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27건

우나수르 [UNASUR] 경제용어사전

남미 좌파 국가 중심의 반미 성향 협의체. 남미 대륙에 좌파 정부의 집권 물결(핑크 타이드)이 일던 2008년 당시, `반미·좌파` 성향 우고 차베스 베네수엘라 대통령과 룰라 다시우바 브라질 대통령, 네스토르 키르치네르 아르헨티나 대통령 등이 주도해 만들었다. 한때 남미 12개국이 모두 가입했었지만, 2019년 5월3일 현재는 베네수엘라와 볼리비아, 우루과이,가이아나, 수리남 등 사실상 5개국만 남아 있는 반쪽자리로 전락했다. 국제사회에선 이를 대체할 ...

프로수르 [Prosur] 경제용어사전

이르면 2019년 상반기에 결성된 친미 우파 동맹을 말한다. 좌파 남미국가연합인 우나수르(Unasur)에 대항해 결성된 것으로 우나수르에서 탈퇴한 브라질, 콜롬비아, 칠레,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페루, 에콰도르 등 7개 국가가 주축이다.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친미' 등을 표방하고 있다. 이들 국가는 친미외교노선과 친시장 경제정책을 표방한다. 그간 남미에서는 아르헨티나의 페로니즘으로 대표되는 좌파 포퓰리즘 정권들이 오랜 기간 대세를 이뤘다. ...

천리안위성2A호 경제용어사전

한국이 2018년 12월 5일 오전 5시 37분경 남미 프랑스령 기아나의 쿠루우주센터에 발사된 한국의 기상관측 위성. 정식 명칭은 `정지궤도 복합위성 2A'다. 적도 약 3만5천700㎞ 상공에 있는 궤도를 초속 3.07㎞로 공전하며 이 속도는 지구 자전 각속도와 일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빠르게 움직이고 있지만 지표면에선 정지한 것처럼 보이기 때문에 정지궤도 위성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천리안 2A호의 핵심 임무는 기상관측이다. 태풍, 폭설, ...

핑크 타이드 [pink tide] 경제용어사전

핑크 타이드란 1990년대 말부터 약 15년간 남미 12개국 중 10개국에 좌파정권이 파도치듯 들어선 것을 가리킨다. 뉴욕타임스의 래리 로터가 2005년 처음 쓴 용어다. 그 출발은 1999년 집권한 베네수엘라의 우고 차베스다. 차베스는 세계 최대 석유매장량에 힘입어 오일머니를 뿌려대며 '좌파벨트'를 구축했다. 볼리바르식 사회주의와 아르헨티나 페론식 포퓰리즘의 결합이었다. 맹위를 떨치던 핑크 타이드가 차베스 사망(2013년) 이후 급속히 퇴조하고 ...

무궁화위성 7호 경제용어사전

2017년 5월 5일 오전 6시50분(한국시간) 남미 기아나 쿠루 위성발사기지에서 아리안 5호 로켓에 실어 발사한 위성. 발사 37분 뒤인 오전 7시27분쯤 로켓 상단에서 성공적으로 분리돼 우주궤도로 진입했다. 가로 1.8m, 세로 2.3m, 높이 3.4m에 무게가 3.6t인 무궁화 7호에는 초고화질(UHD) 위성방송과 위성LTE 서비스용 중계기 33기가 달려 있다. 수명은 2032년까지다. 이로써 한국은 무궁화 5~7호와 코리아샛 8호, 해양관측위성 ...

메르코수르 [Mercosur] 경제용어사전

브라질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파라과이 등 남미 4개국 경제 공동체. 남미국가 간 무역장벽을 없애기 위해 1995년 창설됐으며 2012년 베네수엘라가 정식 가입해 정회원국이 5개국으로 늘었다가 2017년 8월 5일(현지시간) 브라질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파라과이 창립회원국이 베네수엘라에 대해 민주주의가 복구될 때까지 회원자격을 정지한다고 결정함으로써 4개국으로 다시 줄게 됐다. 메르코수르는 남미 전체 면적의 62%, 인구의 70%, GDP의 80%(약 ...

하버 리포트 [Harbour Report] 경제용어사전

미국, 유럽, 남미 등 주요 지역 자동차 업체의 생산성을 비교 분석한 보고서로 자동차회사의 제조 성과에 관한 업계 표준 보고서로 인정받고 있다. 자동차 산업 컨설팅사였던 하버 컨설팅이 1990년에 처음 발표했고 이후 2008년 다국적 경영 컨설팅업체인 올리버 와이먼이 하버컨설팅을 인수하면서 매년 8월 하버리포트를 발표하고 있다.

밀레니얼 세대 [Millenial Generation] [Mill] 경제용어사전

... 비해 미래를 훨씬 긍정적으로 보고, 자기표현과 소비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 딜로이트컨설팅이 2017년 30개국의 밀레니얼 세대 8000명을 대상으로 경제적 낙관지수를 조사한 결과 미국 유럽 등 선진국은 34%에 그친 데 비해 중국 남미 등 신흥국은 57%로 높았다. 송한상 딜로이트 상무는 “한국의 낙관지수는 30개국 중 중간 수준인 20위로, 기대와 불안을 동시에 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밀레니얼 세대는 정치에 무관심한 듯 보이지만 부당하다고 느끼는 ...

MILA [the Integrated Latin-American Market] 경제용어사전

칠레ㆍ콜롬비아ㆍ페루ㆍ멕시코 등 중남미 4개국의 주식시장을 합친 중남미 통합증권시장. 2011년 6월 칠레ㆍ콜롬비아ㆍ페루 등 3개국이 결성했고 2014년 말에 멕시코가 가입해 중남미 '태평양동맹' 국가들의 통합증시로 거듭났다. 2014년말 밀라에 상장된 기업은 800여개이며, 시가총액은 약 1조2000억달러다. 남미 최대인 브라질 상파울루 증시의 시총을 웃돌 때도 있다. 외국인 투자자 비중은 멕시코가 40%, 콜롬비아와 칠레 등이 25~30% 수...

라니냐 [La Nina] 경제용어사전

... 온도가 평년보다 0.5도 이상 낮은 상태가 5개월 이상 지속되는 이상 해류 현상이다. 라니냐 발생 지역에서 차가워진 공기가 서쪽으로 이동하면서 동남아시아와 호주, 아프리카 남동부에는 태풍과 폭우를,미국 중서부와 페루, 칠레 등 중남미 서부 해안에는 한파와 가뭄을 일으킨다. 북미와 남미는 콩과 옥수수 세계 생산량의 50%를 차지한다. 가뭄 피해가 홍수보다 크다는 점에서 통상 라니냐가 나타나면 엘니뇨 때보다 농산물 값이 가파르게 오른다. 심각했던 마지막 라니냐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