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231-238 / 238건

증권거래세 [securities transaction tax] 경제용어사전

... 영세율 적용도 가능하다. 하지만 증권거래법 에 따른 외국유가 증권시장 에 상장된 주권 등을 양도하는 경우, 외국유가증권시장에 주권 등을 상장하기 위해 인수인에게 주권 등을 양도하는 경우에는 과세되지 않는다. 반면 미국 일본 독일 등엔 증권거래세가 없다. 투자자가 주식을 팔아 돈을 벌었을 때만 이익금에 양도소득세를 매긴다. 일본도 과거에는 거래세가 있었다. 하지만 주식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거래세를 폐지했다. 일본 정부는 1989년 증권거래세율을 기존 0.55%에서 ...

탄소세 경제용어사전

... 거론하진 않았지만 세계 시장에서 기후대책에 미온적인 국가에 손해 보는 일은 용납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2017년 기준으로 탄소배출 1위 국가는 중국이다. 세계 배출량의 27%가량을 차지한다. 이어 미국, 인도, 러시아, 일본, 독일, 한국 순이다. 미국과 인도의 비중도 각각 14%대와 6%대에 달한다. 중국은 EU 집행위의 탄소세 도입 움직임에 공공연하게 거부감을 표시해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016년 대선 때부터 “기후변화는 사기”라고 비판하며 ...

CRT [cathode ray tube] 경제용어사전

음극선관. 우리가 필요로 하는 정보, 즉 문자나 그림 등을 TV나컴퓨터로 출력시키는 데 이용되는 장치로, 컴퓨터에서는 모니터의 화면을 지칭한다. CRT는독일의 브라운(Braun)이라는 과학자가 완성했기 때문에 브라운관으로도 통하며, CRT보다브라운관이라는 말이 더 잘 알려져 있다.

경통화 [hard currency] 경제용어사전

가치가 비교적 안정되어 있고 국가간 거래에서 쉽게 허용된다고 국제적으로 인정되는 통화. 경통화의 예는 미국 달러, 일본 엔, 스위스 프랑, 그리고 독일의 마르크를 들 수 있다.

한국외환은행 [Korea Exchange Bank] 경제용어사전

... 함께 한국외환은행도 일반은행화하여 민영화하여야 한다는 여론이 높아 오던 중 1989년 한국외환은행법이 폐지됨에 따라 1990년 일반은행으로 전환되었다. 1997년 IMF 경제위기를 맞아 타은행과의 합병위기에 몰렸으나 1998년 독일 코메르츠방크의 대출금을 출자전환받아 구조조정에 성공하였다. 이후 2003년 8월27일 대주주였던 코메르츠방크가 외환은행 지분을 미국계 사모펀드인 론스타펀드(LSF) 1조 3800억원에 매각계약을 체결했고 론스타펀드는 2010년 하나금융지주에 ...

ABS [anti-lock breaking system] 경제용어사전

독일의 자동차 부품 제조업체인 보슈(Bosch)사가 1978년에 실용화한 브레이크 성능 개선장치이다. 주행중 미끄러운 노면에서 급정거하게 되면 차바퀴가 곧바로 회전을 멈추면서 차가 미끄러져 장애물이 있어도 방향전환이 운전자 의사대로되지 않는 단점을 보완한 것이다. ABS는 4바퀴의 속도를 각각 감지하는 스피드 센서와 컴퓨터 시스템이 있어 제동시 바퀴의 회전속도를 자동으로 통제한다.

특별인출권 [special drawing right] 경제용어사전

... 교역에서 1% 이상 차지하는 상위 16개국 통화와 연계해 산출하는 복수통화바스켓 방식이 도입됐다. 하지만 구성통화가 많아 계산이 복잡하고 변동성이 컸기 때문에 1980년 9월 IMF총회에서는 표준 바스켓의 통화를 미국·영국·프랑스·독일·일본 등 5개국의 통화로 축소됐고, 2002년 유로화의 도입으로 표준바스켓통화는 달러화, 유로화, 엔화, 파운드화가 됐다. SDR 통화 바스켓 구성 비율은 달러화 41.9%, 유로화 37.4%, 파운드화 11.3%, 엔화 9.4%였다. ...

커버드 본드 [covered bond] 경제용어사전

... (MBS·Mortgage Backed Securities)와 비교해 담보자산뿐 아니라 발행 금융사의 상환의무까지 부여해 안정성을 높인 게 특징이다. 따라서 발행 은행이 파산하더라도 은행의 담보자산에 대해 우선적으로 변제받을 수 있는 권리가 부여돼 안정적이며 자금조달 비용이 낮다는 장점이 있다. 그래서 이중상환청구권(dual recourse)부 채권이라고도 한다. 독일, 프랑스, 영국 등 유럽은행들이 장기 자금 조달수단으로 활발히 이용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