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0건

지소미아 [韓日軍事] [Korea-Japan General Security of Military Information Agreement] 경제용어사전

...과 3급 비밀(Confidential) 일본의 극비 특정 비밀(Secret)과 HI급 비밀(Confidential)로 1급 비밀을 제외한 모든 정보가 포함된다. 이 협정의 발효이후 한일 양국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동향 등 대북 군사정보를 직접 공유해 왔다. 구체적으로 한국은 탈북자나 북·중 접경지역의 인적 네트워크(휴민트), 군사분계선 일대의 감청 수단 등을 통해 수집한 대북정보를 일본에 제공하고 일본은 정보수집 위성 5기, 이지스함 6척, 지상레이더 4기, ...

로버트 갈루치 [Robert L. Gallucci] 경제용어사전

... 북핵 위기를 봉합한 이른바 '제네바 합의'의 주역이다. 북핵 동결의 대가로 미국이 경수형 원자로(경수로)와 원유를 제공하는 게 합의의 핵심이었지만 북한 핵 개발이 계속되면서 8년 뒤 합의가 파기됐다. 갈루치 전 특사는 미국 내에서 대북 협상과 대화를 강조하는 대표적인 온건파로 꼽힌다. 워싱턴DC의 조지타운대 국제관계대학원 학장으로 재직했다. 2018년 5월 한국 정부의 지원 중단으로 문을 닫은 존스홉킨스대 국제관계대학원(SAIS) 산하 한미연구소(USKI)의 마지막 ...

북방경제권 경제용어사전

... 석탄의 환적 수출을 재개한 것이다. 러시아 하산역에서 나진항으로 이어지는 총연장 54㎞의 철도가 제 역할을 하기 시작했다는 얘기다. 안드레이 타라센코 극동 연해주 주지사 권한대행은 “(나진항) 부두 시설은 유엔안전보장이사회가 밝힌 대북 제재 대상이 아니다”고 발표했다. 나진항 개발은 한국으로서도 매우 중요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신의주만 해도 중국 단둥경제권의 '우산' 아래 있어 한국의 역할이 제한적이다. 나진항은 한국의 대륙 진출을 위한 유일한 '물류 루트'인 ...

미북정상회담 공동합의문 경제용어사전

... 정상회담 일정도 구체적으로 잡히지 않았다. 합의문에는 폼페이오 장관과 북측 고위급 당국자가 이끄는 후속회담 계획만 거론됐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적절한 시기에 평양을 방문하고 김정은을 백악관에 초청하겠다고 밝혔다. 대북제재 해제와 북한 경제 지원에 대한 합의 역시 명시되지 않았다. 미·북 정상이 사상 처음으로 만났다는 점에서 '한반도 긴장 완화를 위한 첫걸음을 뗐다'는 평가도 있지만 전반적으로 기대 이하라는 평가가 많다. ■美·北 정상회담 공동합의문 ...

유엔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2375호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 2375] 경제용어사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2017년 9월 11일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해 내린 대북 제재 조치. 북한에 대한 유류공급 30% 감축 등의 조치 및 대북 투자 및 합작사업을 원칙적으로 금지하면서도 일부 예외 조항(2375호 18조)을 뒀다. 구체적으로 '비상업적이고 이윤을 창출하지 않는 공공 인프라 사업'에 한해서는 제재를 적용하지 않는다는 게 주된 내용이다. 구체적으로 '비상업적이고 이윤을 창출하지 않는 공공 인프라 사업'에 한해서는 제재를 적용하지 ...

오토웜비어법 [Otto Warmbier Banking Restrictions Involving North Korea Act of 2017] 경제용어사전

원명칭은 오토웜비어 대북 은행거래 제한 법안. 이 법안은 미 의회나 대통령 행정명령,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결의에서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북한단체에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국을 포함한 전세계 해외 금융기관에 대해 제재를 가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2017년 11월 7일 (현지시간) 미국 상원 은행위원회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이 법안의 당초 명칭은 대북금융차단법이었으나 북한에 투옥 됐다가 2017년 6월 본국으로 상환 후 사망한 미국인 대학생인 ...

개성공단 [Gaesong Industrial Complex] 경제용어사전

... 변화에 따라 부침을 겪기도 했다. 개성공단은 2004년 12월 본격 가동된 뒤 북한의 근로자 철수 조치로 2013년 4월8일부터 9월15일까지 가동이 중단된 바 있다. 2016년 2월 10일 정부는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북 압박움직임의 일환으로 개성공단 폐쇄를 선언했다. 이로써 남북 경제교류 협력을 목적으로 설립된 개성공단은 2003년 12월15일 첫 제품을 생산한지 11년2개월여 만에 다시 문을 닫게 된 것이다. 폐쇄결정당시 개성공단에는 124개 ...

5.24 조치 경제용어사전

이명박정부 시절인 2010년 3월 26일 북한이 저지른 천안함 폭침사건에 대한 대응으로 같은 해 5월 24일 정부가 내놓은 대북 대제조치. 개성공단과 금강산 제외 방북 불허, 남북 교역 중단, 대북 신규 투자 금지, 북한 선박의 우리 해역 운항 불허, 대북 지원사업의 원칙적 보류, 인도적 지원까지 모든 지원을 차단하는 것이 핵심. 이 조치에 따르면 아무리 인도적인 목적이라 해도 사전에 정부와 협의를 거치지 않으면 대북지원을 할 수 없게 돼 있다. ...

나진-하산 물류협력사업 [Rajin-Hassan logistics partnership] 경제용어사전

... 개보수 공사를 마치고 열차 운행을 시작했으며 2013년 말 완공을 목표로 나진항 현대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한국은 지난 2007년 나진-하산구간 철도 개보수와 나진항 현대화를 남·북·러 합작 사업으로 추진하기로 합의했었으나 이명박정부가 들어서면서 추진이 미뤄지다가 2010년 천안함 사건 이후 취해진 5ㆍ24 대북 제재 조치로 논의 자체가 전면 중단됐다. 이후 2013년 11월 개최된 한러 정상회담에서 한국이 이 프로젝트에 참여하기로 합의했다.

민족경제협력연합회 경제용어사전

북한의 무역성 산하기관으로 나진·선봉지대를 제외한 북한 전 지역에서 남한기업들의 대북 투자 및 교역을 실무적으로 전담하는 곳으로 북한 대외교류의 창구 역할을 하고 있다. 현대그룹의 금강산 관광개발 사업을 실무적으로 총괄하는 금강산국제관광총회사와 고려상업은행도 민경협 산하이다. 1990년 대 중반까지 남한 기업들의 대북 투자와 교역을 담당했던 고려민족산업발전협회의 후신인 광명성경제연합회가 1998년 헌법 개정으로 개편돼 설립된 기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