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5 / 5건

경제사회노동위원회 [經濟社會] [Economic Social & Labor Council] 경제용어사전

노사정 합의를 위한 대통령 직속의 사회적 대화기구. 1998년 1월 5일 사회 양극화 해소, 사회통합, 국민경제의 균형 있는 발전을 위해 "노사정위원회"라는 이름으로 설립됐다. 2018년 5월 28일 경제사회발전 노사정위원회법률 전부개정안 국회 통과하고 2018년 11월 22일 "경제사회노동위원회"로 출범하게 됐다.

세계임금보고서 [Global Wage Report] 경제용어사전

국제노동기구(ILO)에서 해마다 발행하는 세계 임금보고서로 각국의 임금 수준, 임금 인상률, 노동생산성, 근로시간 등을 비교 분석해 제공한다. 노동계에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발표 내용과 더불어 최저임금 인상 요구의 근거로 활용한다. 한국도 이를 본따 2015년 2월 노사정이 공동으로 `한국판 임금보고서'를 만들 예정이다.

타임 오프제 [time-off] 경제용어사전

회사 업무가 아닌 노조와 관련된 일만 담당하는 노조 전임자에 대한 회사 측의 임금 지급을 금지하는 제도다. 대신 노사 공통의 이해가 걸린 활동에 종사한 시간을 근무로 인정해 이에 대한 임금을 준다. 2009년 말 노사정 합의로 도입돼 2010년 7월1일부터 시행됐다. 근무시간으로 인정되는 노조 활동은 근로자 고충처리, 산업안전보건에 관한 활동, 단체교섭 준비 및 체결에 관한 활동 등이다. `유급근로시간면제제도''라고 부른다.

노사정위원회 [勞社政 ] 경제용어사전

근로자와 사용자, 정부 대표의 모임이다. 노·사·정 간 합의 도출을 위해 대통령 소속 기관으로 1998년 1월 발족됐다. 노·사·정 당사자가 대등한 입장에서 근로자의 고용안정과 근로조건에 관한 노동정책 및 이와 관련된 산업·경제·사회정책 등을 협의한다. 네덜란드의 바세나르 협약, 독일의 '아젠다 2010'과 '하르츠 개혁' 등이 모델이다. 2018년 4월 조직 명칭을 경제사회노동위원회로 바꾸고, 새롭게 청년 여성 비정규직 중소기업 소상공인 등을...

비정규직 경제용어사전

... 만들어진 제도이지만 정규직에 비해 열악한 대우와 불안정한 고용환경 등으로 인해 사회적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비정규직은 한국에만 있는 독특한 지표다. 국제기준은 없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국가 간 비교를 위해 고용의 한시성을 기준으로 임시직(temporary workers)을 파악할 뿐이다. 한국의 비정규직 개념은 2002년 노사정 합의로 나왔다. 단시간 근로자(시간제)까지 비정규직에 포함돼 있는 등 불합리한 측면이 자주 지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