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8 / 8건

민관합작투자사업 [public-private partnership] [PPP] 경제용어사전

... 개·보수 및 신설에 총 3조3000억달러가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방 및 주정부가 인프라에 쓸 수 있는 재원은 1조8000억달러에 불과하다. 매년 1400억달러(약 168조원) 정도의 예산이 부족하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자도 민간투자를 전제로 한 1조달러 인프라 투자를 공약했다. 민간투자를 유도하기 위해 투자금의 82%를 세액공제해주고, 미국 기업이 해외에 쌓아둔 수익금을 들여와 인프라에 투자하면 미국 내 환입 시 10% 저율과세와 추가 세감면 혜택을 ...

제노포비아 [Xenophobia] 경제용어사전

'낯선 사람'이라는 '제노스(xenos)'와 '공포'를 의미하는 '포보스(phobos)'란 그리스어를 합친 말이다. 다른 문화권에서 온 사람을 혐오하고 증오하는 현상을 뜻한다. “이민자는 범죄자”라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의 발언이 대표적이다. 국내에서도 중국동포나 이슬람 문화권에서 온 외국인 대상 혐오증이 퍼지고 있다.

피터 나바로 [Peter Navarro] 경제용어사전

... '선전포고' 나바로 NTC 위원장 내정자가 제작한 다큐멘터리는 자신이 쓴 책 《중국이 세상을 지배하는 그날(Death by China)》을 영화화한 것이다. 그의 또 다른 저서 《웅크린 호랑이》 역시 중국에 적대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 트럼프 당선자는 2016년 대선기간 중 나바로 교수의 저서를 언급하며 “명확하고 철저한 연구와 주장에 감명을 받았다”며 “세계화로 미국 노동자와 중산층이 입고 있는 피해를 알리고 이를 회복할 방법을 제시했다”고 극찬했다. 이어 “(내가 당선되면) ...

국가무역위원회 [National Trade Council] 경제용어사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가 신설하기로 한 백악관 직속 자문기구. 무역협상 전략을 수립하고 미국의 제조 및 방위산업 능력을 평가한다. 미국무역대표부(USTR), 노동부를 거느리며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와 협업해 일자리 보호 및 창출 등 당선자의 공약을 실현하는 권한을 갖는다. 미 대통령 당선자 트럼프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NTC가 '바이(buy) 아메리카, 하이어(hire) 아메리카' 프로그램을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에서 생산한 ...

구글 트렌드 [Google Trends] 경제용어사전

... 통해 제공되고 있다. 구글트렌드는 국제적으로 굵직 굵진한 사건들을 예견하는 것으로도 주목을 끌고 있다. 구글의 선다 피차이 CEO는 힐러리 클린턴과 도널드 트럼프가 경합하고 있을 때 '구글 트렌드'(Google Trends)로 당선자를 알아보라는 트윗을 남기기도 했다. 구글 트렌드에서 트럼프 관련 검색량은 지난 10월부터 클린턴 관련 검색량을 크게 앞섰다. 관심도에는 긍정 평가와 부정 평가가 한데 섞여 있지만 격차나 지속성 등을 살펴볼 때 트럼프가 클린턴에 비해 ...

게리맨더링 [gerrymandering] 경제용어사전

... 정했는데 그 부자연스러운 형태가 샐러맨더(salamander·불속에 산다는 그리스 신화의 불도마뱀)와 비슷한 데서 유래했다. 게리맨더링은 불도마뱀과 주지사의 이름을 합성해 생긴 말이다. 당시 미국 공화당은 5만164표를 얻어 29명의 당선자를 낸 데 비해 야당은 5만1766표를 얻고도 11명의 당선자밖에 내지 못했다고 한다. 아일랜드에서는 털리맨더링(tullymandering), 일본에서는 하토맨더링(hatomandering)으로 불린다. 세계 각국은 게리맨더링의 ...

트루먼 효과 [Truman Effect] 경제용어사전

1948년 미 대선에서 민주당의 해리 트루먼 후보는 투표일 직전까지 토머스 듀이 후보에 20%포인트의 지지율 차이로 뒤졌다. 그런데 최종 개표결과 당선자는 트루먼이었다. 이후 막판 뒤집기 현상을 트루먼 효과라고 일컫게 됐다.

747 공약 경제용어사전

2007년 대선 때 등장한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의 대표적인 공약 중 하나. 연평균 7% 성장과 10년 뒤 1인당 소득 4만달러, 세계 7대 강국 진입 등을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