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37건

평균물가목표제 [average inflation target] 경제용어사전

... 주내용으로 하고 있다. 이에 따라 월가에서는 인플레이션을 예상하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Fed가 최소 5년간 제로금리 정책을 이어갈 것으로 예고한 가운데 재정 부양책도 지속될 것으로 관측되고 있는 탓이다. *인플레이션이 주가에 미치는 ... 역사적으로 주가가 가장 좋았을 때는 인플레가 약 2% 수준일 때다. 이러면 증시에 문제가 될 수 있는 Fed의 금리 인상을 촉발하지 않으면서도, 기업의 매출과 이익을 높이는 데는 충분하다. 골드만삭스 분석에 따르면 Fed의 새로운 ...

긴급재난지원금 경제용어사전

... 숙박업 등) ▶ 특고·프리랜서· 법인택시기사 등 : 50만 ~100만 원 지급 ▶ 노래방, PC방 등 집합 금지·제한업종 소상공인에게는 저금리(1.9~4%) 융자 자금도 지원 ▶ 건물주들의 임대료 인하액에 대한 50% 세액공제 : 2021년 6월까지 연장 ▶ 종합소득 금액 1억원 이하 임대인 : 공제율을 70%로 인상 ▶ 한 번 이상 지원금 받은 특고, 프리랜서(50만 원) : 2021년 1/6 문자발송, 및 신청, 무심사 지급 ▶ 처음 재난지원금 ...

한일통화 스와프 경제용어사전

... 달러까지 증액됐지만, 2012년 8월 이명박 전 대통령의 독도 방문을 계기로 한·일 관계가 악화하면서 그해 10월 만기가 도래한 570억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가 연장되지 않았다. 잔여 금액도 2015년 2월 만기가 끝나면서 완전 종료됐다. 이후 2016년 8월 한국이 브렉시트, 미국 금리 인상 등을 이유로 일본에 통화스와프를 제안했으나 2017년 1월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위안부 소녀상이 설치된 것을 빌미로 일본 측이 협상을 일방적으로 중단했다.

트럼프 발작 [Trump tantrum] 경제용어사전

... 미국 대통령이 될 것이라는 일반적인 예측과 달리 도널드 트럼프가 당선되자 세계 경제가 화들짝 놀란 현상을 말한다. 도널드 트럼프가 예상을 깨고 미국 대통령에 당선되자 글로벌 금융시장은 요동쳤다. 시장에서는 '발작(tantrum)'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재정확대정책을 밝힌 트럼프 때문에 대선 전 연 1.8%이던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는 최근 연 2.5%까지 치솟았다. 미국 중앙은행(Fed)의 금리 인상도 이어지며 미 달러화는 연일 강세를 나타냈다.

마이너스 금리 [negative interest rate] 경제용어사전

금리가 0%이하인 상태. 예금을 하거나 채권을 매입할 때 그 대가로 이자를 받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일종의 `보관료' 개념의 수수료를 내야하는 상태를 말한다. 시중은행은 기준 이상의 돈을 갖고 있으면 중앙은행에 예치해야 하는데 ... 이날까지 10% 정도 상승했고, 닛케이225지수는 5%가량 떨어졌다. 미국 중앙은행(Fed)이 미 경기 둔화 영향으로 금리 인상에 신중해지면서 엔화가 강세로 방향을 틀었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언론에서는 "마이너스 금리"라고 하는데, 영어로는 ...

칵테일 위기 [cocktail of risks] 경제용어사전

여러 악재가 동시다발적으로 뒤섞여 일어나는 상황을 일컫는 말. 다양한 술을 혼합해 마시는 칵테일의 특성에서 따왔다. 미국 금리 인상과 중국 등 신흥국 경제 불안, 중동 북한 등의 지정학적 리스크 등이 한꺼번에 불거진 최근 상황을 빗대어 자주 사용된다. 조지 오즈번 영국 재무장관은 2016년 1월 신년 기자회견에서 “위험한 칵테일 위기가 다가오고 있다”며 세계 경제상황을 우려하기도 했다.

대분열 시대 [the great divergence] 경제용어사전

미국과 미국 이외의 주요경제국인 EU, 중국, 일본 등이 저금리기조에 대한 동조화를 포기하고 각각의 차별화된 통화정책을 펴는 현상.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7년간 주요국은 미국 중앙은행(Fed)를 구심점으로 초저금리와 ... 증시는 3%대의 급락세를 보였다. ECB의 조치가 시장의 기대에 못 미쳤기 때문이다. 미국과 더불어 가장 유력한 금리인상 국가로 거론됐던 영국은 물가상승률 때문에 멈칫거리고 있다. 영국이 2015년 12월 10일 연 0.5%인 기준금리를 ...

상승가능금리 [stress rate] 경제용어사전

고정금리가 아닌 변동금리 주택대출 한도를 정할 때 금리 인상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추가로 얹는 금리. 최근 5년간 한국은행의 신규 가계대출 가중평균 금리에서 매년 11월 가중평균 금리를 차감한 수치로 은행연합회가 은행권과 협의해 제시한다. 대출 시점의 금리에 스트레스 금리를 더한 원리금 상환 부담이 연소득의 80%(상승가능 DTI 80%)를 넘으면 대출한도를 줄이거나 고정금리 대출로 전환해야 한다. "스트레스 금리"라고도 한다.

위험균형펀드 [risk parity fund] 경제용어사전

... 채권이 완전히 독립적인 시장이 아니라는 것이다. 트로이 가예스키 스카이브리지캐피털 수석포트폴리오매니저는 “주식과 채권이 동시에 떨어질 때는 충격이 두 배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2013년 벤 버냉키 전 Fed 의장이 금리 인상을 시사했을 때 주식과 채권값이 모두 급락하며 그해 위험균형 펀드는 4%대 손실을 입었다. 전문가들은 부쩍 커진 규모로 펀드가 충격을 받으면 주식과 원자재시장에까지 부정적 영향이 미칠 수 있다고 우려한다. 대부분이 채권 수익률을 ...

픽트 경제용어사전

2015년 하반기 미국 중앙은행(Fed)이 금리 인상을 할 경우 가장 크게 타격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국가들. 페루와 인도네시아, 콜롬비아, 터키,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5개국이다.'픽츠(Picts)는 2015년 6월 BNP파리바가 이들 5개국의 영문 알파벳 첫 글자를 따 만든 것으로 이들 국가들은 자본유출 리스크가 상대적으로 높고, 외국인 투자자 비율이 높은 반면 자체 외화유동성은 낮다고 지적했다. 한편 JP모간체이스는 2013년 6월 미국의 양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