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11건

차세대 중형위성개발사업 경제용어사전

... 참여하는 국가 프로젝트다. 500㎏급 중형위성 5기를 국내 독자기술로 개발하는 사업이다. 2021년 3월 발사된 1호기는 항우연이 주도했으나, 2~5호는 제작과 발사에 이르기까지 모든 과정을 KAI가 주관한다. 1호 위성은 러시아 소유즈 발사체에 실려 쏘아올렸고, 3호는 KAI 등 국내 기업이 만든 한국형 발사체로 발사된다. 4호(농림상황 관측), 5호(수자원 관측) 위성은 2025년까지 발사하는 것이 목표다. 이 중 KAI는 4호 위성을 스페이스X 발사체에 실어 ...

핏 포 55 [Fit for 55] 경제용어사전

... 7500억유로에 이르는 코로나19 경제회복기금 부채 상환에 사용한다. 첫 부과 대상은 철강 시멘트 알루미늄 비료 전기 제품 등 탄소 배출 위험이 큰 품목들이다. 유로뉴스는 “현재 해당 품목을 주로 수출하고 있는 터키, 우크라이나, 이집트, 러시아, 중국 기업의 타격이 클 것”이라며 “탄소국경세 부과 항목은 나중에 다른 분야로 확장된다”고 보도했다. EU 집행위는 “비유럽연합 국가들과 광범위한 양자 간 논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부담금이 해당 국가와 기업들에 탄소배출량을 줄이고 ...

한국형위성항법시스템 경제용어사전

... 이동통신 기술 검증용 14기, 우주 전파환경(태양풍 등) 관측용 22기, 심우주 탐사·우주쓰레기 제거 등 기술 확보용 13기 등이다. 2021년 현재 전세계를 대상으로 한 위성합법시스템 (GNSS)를 보유한 국가는 미국(GPS), 러시아(글로나스), 중국(바이두) 세 곳이다. 모두 이들 국가의 GNSS를 빌려 쓰기 때문에 지역마다 오차가 생긴다. GPS의 오차는 최대 20m에 달한다. 현재 미국이 운영 중인 GPS 위성 개수는 31개다. 이들 위성이 지상 수신국(안테나)과 ...

탄소국경세 [carbon border adjustment mechanism] 경제용어사전

... 7500억유로에 이르는 코로나19 경제회복기금 부채 상환에 사용한다. 첫 부과 대상은 철강 시멘트 알루미늄 비료 전기 제품 등 탄소 배출 위험이 큰 품목들이다. 유로뉴스는 “현재 해당 품목을 주로 수출하고 있는 터키, 우크라이나, 이집트, 러시아, 중국 기업의 타격이 클 것”이라며 “탄소국경세 부과 항목은 나중에 다른 분야로 확장된다”고 보도했다. EU 집행위는 “비유럽연합 국가들과 광범위한 양자 간 논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부담금이 해당 국가와 기업들에 탄소배출량을 줄이고 ...

용융염원자로 [Molten Salt Reactor] 경제용어사전

... 양측은 MSR 관련 제품 설계 및 비즈니스 모델 개발, 요소기술 개발 및 성능 검증, 경제성 평가 등 전반에 걸쳐 협력한다. 잠수함과 항공모함을 제외하고 민간 선박 엔진을 4세대 원자로로 만들어 상용화한 사례는 아직 세계적으로 없다. 러시아가 유일하게 부유식 쇄빙선(아카데믹 로모소노프)에 소형 원전 'KLT-40s'를 탑재해 시험 중이지만 3세대 원전인 경수로(PWR) 방식이다. 원자력연 관계자는 “앞으로 개발할 MSR은 핵연료 사용주기가 20년 이상으로 선박 수명과 ...

탄소국경조정제도 [carbon border adjustment mechanism] 경제용어사전

... 7500억유로에 이르는 코로나19 경제회복기금 부채 상환에 사용한다. 첫 부과 대상은 철강 시멘트 알루미늄 비료 전기 제품 등 탄소 배출 위험이 큰 품목들이다. 유로뉴스는 “현재 해당 품목을 주로 수출하고 있는 터키, 우크라이나, 이집트, 러시아, 중국 기업의 타격이 클 것”이라며 “탄소국경세 부과 항목은 나중에 다른 분야로 확장된다”고 보도했다. EU 집행위는 “비유럽연합 국가들과 광범위한 양자 간 논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부담금이 해당 국가와 기업들에 탄소배출량을 줄이고 ...

아르테미스 협정 [Artemis Accords] 경제용어사전

... '아르테미스' 프로젝트에 7개국이 참여할 수 있는 길을 열었고, 미국의 우주 탐사 경쟁국인 중국을 배제했다"고 보도했다. AP통신도 "중국은 완전히 배제됐다"며 "미국 현행법상 NASA는 현재 중국과 어떠한 형태의 양자 협정도 체결하는 것이 금지돼있다"고 강조했다. AP통신은 이어 러시아의 경우 미국 주도의 아르테미스 프로그램보다 국제우주정거장 운영과 같은 협력 모델을 선호한다는 입장이라며 "러시아는 여전히 애매한 태도를 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베이더우 시스템 [北斗] 경제용어사전

... 90억달러(10조8천억원)을 들여 총 55기의 위성을 갖췄다(2020년 6월23일 현재). 보유위성이 많다 보니 2020년 8월 현재 경쟁 글로벌 위성항법 시스템인 미국의 GSP(위성 35기), 유럽연합(EU)의 갈릴레이(30기), 러시아의 글로나스(26기) 보다 정밀도가 뛰어나다. 중국이 베이더우 시스템 개발에 나선 것은 1994년부터다. 당시 미국이 이라크전쟁에서 GPS를 이용해 목표지점을 정밀 타격하는 것에 충격을 받아 프로젝트에 착수했다. 베이더우 프로젝트는 ...

국제수소경제포럼 [International Partnership for Hydrogen and Fuel Cells in the Economy] 경제용어사전

... 경제로의 이행을 위한 다자간 연구개발 △실증·상용화 협력 체계의 구성과 운영 △정책개발·표준화를 위한 포럼 등이 있다. 미국을 비롯해 한국, 일본, 중국, 호주, 독일, 뉴질랜드, 브라질, 아일랜드, 노르웨이, 캐나다, 인도, 러시아, 이탈리아, 남아공, EU, 영국, 프랑스 등 20개국이 회원국으로 참여하고 있다. 출범 후 수소경제로의 이행을 위한 다자간 연구·실증·상용화 협력 체계 구축, 정책개발·표준화를 위한 포럼 개최 등의 활동을 꾸준히 이어오고 ...

기술파급효과 경제용어사전

기업의 연구개발 노력 결과로 다른 산업 분야의 기업들이 혜택을 누리는 현상. 냉전시기 미국과 러시아의 우주개발 경쟁이 대표적인 사례다. 당시 미국과 러시아는 유인 우주선과 로켓 등을 만들기 위해 천문학적인 비용을 투입해 각종 기술을 개발했다. 이 과정에서 파생·개량된 발명품으로 자동차 에어백, 내비게이션, 위성항법장치(GPS), 적외선 체온계, 메모리폼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