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38건

그린스완 [Green Swan] 경제용어사전

... 있다. 보고서는 이 같은 실물경제 위기가 여러 경로를 거쳐 금융위기로 치달을 수 있는 만큼 각국 중앙은행이 그린스완을 분석·관리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그린스완에 가장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곳은 유럽중앙은행(ECB)이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ECB 총재는 2020년 4월 “물가 안정과 기후변화 대응을 ECB의 최우선 정책과제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ECB는 이에 따라 재생에너지 기업 채권을 대거 매입하는 '녹색 양적완화'를 적극 추진할 계획도 세웠다.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경제용어사전

... 1월부터다. 5등급 차량 운행 제한과 과태료 부과의 근거가 되는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이 신속한 처리를 위해 국회에도 요청하기로 했다. 서울에서는 해당 대책과는 별도로 2019년 12월 1일부터 5등급 차량의 '녹색 교통 지역(옛 서울 한양도성 내부인 '사대문 안')'의 진입이 금지된다. 위반하면 25만원의 과태료를 문다. 공공부문 차량 2부제 대상 기관은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과 6개 특·광역시소재 행정·공공기관이다. 대상 차량은 행정·공공기관의 ...

배출가스 5등급 차량 경제용어사전

... 홍보를 하고 2월부터 본격 단속하기로 하고 환경부와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가 준비 중이다.단, 5등급 차량이라도 관할 지자체에 저공해 조치를 신청하면 운행 제한 대상에서 제외된다. 영업용차량과 매연저감장치(DPF) 미개발차량도 단속 대상에서 빠진다. 하지만, 서울에서는 해당 대책과는 별도로 2019년 12월 1일부터 5등급 차량의 '녹색 교통 지역(옛 서울 한양도성 내부인 '사대문 안')'의 진입이 금지된다. 위반하면 25만원의 과태료를 문다.

그레고어 멘델 [Gregor Mendel] 경제용어사전

... 멘델의 논문은 철저히 무시당했다. 그러나 그의 논문에 담긴 '멘델의 법칙'은 현대 유전학의 첫 장을 연 매우 중요한 발견이었다. 이전까지 부모의 형질은 자녀에게 '액체처럼 섞여서 전달된다'는 혼합유전설이 대세였다. 하지만 멘델은 녹색과 노란색 완두를 심으면 노란색 완두만 얻을 수 있다는 걸 보였다. 이른바 '우열의 법칙'이다. 잡종 완두끼리 교배하면 우성과 열성이 3 대 1로 나타난다는 '분리의 법칙', 우열과 분리의 법칙이 독립적으로 일어난다는 '독립의 법칙'도 ...

게르하르트 슈뢰더 [Gerhard Schroder] 경제용어사전

...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의 소도시 리페에서 태어났다. 어린 시절 어려운 집안 형편 때문에 철물점에서 일하며 야간 직업학교를 다녔다. 주경야독으로 괴팅겐대에 입학해 변호사가 됐다. 18세에 사민당 청년 당원으로 정치를 시작했고 1998년 총선 승리 후 녹색당과의 연정으로 총리에 올라 2005년까지 독일 총리를 역임했다. 당시 '유럽의 병자(病者)'로 불리던 독일을 '유럽의 패자(覇者)'로 바꾸는 기틀을 마련했다. 2003년 3월 발표한 '아젠다 2010'(하르츠개혁)이 그 중심에 있다. ...

RGB와 RGBW 경제용어사전

디스플레이 패널은 수많은 화소로 이뤄진다. RGB 방식은 각각의 화소가 적색(R), 녹색(G), 청색(B) 등 3개의 부분 화소로 배치된다. 반면 RGBW 방식은 기존 RGB화소에 백색(W) 부분 화소를 추가하여 화소의 배열을 기존 RGB방식과 달리 'RGB-WRG-BWR…' 식으로 조합하고 보상 기술을 통해 기존 대비 밝기(휘도, brightness)는 높이면서도 소비전력은 낮출 수 있다. 2015년도 삼성·LG 두 그룹의 전자 계열사가 참여해 ...

청색 기술 [blue technology] 경제용어사전

온실가스 등 환경 오염 물질 발생을 사전에 막는 기술. 생물체에서 영감을 얻어 문제를 해결하려는 '생물 영감'과 생물을 본뜨는 '생물 모방'을 아우르는 개념이다. 사후 대책의 성격이 강한 '녹색 기술'과 차별화되는 '청색 기술'의 목표는 생물의 구조와 기능을 연구해 경제적 효율성이 뛰어나면서도 자연 친화적인 물질을 창조하는 데 있다. 청색 기술 전문가들은 식물의 잎처럼 광합성 능력이 있는 인공 나뭇잎을 만들 궁리를 하고 있다.

녹조 [綠藻, ] [water bloom] 경제용어사전

호수나 하천에서 서식하는 식물성 플랑크톤인 조류의 일종. 개체 수가 크게 늘어나면 물빛을 녹색으로 변화시킨다. 마이크로시스티스 등 일부 녹조류(남조류)는 인체에 해를 끼치는 독성물질을 지니고 있다. 하지만 조류독소는 정수처리를 거치며 완전히 제거되는 만큼 먹는 물의 안전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 "물꽃(水花)"이라고도 한다.

아마노 히로시 경제용어사전

... 나노공학연구센터 운영위원을 맡고 있다. 2014년 스웨덴 왕립과학한림원은 청색 LED 개발의 공을 인정해 이들과 나카무라 슈지 미국 캘리포니아대 샌타바버라 교수를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빛의 3요소인 적·녹·청색 LED 가운데 적·녹색 LED는 1960년대 이미 개발됐으나 이후 30년간 훨씬 짧은 파장의 청색광 LED가 개발되지 못해 백색 LED는 실용화되지 못했다. 왕립과학한림원은 “세계 전기 소비량의 4분의 1이 조명용으로 사용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형광등보다 ...

유엔 기후정상회의 [UN Climate Summit] 경제용어사전

2020년 이후 적용할 신기후체제(2020년까지 세계 모든 국가가 온실가스 의무 감축에 들어가도록 하는 것) 도출을 2015년까지 마무리짓기 위해 2007년 이후 2년마다 개최하는 회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