며 “정기적·일률적·고정적으로 지급되는 임금으로서 통상임금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대법원 판례에 따르면 해마다 비슷한 시기에 지급되는 정기성, 모든 직원에게 지급되는 일률성, 업적이나 근무시간에 관계없이 지급되는 고정성이 있다면 통상임금으로 인정된다. 그러나 법원은 일비는 영업활동수행이라는 추가적인 조건이 있어야 지급되는 임금이라는 이유로 통상임금에 포함시키지 않았다.

타임 마케팅 [time marketing] 경제용어사전

상품 및 서비스를 특정 요일이나 시간대에만 할인혜택을 제공하는 저가 마케팅 방식을 말한다. 예를 들어 주5일 근무제 확산으로 주말 매출이 평일보다 주춤하자 주말에만 싸게 구 매할 수 있는 쿠폰을 제공하거나 세일전을 열어 구매를 유도하고 있다. 고물가가 지속돼면서 외식업계나 서비시 업계에서 이 방식을 활용하고 있으며 금융권에서는 시간대별 특별 할인 혜택이 강화된 신용카드도 선보이기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