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5 / 5건

필수사용량 보장공제 경제용어사전

필수공제는 전기 사용량이 월 200㎾h 이하인 저소비층에 월 4000원 한도로 요금을 깎아주는 제도다. 2018년 기준으로 958만 가구(전체 가구의 49%)가 혜택을 봤으며 총 할인금액은 3964억원이다. 2019년 7월 1일 정부와 한국전력(한전)은 2020년 하반기부터 이제도를 폐지 또는 축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제도를 폐지 또는 축소하기로 한 것은 2019년 7월부터 시행되는 7~8월 전기요금 할인(누진제 개편)에 따른 한전의 손실을 ...

전기요금 누진제 경제용어사전

전기요금을 전기 사용량에 따라 결정하여 부과하는 제도로 1974년도에 도입됐다. 2018년12월12월 현재 누진제는 3단계다. 전력 사용량이 200㎾h 이하(1구간)면 ㎾h당 93.3원을 적용하지만, 2구간(201~400㎾h)에는 ... 주택용 전기요금 부담을 낮추는 누진제 개편안이 확정돼 2019년 7월 1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개정안은 3단계 누진체계를 유지하되 매년 7·8월 여름철에 누진구간을 확대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누진제 구간은 현행 △1단계 200㎾h ...

원가회수율 경제용어사전

전력 판매액을 전력판매 원가로 나눈 값. 100% 이상이면 한전이 전기를 원가보다 비싸게 팔았다는 의미다.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 폭탄 논란 속에 상대적으로 싼 산업용 전기요금이 특혜라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반박 자료를 내놨다. 전경련은 2016년 8월24일 '산업용 전기요금의 오해와 진실'이란 자료에서 한국전력이 산업용 전기요금을 원가 이하로 공급한다는 지적에 대해 “산업용 전기의 원가회수율은 2014년 102%, ...

종합소득세 [taxation on aggregate income] [glob] 경제용어사전

개인에게 귀속되는 각종 소득을 종합해 하나의 과세단위로 보고 세금을 부과하는 누진제도. 우리나라는 종합소득세제를 채택하고는 있으나 모든 소득을 종합하지는 않는다. 즉, 현행 소득세 법에서는 근로소득, 사업소득, 이자소득, 배당소득, 연금소득, 기타소득 등 6가지 소득만을 한데 묶어 하나의 과세단위로 보아 종합소득세를 부과한다. 세율은 과세표준액에 따라 6.6~41.8%다. 종합소득세는 매년 5월중 전년도 소득세에 대해 신고납부하는데 업종별로 ...

금융소득종합과세 경제용어사전

이자소득, 배당소득 등의 금융소득 을 종합소득에 합산하여 과세하는 제도. 누진세율 을 적용하여 부의 재분배를 촉진하고 조세 형평성을 실현하기 위해 마련됐다. 1996년부터 금융실명제 의 후속조치로 도입되었으나 1997년 말에 발생한 외환위기 등으로 전면 유보하였다가 2001년 1월 1일부터 다시 실시되었다. 금융소득종합과세는 부부합산하여 연간 금융소득이 4천만원을 초과하는 경우 그 초과분에 대하여 다른 종합소득(부동산, 사업, 근로, 기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