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8 / 8건

바이드노믹스 [Bidenomics] 경제용어사전

... 바이든의 대선 공약이 모두 실행될 경우 2030년 미국 경제는 미 의회예산국 전망 대비 일자리는 490만 개, GDP는 2조6000억달러, 가계 중간소득은 6500달러 감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바이든의 중소기업 지원 정책 바이든 당선인은 중소기업의 인건비 부담 완화 및 지원 확대 등을 통한 고용 창출 계획을 대선 공약으로 내걸었다. 최고세율은 트럼프 행정부 이전 수준으로 되돌려 중소기업 활성화에 쓸 재원을 마련하고 임금근로자의 소득은 늘려 중산층을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

21세기 치료법 [21st Century Cures Act] 경제용어사전

... 및 의료장비 승인절차를 대폭 간소화 하는 것은 물론 암과 알츠하이머 등 첨단 생물의학 분야 연구에 대한 국가 지원을 강화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오바마케어'에 대한 연구지원 등 68억 달러의 지원이 포함된 이 법에 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도 FDA의 불필요한 규제를 철폐할 것이라고 공언한 가운데 새 법이 의회를 통과함으로써 더욱 친기업적인 의약 및 기기 관리시대가 도래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구글 트렌드 [Google Trends] 경제용어사전

... 대선 경선 내내 구글 검색량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줄곧 앞선 모습을 보였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승리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구글 트렌드에서는 대체로 2배, 많을 때는 6배 넘게 바이든 당선인에 비해 더 많은 관심을 받았지만 실제로는 바이든이 근소한 차이로 승리를 거머쥐게 됐다. 구글 트렌드는 검색자가 검색하는 정보를 긍정과 부정으로 구분하지 않고 전체 검색량만을 보여준다. 이러한 이유로 후보에 대한 부정적인 이슈가 있다 하더라도 ...

석패율제 경제용어사전

지역구에서 낙선한 후보자 가운데 높은 득표율의 낙선자들이 각 정당의 권역별 비례대표 배분율에 따라 비례대표 의원으로 당선될 수 있도록 하는 제도.

존스 세대 [Generation Jones] 경제용어사전

... 널리 퍼진 용어로 사회적 혼란이 극심했던 70년대에 청소년기를 보낸 1954~65년 출생자들을 말한다. 이들은 1970년대 TV문화의 확산으로 미국 역사상 학력평가시험 점수가 가장 낮아 ''멍청한 세대'' 나 ''잃어버린 세대''로 구박받기도 했다. 그러나 존스 세대를 거친 인물들이 오바마 당선인 내각의 중심을 차지하자 존스세대가 이혼율과 마약중독자 증가 같은 어려움을 견디고 살아남으려 애쓰면서 문제해결 능력을 지니게 됐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그린 뉴딜정책 [Green New Deal Policy] 경제용어사전

...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제시하고 환경 분야에 대한 투자를 활성화하자고 주장한 바 있다. 1930년대 미국 프랭클린 루스벨트 전 대통령이 사회간접자본 에 투자한 뉴딜정책 으로 대공황 을 타개했듯이 오바마 미국 대통령당선인도 재생 에너지 부문에 10년간 1,500억 달러를 투자하여 5백만 개의 그린일자리 창출을 언급하며 환경산업의 전략화를 꾀하고 있고, 지구온난화 문제를 주도하는 기후변화 주도국으로 도약할 것이란 계획을 밝힌바 있다.

한반도대운하사업 경제용어사전

경부운하(문경새재 부근 해발 140m에서 20.5㎞의 터널을 뚫어 한강과 낙동강을 연결하는 총연장 553㎞의 수로)와 호남 운하(금강과 영산강을 잇는 200㎞의 물길)를 금강에서 연결하고, 한강에서 경인운하 를 연결시키며,장기적으로는 북한에도 운하를 뚫어 신의주까지 한반도 전체를 운하로 연결시키겠다는 계획.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이 선거공약으로 제안했다.

탄소 중립 [carbon neutral] 경제용어사전

... 배출량만큼을 상쇄하기 위해 나무를 심거나 석탄ㆍ석유 발전소를 대체할 에너지 시설에 투자하거나 자발적 감축실적(KCER)을 구매함으로써 상쇄하는 방식을 말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화석연료 사용 확대 정책을 뒤집고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2050년 탄소 배출량 제로(0) 실현을 공언하면서 탄소중립은 이제 세계적인 대세가 됐다고 전문가들은 예측한다. 중국과 일본에 이어 문재인 대통령도 2020년 10월 28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2050년 탄소중립을 목표로 나아가겠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