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22건

보장성 보험 경제용어사전

... 소득이 없으므로 소득세가 과세되지 않는다. 또한 보장성보험에 가입한 후 신체상의 상해 및 자산의 손해 등의 보험사고가 발생함에 따라 지급받는 보험금은 보상금이므로 납입한 보험료 및 지급받는 보험금의 과다에 불구하고 소득세 과세대상이 되지 않는다. 저금리가 지속되면 보험사들은 수익성 확보가 어려워게 되고 이에 따라 보장성 보험의 예정이율(보험료를 납일할 때부터 보험금을 탈 때 까지 적용하는 이자율)을 낮추게 되는데 예정이율을 인하하면 보험료는 오른다.

주택연금 사전예약 보금자리론 경제용어사전

... 대출 원금과 이자를 갚다가 전환 시점이 되면 빚을 일시에 상환한 뒤 남는 돈을 연금으로 수령하는 방식이다. 이 주택연금은 금리를 0.15%포인트 우대해준다. 또 은행에서 만기 일시상환식 변동금리부 주택담보대출을 이미 받은 사람이 보금자리론으로 갈아타면서 주택연금 가입을 약정하면 추가로 0.15%포인트를 우대받아 총 0.3%포인트의 금리 인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우대이자는 60세 연금 전환 시점에 전환 장려금으로 일시에 받을 수 있다. 가령 만기 일시상환식 ...

용선료 [傭船料] [charterage] 경제용어사전

해운사가 배의 전부나 일부를 빌리고 이에 대한 이용대금으로 배 주인(선주)에게 지불하는 돈. 선박을 이용해 여객이나 화물을 운송하고 운임을 받는 사업인 해운업은 경기에 매우 민감하다. 국제경기가 호황일 경우 국가간의 물자이동이 많아 지면서 그 혜택을 입지만 그 반대일 경우는 큰 타격을 받는다. 2016년들어 국내의 한진해운과 현대상선이 위기에 몰려있는데 그 요인중 하나가 비싼 용선료 계약이다. 전문가들은 두 회사가 해운업 호황일 때 단기 성과에...

부채 디플레이션 [debt deflation] 경제용어사전

물가 하락으로 실질금리 ( 명목금리 -물가상승률)가 상승, 채무상환에 부담을 느낀 사람들이 보유자산을 서둘러 매각하면서 자산가치가 하락하고 경기 침체가 장기화되는 현상. 미국 경제학 자 어빙 피셔가 1930년대 미국 대공황 을 설명하면서 만든 개념이다. 과거 일본의 장기불황도 부채디플레이셔에 해당한다.

헬리콥터 머니 [Helicopter Money] 경제용어사전

헬리콥터에서 돈을 뿌리듯 중앙은행이 경기부양을 위해 새로 찍어낸 돈을 시중에 공급하는 비전통적 통화정책. 1969년 경제학자 밀턴 프리드먼이 하늘에서 1000달러어치 지폐를 뿌리는 상황을 가정하며 처음 사용했다. 헬리콥터 머니를 사용하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다. 중앙은행이 돈을 찍어내 전 국민에게 나눠주는 것이 대표적이다. 또 중앙은행이 새로 발행한 돈으로 국채를 직접 매입하거나, 정부 계좌로 돈을 넣어주는 방법이 있다. 이 돈으로 정부는 인프...

일본경제의 5대 함정 경제용어사전

... 초래하고 있는 다섯가지 함정을 말한다. 첫째로는 일본 정부의 의도대로 경제주체들이 반응하지 않아 효과가 나타나지 않는 ''정책함정(policy trap)''을 들 수 있다. 특히 주가와 경기침체 의 회복방안으로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금리인하 정책은 '' 유동성 함정 (liquidity trap)''에 빠져 별다른 도움이 되지 않는다. 일본처럼 정책과 유동성 함정에 빠지는 가장 큰 이유는 경제주체들이 과도한 부채에 시달려 소비나 투자를 하지 못하는 '' 빚의 함정 ...

좀비 경제 [zombie economy] 경제용어사전

무력화된 경제를 회복시키기 위해 금리인하 및 각종 적책수단을 동원했음에도 경제주체가 반응하지 않고 경기 침체가 지속되는 현상. 대표적인 사례로 일본을 들 수 있다. 일본은 1990년대 버블 붕괴 과정에서 20년 이상 지속된 경기 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추진했던 모든 정책이 무력화돼 죽은 시체와 같은 '좀비의 경제(zombie economy)'라고 불려 왔다. 1990년 이후 무려 20차례가 넘는 경기 부양 정책은 국가 채무가 세계 최고 수준에 달할 ...

달러스와프 협정 경제용어사전

... 달러를 빌려다 쓰는 통화스와프 이다. 2011년 11월 30일 미국, 영국, 일본, 스위스, 캐나다 등 5개국 중앙은행과 유럽중앙은행 (ECB)이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유럽시중은행들을 지원하기 위해 달러스와프 협정을 맺은바 있다. 구체적으로는 미국 중앙은행(Fed)이 5개국 은행과 맺고 있는 달러스와프 협정에 적용하는 금리(1일)를 100bp(1%포인트)에서 50bp로 인하했으며 달러스와프 계약의 시한은 2013년 2월1일까지다.

그린스펀 풋, 버냉키 콜 경제용어사전

... FRB의장이었던 앨런 그린스펀 FRB의장은 1998년 발생한 롱텀캐피털매니지먼트(LTCM) 사태를 3차에 걸친 금리인하를 통해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며 시장의 신뢰를 회복했다. 위험을 상쇄시키는 능력 때문에 증시 침체로부터 옵션보유자를 ... 못했다. 취임 초기에는 인플레이션 에 대한 언급 수위에 따라 증시가 요동을 친 적이 있었다. 인플레이션 우려로 금리 인상 가능성이 높아지면 ''버냉키 충격(Bernanki shock)''이라 불릴 정도로 주가가 급락했고,인플레이션이 ...

애프터 쇼크 [After Shock] 경제용어사전

... 있지만 2011년에는 위기 이후 또 다른 충격인 애프터 쇼크가 찾아와 이마저도 무너진다는 것이다. 애프터 쇼크는 위기극복 과정에서 3년이 지나면 위기가 다시 찾아온다는 ''3년 주기설''과 맥을 같이한다. 위기극복 3단계 이론에 따라 첫 단계인 유동성 부족은 ''빅 스텝'' 금리인하와 양적완화 정책으로 해결될 수 있지만 위기를 낳게 한 근본적인 시스템이 해결되지 않으면 위기 발생 3년차에 다시 위기가 찾아온다는 것이 3년 주기설의 골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