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58건

국민행복지수 경제용어사전

... 2019년 4분기만 해도 113.95에 이르렀다. 하지만 2020년 1분기 106.26, 2분기 92.5, 3분기 74.41로 하락하더니 4분기엔 50선까지 떨어졌다. 국가미래연구원은 “최근 지수가 크게 떨어진 데는 주택가격 급등에 따른 주거지수 악화 영향이 가장 컸다”고 설명했다. 국민은행의 주택가격동향 통계에 따르면 2020년 주택매매가격은 2019년보다 8.4% 상승했다. 2006년(11.6%) 이후 14년 만에 가장 큰 상승폭이다. 코로나19 여파로 ...

게임스톱 쇼크 [GameStock shock] 경제용어사전

미국 개인투자자들이 공매도가 많은 게임스탑 주식을 집중 매수해 주가가 급등하자 이를 공매도한 헤지펀드들이 예상 밖의 주가 폭등에 따른 손실을 메꾸기 위해 다른 주식들을 대량 매도하면서 시장이 크게 빠진 현상을 말한다. 2021년 1월 28일 미국 증시에서 게임스탑 주가는 이날 하루에만 133.41% 폭등한 345.40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2021년 들어서만 1500% 폭등했다. 또 '제2의 게임스탑'으로 지목된 영화관 체인 AMC엔터테인먼트홀딩스 ...

연료비 연동제 경제용어사전

... 변동에 따른 전기료 인상 및 인하폭을 전년 대비 ㎾h당 5원 수준으로 제한한 것이다. 전 분기 대비로는 ㎾h당 3원까지만 올리거나 내릴 수 있도록 했다. 2021년 1분기 ㎾h당 전기료 인하폭이 3원, 2분기 인하폭은 5원으로 늘어나는 이유다. 김정일 산업부 에너지혁신정책관은 “단기적 유가 급등 등 예외적인 상황이 나타나면 정부가 가격 조정을 유보할 근거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RPS 인상 요인과 관련해서는 별다른 장치를 두지 않았다.

곱버스 경제용어사전

... 1조2194억원을 쏟아부었다. 하지만 돈을 번 이들은 많지 않다. 그사이 코스피지수는 900포인트 넘게 뛰었다. 곳곳에서 곱버스로 손실을 본 개미들이 속출했다. 곱버스의 2020년 한 해 평균 수익률은 -60%가 넘는다. 코스피가 급등하지 않고 박스권에 갇혀 있어도 곱버스 투자자들은 손실을 보게 된다. 곱버스가 가진 마이너스 복리효과 때문이다. 레버리지 상품은 투자기간의 누적 수익률이 아니라 일간 수익률의 두 배를 따라간다. 가령 기초지수가 100-110-100-110-100 ...

PDR [price to dream ratio] 경제용어사전

... 국내에서는 바이오 전기차배터리 인터넷 게임 업종의 7개 대형주 'BBIG7'이 그런 주식들이다. 삼성바이오 셀트리온 삼성SDI LG화학 네이버 카카오 엔씨소프트 등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7개 종목 주가는 급등했다. 김학균 신영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주식 투자는 항상 '꿈'을 사는 비즈니스였다”며 “경기 비관론이 커질수록 성장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는 '꿈'이 있는 주식의 가치는 더 오른다”고 설명했다. 찰리 빌레로라는 미국 투자자문사 대표는 ...

6·17 부동산 대책 (2020) 경제용어사전

... 시·군·구청장의 허가가 필요하다. 매수자는 이를 임대할 수 없고 2년 이상 실거주해야 한다. 수도권 전역 규제지역 지정…주담대 주택엔 의무 입주 ◆법인 부동산투자 '정조준' 정부는 이번 대책에서 법인에 대한 규제도 본격화했다. 최근 집값이 급등하는 지역에선 어김없이 법인을 활용한 부동산투자가 횡행하고 있어서다. 법인을 설립해 아파트 등을 사고팔면 개인에 합산되는 주택을 분산시킬 수 있어 양도세나 종부세를 아끼는 게 가능하다. 그러나 앞으론 법인에 대한 종부세 과세가 강화된다. ...

로빈후드 [Robinhood] 경제용어사전

... 트럭제조업체 니콜라 등도 사들이는 등 구체적인 분석을 하지 않고 도박하는 식의 투자행태를 보이기도 해 우려를 낳고 있다. 밀레니얼 세대가 증시에 몰려든 데는 여러 이유가 있다. 마이크 오루크 존스트레이딩 수석전략가는 WSJ에 “(인터넷주가 급등했던) 2000년과 비슷한 점은 개인 투자자들이 이번 장을 놓칠 수 없는 천금 같은 기회로 보고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밀레니얼 세대는 2008년 금융위기 때 폭락을 경험하지 못했다. 2010년 이후 증시가 10년간 오른 것만 ...

그린스완 [Green Swan] 경제용어사전

... 처음 등장한 단어로 '블랙스완'(발생 가능성은 낮지만 일단 발생하면 엄청난 충격을 주는 사건)에서 따온 개념이다. 이 보고서는 급격한 기후변화가 수요·공급에 충격을 줄 것이라고 진단했다. 가령 폭풍으로 수출길이 끊기거나 기온이 급등하면 노동생산성이 떨어질 수 있다. 보고서는 이 같은 실물경제 위기가 여러 경로를 거쳐 금융위기로 치달을 수 있는 만큼 각국 중앙은행이 그린스완을 분석·관리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그린스완에 가장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곳은 유럽중...

리디노미네이션 해외사례 경제용어사전

... 국민적 공감대를 충분히 이끌어내기 위해서였다. 터키는 2005년 리디노미네이션 실행 이후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한 자릿수로 묶는 데 성공했다. 짐바브웨와 북한 등은 치솟는 물가 때문에 액면 단위를 끌어내렸다가 환율과 물가가 급등하는 등 혼란을 겪었다. 짐바브웨 정부는 2006년 8월 자국 통화인 짐바브웨달러(ZWD) 화폐단위를 1000 대 1로 낮췄다. 하지만 극심한 인플레이션이 이어지자 2008년 8월에는 100억 대 1, 2009년 2월에는 1조 대 ...

루빈 독트린 [Rubin doctrine] 경제용어사전

... 인식을 바탕으로 펼쳐졌던 '슈퍼 달러' 시대를 말한다. 1995년 4월에는 일본 경제를 살리기 위한 '역(逆)플라자 합의' 이후 달러 강세를 용인하는 '루빈 독트린' 시대가 전개됐다. 엔·달러 환율은 달러당 79엔에서 148엔으로 급등했다. 당시 미국 경제는 견실했다. 빌 클린턴 정부 출범 이후 수확체증의 법칙이 적용되는 정보기술(IT)이 주력 산업으로 부상하면서 '신경제(New Economy) 신화'를 낳았다. 경제 위상도 높았다. 그 결과 '외자 유입→자산 가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