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91-100 / 101건

스비아즈 엑스포 콤 경제용어사전

1991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는 러시아 최대의 유ㆍ무선종합정보통신 전시회. CDMA(코드분할다중접속), GSM(유럽형이동통신)방식의 첨단 휴대전화 경연장으로 이동통신 장비와 컴퓨터 네트워킹 관련장비 등이 집중적으로 선보인다. 세계 최대규모의 정보통신 전시회인 세빗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최근 시장이 급팽창하는 러시아 진출을 노리는 각국 업체들의 IT기술 경연장이 되고 있다.

브릭스 펀드 [BRICs Fund] 경제용어사전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브릭스 국가 (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의 주식이나 채권에 집중적으로 투자하는 펀드. 2003년에 등장 했고 한국에서도 2004년 초부터 판매되기 시작하였다. 그러나 2015년 10월 브릭스 투자 붐을 일으킨 '원조' 골드만삭스자산운용은 브릭스펀드 간판을 내렸다. 골드만삭스 브릭스펀드는 마지막 거래일인 2015년 10월 23일 기준으로 5년간 21% 손실을 기록했다. 이는 예상과 다른 브릭스 국가들의 저조한 경제성적과 ...

브릭스 [Brazil, Russia, India, China, Republic of South Africa] 경제용어사전

브릭스(BRICS)는 빠른 경제성장을 보이는 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프리카를 지칭하는 용어이다. 원래 브릭스(BRICs)란 단어는 2001년 11월 당시 골드만삭스자산운용의 회장이던 짐 오닐 '더 나은 글로벌 경제 브릭스의 구축(Building Better Global Economic BRICs)'이라는 보고서에서 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등 신흥 경제 4개국의 영문자 첫 글자를 따서 만들어 사용한 것으로 이후 신흥 경제대국을 나타내는 ...

친디아 [Chindia] 경제용어사전

... 채택했지만 개혁개방을 통해 세계경제의 새로운 성장엔진으로 부상하고 있다. 특히 이들의 경제는 상호보완적이어서 연합할 경우, 세계경제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할 전망이다. 저임금의 무궁무진한 노동력과 훌륭한 사회간접시설로 무장한 중국은 세계 제조업기지로 자리잡았다. 인도는 제조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전체 경제의 15 %에 불과하지만 세계 정보통신(IT) 산업의 허브로 부상하고 있다. 비슷한 의미에서 러시아와 인도를 합친 러디아(Rudia)란 용어도 쓰인다.

연화 [soft currency] 경제용어사전

다른 나라의 경화와 교환될 수 없는 한 나라의 화폐. 러시아의 루블화와 같은 연화는 비현실적인 고정환율로 고정되어 있으며 금에 의해서 그 태환성이 보증되지도 않는다. 그래서 미국 달러나 영국 파운드와 같은 경화를 가진 나라는 연화의 구입을 꺼린다.

바젤은행감독위원회 [Basel Committee on Banking Supervision] 경제용어사전

... 회원국으로는 미국, 일본, 독일,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캐나다, 네덜란드, 벨기에, 스웨덴, 스위스 등 G10 국가와 스페인, 룩셈부르크 등 13개국이었으나 2008년 11월 G20 정상회의에서 금융안정포럼(Financial stability forum) 및 바젤위원회 등 주요 국제표준제정기구의 회원 확대가 필요하다는 지적에 따라 2009년 3월 한국, ?호주, 브라질, 중국, 인도, 멕시코, 러시아 등 7개 나라가 신규 회원국으로 추가됐다.

탄소세 경제용어사전

... 연설에서 특정 국가를 거론하진 않았지만 세계 시장에서 기후대책에 미온적인 국가에 손해 보는 일은 용납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2017년 기준으로 탄소배출 1위 국가는 중국이다. 세계 배출량의 27%가량을 차지한다. 이어 미국, 인도, 러시아, 일본, 독일, 한국 순이다. 미국과 인도의 비중도 각각 14%대와 6%대에 달한다. 중국은 EU 집행위의 탄소세 도입 움직임에 공공연하게 거부감을 표시해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016년 대선 때부터 “기후변화는 사기”라고 ...

그룹 위기 [Group Crisis] 경제용어사전

... Crisis)''란 용어가 자주 나온다. 그룹위기란 참가국간에는 이해관계가 첨예해지고 외부적으로는 NGO 등의 반발이 거세지면서 과거와 같은 그룹의 영향력을 기대하기 어렵게 된데서 비롯된 용어다. 현재 선진국들은 G7, G8(G7+러시아), G10(G7+네덜란드 벨기에 오스트리아)회의를 정기적으로 갖고 있다. 반면 개도국들은 G24(아프리카, 아시아, 중남미 각 8개국)와 G77을 중심으로 이익을 대변해 오고 있다. 선진국과 개도국들이 동시에 참가하는 모임은 아시아 ...

갈릴레오 프로젝트 [Galileo Project] 경제용어사전

... 겪었다. 2007년 11월 EU 교통장관회의에서 당초 계획보다 3년 늦은 2013년 개통을 목표로 공적자금 투입을 결정해 탄력을 받고 있다. 고도 2만4천 궤도에 30개의 인공위성을 띄워 지상 물체의 정확한 위치를 지상의 수신기에 실시간으로 알려주게 된다. 표적을 1m이내의 오차로 추적이 가능한 미국의 GPS(global positioning system)나 러시아의 글로나스 (GLONASS)보다 훨씬 정확하고 안정한 시스템으로 평가받고 있다.

집중투표제 [cumulative voting] 경제용어사전

... 설명했다. 한때 집중투표제를 의무화한 일본도 제도 도입 후 주주 간에 경영권 분쟁이 끊이지 않자 1974년 상법 개정을 통해 집중투표제 의무화를 폐지했다. 2018년 11월 현재 집중투표제를 법으로 의무화한 나라는 칠레 멕시코 러시아 등 3개국밖에 없다. 재계는 감사위원 분리선출제와 집중투표제가 함께 도입되면 기업 이사회 절반 이상이 외국 투기자본에 넘어가 경영권을 크게 위협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한다.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을 반대한 헤지펀드인 엘리엇이 2012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