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475건

신용위험지수 경제용어사전

한국은행이 금융기관의 여신 업무 담당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조사한 것으로 금융기관의 대출 부실화 위험도를 측정하는 기준으로 황용한다. 이 지수가 0보다 높으면 신용위험이 커질 것이라고 답한 금융사가 그렇지 않은 곳보다 많다는 뜻으로 대출의 부실화 가능성이 그만큼 높다는 것을 뜻한다. 가계, 중소기업, 대기업 별로 나누어 발표한다.

대출태도지수 경제용어사전

은행권에서의 대출 동향 및 전망을 수치화한 지표로 한국은행이 발표한다. 은행의 대출태도지수는 -100부터 100 사이의 숫자로 나타내는데 숫자가 플러스(+)면 대출태도를 완화, 마이너스(-)면 강화하겠다고 답한 금융기관이 더 많다는 의미다. 은행 15곳, 저축은행 16곳, 카드사 8곳, 보험사 10곳 등 모두 199개 금융기관 여신총괄 책임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지수화한다.

인포데믹 [infodemic] 경제용어사전

... 합성어. SNS를 통해 퍼지는 잘못된 정보가 전염병처럼 빠르게 확산되는 것 같다는 데서 유래된 용어이다. 미국 전략분석기관 인텔리 브릿지 설립자 데이비드 로스코프가 워싱턴포스트 기고문에 처음 사용하면서 알려지게 됐다. 증권가 지라시라고 ... 글과 루머 등이 인포데믹에 속한다. 인포데믹이 위험한 건 가짜 정보가 확인도 없이 퍼지면서 사람들을 혼란스럽게 해 금융시장은 물론 국가 안보에 까지 해를 끼칠수 있다. 확인되지 않은 정보가 확산되면 빨리 진위여부를 확인해 잘못된 정보를 ...

바이드노믹스 [Bidenomics] 경제용어사전

... 옮기는 기업엔 세금을 올리고, 폐쇄된 미국 내 생산시설을 재개하는 기업에는 세제 혜택을 주겠다고 공약했다. 민간기관들은 '바이든 증세'가 현실화하면 임기 4년간 1조4000억달러, 10년간 최소 2조4000억달러에서 최대 4조달러의 ... 늘리고, 근로 단축시간 상한도 기존 40~60%에서 80%로 늘린다. 중소기업을 위한 투·융자 지원도 강화한다. 지역 금융기관의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중소기업 기금'을 조성하고 이를 위해 600억달러(69조원)의 재원을 확보한다. 주정부의 ...

망분리 경제용어사전

네트워크 보안 기법의 일종으로 외부의 공격으로부터 내부의 자료를 보호하기 위해 업무용 내부 망과 인터넷 망을 분리하는 것을 말한다. 망분리 규제는 국내에서는 2006년 중앙 정부 기관을 시작으로 2011년 농협 전산망 마비 사태를 계기로 2013년 모든 금융권에 적용됐다. 모든 금융회사는 시스템 개발 인력에 대해 인터넷 PC와 내부망 PC를 별도로 두 대 설치하는 '물리적 망 분리' 규제를 적용받는다. 일반 은행 영업점이나 디자인 인력 등 다른 직무도 ...

6·17 부동산 대책 (2020) 경제용어사전

... 대해 전세대출보증이 제한됐지만 앞으론 투기과열지구에서 3억원 초과 아파트를 구입하는 경우로 기준이 강화된다. 보증기관의 보증한도 또한 낮춘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최대보증한도는 수도권 최대 4억원에서 2억원으로 낮아진다. 서민 ... 신설됐다. 앞으론 3개월 안에 전입해 1년 이상 실거주를 유지해야 한다. 이를 지키지 않을 경우 대출금을 회수한다. 주택금융공사 내규를 개정한 뒤 7월부터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투기과열지구나 조정대상지역에서 3억원 이상 주택을 거래할 때 ...

ESG채권 경제용어사전

... ESG 채권 발행금액은 2020년 39조3000억원으로 급증했다. 발행 기업도 공기업과 은행권 중심에서 점차 제2금융권 및 민간 기업으로 확대되고 있다. 소극적이었던 일반 기업이 줄줄이 ESG 채권 발행에 뛰어드는 데는 국내 기관투자가들의 ... 일반 기업을 상대로 이런 이점을 설명하며 ESG 채권 발행을 유도하는 영업전략을 펼치고 있다. 한 대형증권사 기업금융 담당자는 “'같은 값이면 다홍치마'라는 말처럼 조금이라도 유리한 조건으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ESG 채권 발행을 ...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Central Bank Digital Currency] 경제용어사전

... 다르다. CBDC는 디지털 장부인 블록체인으로 관리된다. 그런 만큼 화폐 위조 위험은 사라진다. 지폐와 동전에 비해 금융거래 안정성을 대폭 높일 수 있다. 또 중앙은행은 CBDC를 개인과 기업에 직접 나눠줄 때 은행을 거치지 않아도 된다. ... 달러 패권 유지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그는 “달러를 믿고 사용하는 것은 신뢰할 수 있는 법, 강력하고 투명한 기관, 개방적 자본시장에서 나온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하지만 디지털화폐에 대한 긍정적 평가도 함께 내놨다. 그는 ...

공적보증 경제용어사전

주택금융공사, 주택도시보증공사 등이 제공하는 보증보험. 전세 계약으로 입주한 세입자가 은행에 대출금을 갚지 못할 경우 은행에 대출금의 80% 이내로 대신 갚아주는 장치이다. 공기업에서 제공해 공적보증이라고 한다. SGI서울보증 등 민간기업이 제공하는 보증보험은 사적보증이다. 집주인이 전세금을 돌려주지 않는다면 보증기관이 전세금을 대신 반환해주는 전세금 반환보증과 함께 세입자들의 방어 수단을 강화해주는 조치이다.

재무건전성 [net capital ratio] 경제용어사전

... 영업용순자본에서 총위험액을 뺀 뒤 필요 자기자본으로 나눈 값이다. NCR이 높을수록 재무 상태가 양호하다는 뜻이다. 금융위원회는 구NCR이 금융투자회사의 해외 진출을 과도하게 막는다고 판단하고 2016년 신NCR(연결 기준)을 도입했다. ... 잣대로 병행하고 있다. 지난해 도입된 금융그룹 통합감독에선 공식적으로 구NCR을 다시 잣대로 쓰기로 했다. 한 증권회사 리스크관리 담당자는 “금감원과 일부 신용평가기관은 여전히 구NCR을 잣대로 금융투자회사의 재무 상태를 재단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