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6 / 6건

지자체 금고은행 경제용어사전

... 바꾸도록 하면서 상황이 많이 달라졌다. 과거 실적 등을 주로 보던 평가 기준이 운영계획 위주로 변하면서 금고은행 진입 문턱이 낮아졌고 시중은행에도 기회가 생겼다. 2016년 9월말 시행된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률'(일명 김영란법)도 금고 유치전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은행들이 과거처럼 금고를 유치하기 위해 공익 목적이라도 출연금이나 장학금 제공 등의 금전적인 기여를 하는 게 힘들어져서다. 또 2016년 7월 말 시행된 개정 ...

김영란법 적용 대상자 경제용어사전

정부는 김영란법 적용 대상자를 400만명가량으로 보고 있다. 국민권익위원회 관계자는 “전체 적용 대상 기관은 4만여개이고, 직접 대상자는 약 240만명”이라며 “배우자는 개인마다 확인할 수 없기 때문에 전체 대상을 약 400만명으로 추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400만명의 적용 대상자와 접촉하는 사람들이 부정청탁을 하거나 금품을 건네면 처벌받는다는 점에서 사실상 전 국민이 적용 대상인 셈이다. 적용 대상 기관은 △국회, 원, 헌법재판소, ...

김영란법 A to Z 경제용어사전

Q. 국회의원은 빠졌다는데 공익 목적으로 민원 전달때만 처벌 예외 국회의원도 '국가공무원'상 공무원으로서 김영란법 적용 대상이다. 부정청탁을 하거나 금품 등을 받으면 처벌을 받는다. 다만 국회의원은 해당 지역구의 고충민원을 듣고 ...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시·도 교육청, 공직유관단체 등 공공기관만 적용 대상으로 했다. 그러나 19대 국회 입 과정에서 국가 지원을 받는 KBS, EBS 임직원들은 포함되는데 다른 언론사 임직원은 포함되지 않는 것은 형평성에 ...

김영란법 합헌 경제용어사전

... 유관기관 임직원뿐 아니라 사립학교 교직원, 언론인 등이 포함돼 국내 4만여개 기관 약 400만명(배우자 포함)이 적용을 받는다. 또한 부정청탁을 하거나 금품을 제공한 국민도 동일하게 형사 처벌이나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하고 있다. ... 헌법소원을 병합해 1년4개월간 위헌성을 심리한 후 2016년 7월 28일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률'(김영란법) 헌법소원심판 사건에서 합헌으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김영란법은 두 달 뒤인 2016년 9월28일 부터 ...

이해충돌방지 경제용어사전

... 특채하거나 공공기관장이 친척에게 공사를 발주하는 것처럼 공직자가 지위를 남용해 사익을 추구하는 일을 막는 것이다. 당초 김영란법의 핵심 조항 중 하나였으나 국회 논의 과정에서 빠진 이 내용에 대해 정부가 별도 입법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국회 ... 직무상 권한을 남용해 자신이나 가족이 인·허가, 계약, 채용 등의 과정에서 이익을 보지 못하도록 했다. 이해충돌방지 적용 대상은 김영란법과 마찬가지로 공무원, 공공기관 임직원, 언론인, 사립학교 교원 등과 이들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다. ...

김영란법 경제용어사전

... 넘는 금품이나 향응을 받으면 형사처벌하도록 하는 률. 정확한 명칭은 '부정 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률'이며 2012년 김영란 전 국민권익위원장이 추진해서 `김영란법'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2012년에 제안된 이후 ... 김영란법 정기국회 처리 불발 ▲ 2015.1.7 = 정무위, 제재 대상에 사립학교·언론사 포함 ▲ 2015.1.8 = 김영란법, 정무위 안소위 통과 ▲ 2015.1.12 = 김영란법, 정무위 통과 ▲ 2015.3.3 = 김영란법, 국회 사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