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90건

다크웹 [dark web] 경제용어사전

... 대응책이 마땅찮다. 다크웹 전용 브라우저인 토르를 분석하는 업체인 토르메트릭스는 2019년 7월 29일 한국에서 다크웹에 접속하는 이용자가 2016년 말 하루평균 5156명에서 이달 11일 1만5951명으로 세 배 이상으로 급증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글로벌 접속자도 151만794명에서 290만955명으로 늘었다. 다크웹 전문 분석업체인 에스투더블유랩(S2WLab)이 지난 1년간 자체 수집한 4000만 페이지 분량의 다크웹 사이트 정보를 분석한 결과 ...

카카오 뱅크 [Kakaobank] 경제용어사전

... 실적(16만 개)을 뛰어넘었다. 출범 5일 만에 100만 명을 확보했고, 올해 1월엔 800만 명을 돌파했다. 수신·여신 성장세도 가파르다. 수신 규모는 2017년 말 5조483억원에서 지난달 말 17조5735억원으로 세 배 이상으로 급증했다. 여신 규모는 2017년 말 4조6218억원에서 지난달 말 11조3276억원으로 늘었다. 올 1분기에는 65억6600만원의 순이익을 기록해 출범 6분기 만에 첫 흑자를 내기도 했다. 오프라인 점포가 없는 카카오뱅크는 모바일 앱을 통해 비대면으로 ...

주세개편안 경제용어사전

... 맥주는 ℓ당 1299원으로 39원, 병맥주는 ℓ당 1300원으로 23원 오르게 된다. 반면에 캔맥주의 세부담은 ℓ당 1343원으로 415원 감소한다. 정부는 생맥주 생산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수제 맥주 등 일부 맥주업계의 세부담이 급증하는 것을 막기 위해 생맥주 세율을 2년간 ℓ당 830.3원에서 664.2원으로 20% 경감하기로 했다. 그런데도 생맥주의 ℓ당 총 세부담은 현행 815원에서 1022원으로 207원 오르게 된다. 다만 현재 출고 수량별 20~60% ...

드루젠 경제용어사전

... 이상 환자가 많다. 눈의 황반 부분에 드루젠이 생기면 크기와 수, 색소 변화 등 상태에 따라 진행 정도를 구분한다. 건성 황반변성은 드루젠 때문에 황반에 있는 시세포가 파괴돼 중심부 시력이 점차 약해지는 것을 말한다. 최근 환자가 급증하는 추세다. 건성 황반변성은 습성 황반변성으로 진행되기도 한다. 습성 황반변성이 생기면 불필요한 혈관이 생겨 시력이 떨어지고 심하면 실명한다. 황반변성 초기에는 시력이 떨어지고 물체가 휘어 보이거나 중심 부분이 보이지 않는 증상이 ...

키오스크 [kiosk] 경제용어사전

... 매점"이란 뜻의 영어. 우리나라에선 교통정보나 업무 절차를 안내해주는 단말기나 음식점 등의 매장에서 물건을 주문하는 터치스크린 방식의 무인 주문기를 말한다. 2010년 중반부터 인건비 부담이 커지면서 자영업자들로 부터 주문이 늘어 키오스크 판매액이 급증하는 추세다. 하나금융투자의 자료에 따르면 키오스크 판매액은 2014년 128억원에서 2016년 636억원 2017년 1580억원으로 급증했으며 2018년에는 3000억원에 다다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급성심근경색 경제용어사전

... 날씨가 추워져 혈관이 수축하면 발생 위험이 커진다. 급성 심근경색은 돌연사의 가장 흔한 원인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급성 심근경색으로 의료기관을 찾은 국내 환자는 2013년 7만7256명에서 2017년 10만600명으로 급증했다. 여성보다 남성 환자가 3배 정도 많았다. 심장 근육은 관상동맥이라고 부르는 세 줄기의 혈관을 통해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받는다. 평생 펌프질을 하면서 혈액을 전신으로 보내준다. 관상동맥에 문제가 생기면 심장 근육으로 산소와 영양분이 ...

국세감면 경제용어사전

... 과세이연, 조세특례에 따른 재정지원 등 세금을 부과한 뒤 받지 않거나 깎고 아예 세금 환급 형태로 장려금을 지급하는 세제 혜택이다. 세출예산은 아니지만 감면액만큼 예산 지원을 해주는 셈이어서 조세지출이라고 불린다. 국세감면액이 급증하면 재정 부담으로 이어지게 된다. 정부가 비과세·감면이나 각종 세액공제 등으로 지출하는 돈이 2018년 40조원에 육박하는 데 이어 2019년에는 처음으로 40조원을 넘길 전망이다. 정부가 세출예산으로 모자라 조세지출(국세 감면)까지 ...

IMO 2020 경제용어사전

... 스크러버(배기가스 정화 장치)나 액화천연가스(LNG) 추진 장치를 달거나 저유황유로 연료를 바꿔야 한다.신 황 함유량이 0.1%인 저유황유는 고유황유보다 40~50% 비싸지만 규제가 시행되면 두 제품의 가격 차이는 더 벌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저유황유를 생산하는 정유사의 이익 급증이 예상된다. 정제설비 고도화율이 높은 국내 정유사가 유리하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IMO의 배출규제 시행시기 연기를 추진하고 있어 향후 전망이 불투명한 상태이다.

특별연장근로 경제용어사전

... 1년간 계도기간이 주어진다. 이는 주 52시간제 준수와 관련한 근로감독을 하지 않는다는 의미로 법 시행이 사실상 1년 연기되는 효과가 있다. 6개월의 시정기간까지 합하면 중소기업들은 최대 1년6개월 시간을 벌 수 있다. 주문량 급증할 경우에는 기업의 규모에 관계없이 주 52시간 적용을 제외해 줄 수 있다. 재해와 재난에 한정했던 특별연장근로 허용 사유도 △인명 보호 및 안전 확보 △시설·설비의 갑작스러운 고장 △통상적이지 않은 업무량 증가 △국가경쟁력 등을 위한 ...

회색 코뿔소 [gray rhino] 경제용어사전

... Ignore)이라는 책으로 출간됐다. 2018년 이후 중국 경제의 성장률보다는 신용 위기라는 '회색 코뿔소'에 주목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뉴욕타임스, 월스트리트저널 등 미국 언론뿐 아니라 중국 언론도 중국 경제의 '회색 코뿔소'로 부채 급증을 지목했다. 국제통화기금(IMF)에 따르면 2008년 6조달러 정도였던 중국의 비금융 부문 총부채는 2016년 말 28조달러로 다섯 배 가까이로 급증했다. 중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총부채 비율은 같은 기간 140%에서 260%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