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830건

수소경제위원회 경제용어사전

... 풍력에너지와 새만금 태양광에너지 등 재생에너지와 연계해서도 다양한 실증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바탕으로 2030년까지 100MW급 그린수소 양산체제를 구축한다. 수요 창출을 위해선 '그린수소 인증제'와 의무사용제도 등도 중장기적으로 도입을 검토한다. 선진국과 비교해 기술역량이 취약한 수소 생산과 저장, 운송, 충전 등 공급분야의 기술개발을 위해 관계부처 역량로 결집시킬 예정이다. 각 부처가 추진하고 있는 수소공급 인프라 구축사업을 범부처 사업으로 추진한다. 이를 통해 ...

이격거리 [離隔距離] 경제용어사전

위험물이나 혐오시설이 주거시설 및 도로 등에서 얼마큼 떨어져 있어야 한다고 정한 것을 가리킨다.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방자치단체가 조례를 통해 제정한다. 원래 태양광 및 풍력발전 설비와 관련해서는 이격거리 제한이 없었지만 각종 피해 사례가 알려지며 2015년부터 점진적으로 도입되고 있다. 일부 지자체는 태양광 설비와 관련해 이격거리 제한을 더 강화하고 있다.

6·17 부동산 대책 (2020) 경제용어사전

... 등을 매각할 때 추가로 과세하는 10%포인트의 법인세도 20%로 올리기로 했다. 과세표준이 2억원을 초과할 경우 종전엔 기본 20% 세율에 10%를 더했지만 앞으론 최고 40%의 세율로 계산해야 하는 셈이다. 참여정부 시절 도입된 법인세 중과세의 부활이다. 법인의 대출도 막힌다. 현재는 규제지역에서 주택매매·임대사업자의 경우 담보인정비율(LTV) 20~50%가 적용되지만 앞으론 모든 지역에서 주담대가 금지된다. 법인에 대한 실거래 조사도 강화된다. 김현미 국토부 ...

의약품 특례수입 제도 경제용어사전

감염병 대유행 등 공중보건 위기상황에서 관계 부처장의 요청에 따라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국내 허가되지 않은 의약품을 수입자를 통해 수입하도록 하는 제도다. 2020년 6월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가 코로나 19 치료제로 렘데비시르를 도입할 것을 제안하면서 앞서 질병관리본부는 식약처에 특례수입을 요청했다. 식약처는 렘데시비르 사용에 의한 중증환자 치료기간 단축 효과는 임상적으로 의미가 있다며 특례수입을 결정한 이유를 설명했다.

홍콩 국가보안법 경제용어사전

... 6월 30일 초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으며 홍콩 주권 반환일인 7월 1일부터 시행하고 있다. 중국 전인대가 홍콩 의회를 우회해 홍콩 법률 제정에 직접 나선 것은 1997년 홍콩 반환 후 처음이다. 앞서 홍콩 자치정부는 보안법을 도입하려 했지만 야권과 시민들의 반발에 부딪혀 무산됐다. 한편, 시행 당일 공개된 보안법을 한마디로 요약하면 '정치적 자유가 사라졌다'는 것이다. 홍콩보안법은 총 66개 조항으로 구성됐다. 가장 큰 관심을 모았던 최고 형량은 무기징역이다. ...

공인인증서 경제용어사전

... 막기 위해 만들어져 민원서류 발급 같은 전자정부 서비스, 인터넷 금융 등에 활용됐다. 다만 발급이 번거롭고 관련 플러그인 기술인 '액티브X'가 마이크로소프트의 익스플로러에서만 사용할 수 있어 불편하다는 지적이 많았다. 1999년 도입됐으나 2020년 5월 20일 공인인증서의 독점적 지위를 폐지하는 '전자서명법 개정안'이 통과됨에 따라 11월부터 현재 5개 기관이 발급하는 '공인인증서'의 독점 기능이 사라지고 사설 인증서도 기존 공인인증서 역할을 할 수 있게 ...

고용유지지원금 [雇用維持] 경제용어사전

경영난에 처한 기업이 해고대신 근로시간 감축, 유급 휴직 등을 통해 직원에게 수당을 지급하면 정부가 그 중 일부를 지원하는 제도다. 1995년 도입된 이후 1천여 기업에 연간 1천억원 미만의 예산이 지원됐다. 2020년에는 '코로나19' 사태로 신청 건수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2020년 4월부터 6월까지 지원금의 범위를 기존 75%에서 90%로 대폭 확대하는 등 혜택을 강화했다.

유류분 제도 경제용어사전

... 즉 유언과 무관하게 분배되는 재산인 것이다. 유류분 제도는 상속자들이 일정 비율의 유산을 받을 수 있도록 의무화한 제도. 유언만으로 상속이 이뤄지면 특정인에게 유산이 몰려 나머지 가족의 생계가 어려울 수 있다는 우려에서 1979년 도입됐다. 유류(遺留)는 후세에 물려준다는 뜻이다. 2020년 3월 사망 시점 1년 이전에 금융회사가 운용하는 유언대용신탁에 맡긴 신탁자산은 유류분(遺留分) 적용 대상이 아니라는 법원 판결이 처음으로 나왔다. 즉, 신탁재산은 수탁자 명의로 ...

머니마켓 뮤추얼펀드 유동성지원창구 [Money Market Mutual Fund Liquidity Facility] 경제용어사전

... 금융사는 돈을 내줘야 한다. 하지만 뮤추얼펀드가 편입하고 있는 자산이 제때 팔리지 않으면 환매가 어려워진다. 이를 막기 위해 Fed가 금융사에 돈을 대주기 위해 설치한 것이 MMLF다. 2020년 3월 18일(미 현지시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는 MMLF를 도입해 12개월간 운영하기로 발표했다. 국채와 미국정부보증업체증권(GSE), 자산담보부 기업어음, 무담보 기업어음을 담보로 인정하기로 했으며 20일에는 지방채도 담보대상으로 선정하기도 했다.

금융안전기금 경제용어사전

시장 상황의 급변시 금융회사에 유동성을 선제적으로 공급하는 기금. 글로벌 금융위기 이듬해인 2009년 금융산업의 구조개선에 관한 법률(금산법) 개정을 통해 처음 도입됐다. 당시 금융위기를 거치며 금융사에 대한 선제적 자본 확충 필요성을 절감한 정부가 주요국 사례를 참조해 만들었다. 이전까지 정부의 공적자금 투입은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이 8% 아래로 떨어진 부실 금융사만을 대상으로 했다. 반면 금융안정기금은 금융사 부실 여부와 상관없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