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21-30 / 258건

비트코인캐시 [bitcoin cash] 경제용어사전

2017년 8월 비트코인에서 분할(하드포크 hardfork)돼 거래되는 가상화폐 . 비트코인 진영에서는 1세대 암호화폐가 갖는 태생적 단점인 거래 내용 기록 용량 부족과 늦어지는 송금 속도를 높이기 위해 트랜잭션을 더 빠르고 효율적으로 개선하는 하드 포크와 소프트 포크를 여러 차례 실시했다. 비트코인 하드 포크 결과로 탄생한 암호화폐가 바로 비트코인캐시다. 비트코인캐시는 하드 포크 시점부터 블록은 최소 2MB부터 8MB까지 유동적으로 변화하여 적용할 ...

스팀잇 [steemit] 경제용어사전

... 콘텐츠 제작자들을 플랫폼으로 끌어들이고 긍정적인 온라인 커뮤니티를 구축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같은 스팀잇의 '콘텐츠 기반 보상 시스템'을 가능하게 하는 것이 블록체인이다. 스티머(스팀잇 이용자)가 올린 콘텐츠는 블록체인에 기록된다. 이 때문에 스팀잇에 올린 콘텐츠는 7일이 지나면 수정이나 삭제가 불가능하다. 콘텐츠에 추천을 눌러주는 스티머에게도 보상이 돌아간다. 콘텐츠를 통해 얻은 수익의 75%는 콘텐츠 제작자가, 25%는 추천자가 나눠 갖는다. 스팀잇에서 ...

김치 프리미엄 경제용어사전

한국 시장에서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등의 가상화폐가 외국보다 비싸게 팔리는 현상. 공급보다 수요가 높아 발생하는 현상이다. 비트코인 투자 열기가 가장 뜨거웠던 2018년 1월 비트코인 김치프리이엄은 60%수준까지 올랐다. 그러나 최고가를 기록한 1월6일 이후 지속적으로 가상화폐 가격이 하락하면서 김치프리미엄은 빠르게 줄었다. 2018년 2월부터는 국내 가격이 해외 시세보다 싸지는 '역(逆)김치프리미엄' 현상까지 종종 불거졌다.

폭탄 사이클론 [bomb cyclone] 경제용어사전

... 만들어진 저기압 폭풍. 정식 명칭은 '봄보제네시스(Bombogenesis)'다 강한 바람과 함께 폭설을 동반해 겨울 허리케인으로도 불린다. 2018년 1월초 미국 미 북동부 메인, 뉴햄프셔, 버몬트, 매사추세츠, 로드아일랜드, 코네티컷 6개 주를 강타한 '그레이슨'으로 명명된 사이클론은 북미 역사상 연안에서 발생한 가장 강력한 폭풍 중 하나로 기록될 전망이다. 그레이슨의 영향으로 6개 주에 30㎝ 이상의 눈이 내렸고 기온도 영하 20도까지 떨어졌다.

펫코노미 [petconomy] 경제용어사전

... 반려동물의 병원비 부담을 줄이기 위한 펫보험이 가광받고 있으며, 주인이 사후에 홀로 남겨질 반려동물을 위한 신탁상품까지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와 산업연구원에 따르면, 국내 반려동물 관련 시장규모도 2012년 9000억원에서 2015년에는 두 배 증가한 1조8000억원을 기록했으며, 2020년에는 5조80000억으로 시장규모가 빠르게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규모 6조원은 2016년 아웃도어시장, 주얼리 시장, 의료기기 시장과 맞먹는 규모다.

엑사플롭스 경제용어사전

`엑사'는 100경(京)을 나타내는 단위로 1EF는 1초에 퀸틸리언(quintillion, 1018, 100경)번의 부동소수점 연산을 처리한다는 의미다. 페타플롭보다 1,000배 빠르다. 만약 1초에 한 번씩 계산을 한다면, 31,688,765,000년 동안 계산을 해야 하는 수치이다. 미국과 중국은 2019년 4월 18일 같은 날 EF급 슈퍼컴퓨터를 선보인다는 계획을 내놨다. 미국 연방정부 에너지부 산하 아르곤 국립연구소는 EF급 슈퍼컴퓨터 ...

인공지능의 인간영역 정복사 경제용어사전

... 개발에 들어간 왓슨은 2011년 IBM 창립 100주년을 기념해 미국 유명 TV 퀴즈쇼 '제퍼디'에 출전했다. 역사상 처음으로 인간과 퀴즈 대결에 나섰다. 왓슨의 대결 상대는 제퍼디에서 상금을 가장 많이 받은 사람과 74회 연속 우승을 기록한 사람 등 두 명이었다. 왓슨은 초반부터 승기를 잡았고 마지막까지 선두 자리를 놓치지 않으며 우승했다. 구글 딥마인드가 개발한 알파고는 인간 전문 바둑기사와의 대결에서 승리한 최초의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3월 세계 1억 명이 넘는 사람이 ...

세계지정학적 위험지수 [geopolitical risk index] 경제용어사전

... 요인을 종합해 2000~2009년을 기준으로 세계 지정학적 위험이 악화 혹은 완화됐는지를 알 수 있는 가장 객관적인 지표로 미국 중앙은행(Fed)이 개발했다. GPR 지수는 1차대전 당시 372포인트까지 치솟으면서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뒤이어 2003년 미국의 이라크 공습 당시 362포인트, 2차대전 당시 346포인트, 1982년 포클랜드 전쟁 당시 272포인트까지 올랐다. 2017년 들어서는 북핵 문제를 둘러싼 주변국 간 갈등과 각국 대통령이 잇달아 탄핵에 ...

워너크라이 [WannaCry] 경제용어사전

... 업무가 마비되거나 차질을 빚고 있는 등 사상최대의 피해를 낳았다. 러시아에서는 내무부 컴퓨터 약 1천 대가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고 영국에서는 국민보건서비스(NHS·한국의 건강보험공단과 유사한 조직) 산하 40여 개 병원이 환자 기록 파일을 열지 못하는 등 진료에 차질을 빚거나 예약을 취소했으며 중국에서는 일부 중학교와 대학교가 공격을 당했다, 체코 보안회사인 아베스트(Avast)에 따르면 워너크라이 공격으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국가들은 러시아, 대만, 우크라이나, ...

무역촉진법 2015 [Trade Facilitation and Trade Enforcement Act of 2015] 경제용어사전

... 충족해야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게 해놨다. 2개가 해당할 경우엔 관찰대상국으로 지정된다. 이에 비해 1988년도에 제정된 종합무역법은 대규모 경상수지 흑자와 유의미한 대미국 무역흑자 중 한 가지 요건만 걸려도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미국을 상대로 흑자를 기록하기만 하면 미국 마음대로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할 수 있다는 뜻이다. 90년 전후로 대만, 한국, 중국 등 대미 흑자국이 집중적으로 환율 조작국에 걸렸던 이유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