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37건

리브라 [Libra] 경제용어사전

... 서비스를 반대하고 있다. 브뤼노 르메르 프랑스 재정경제부 장관은 2019년 6월 18일 “리브라는 주권 통화가 될 수 없으며 기존 화폐의 대체 수단이 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마크 카니 영국중앙은행 총재는 “리브라에 대해 마음은 열려 있지만 문을 열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정치권은 페이스북의 개인정보 유출 문제를 걸고 나섰다.2019년 10월 23일 개최된 하원 금융위원회 청문회에서 민주당 소속 맥신 워터스 금융위원장은 "(리브라가) 개인정보 보호, ...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高位公職] 경제용어사전

... 추진했다. 여당은 특권층의 불법과 권력비호에 대한 국민 분노가 크기 때문에 공수처의 설치가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한국당 등 반대파는 공수처장 임명권을 가지고 있는 대통령이 이를 악용할 경우 야당인사, 사법부 검판경을 자기 마음대로 수사 기소할수 있기에 삼권분립의 토대가 무너질 수 있다며 반대했다. 2019년 4월 말 패스트트랙에 올렸던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안을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 당권파·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에서 수정한 '공수처 ...

스마트 콘트랙트 [smart contract] 경제용어사전

... 집행한다. 블록체인 시스템이 제대로 돌아가는 한 계약 사기를 걱정할 필요가 없다. 해외에선 스마트 콘트랙트를 실무에 활용하기 시작했다. 미국의 도큐사인과 비자는 자동차 렌털 서비스에 스마트 콘트랙트를 결합했다. 시운전한 자동차가 마음에 들면 다른 서류 절차를 거칠 필요 없이 차 안에 있는 스마트 콘트랙트 시스템으로 계약할 수 있다. 기업 간 거래(B2B) 시장에선 스마트 콘트랙트의 위력이 더 커진다. 미국 은행 웰스파고와 호주의 목화솜 제조업체 브리그한코튼은 스마트 콘트랙트와 ...

케렌시아 [Querencia] 경제용어사전

스페인어로 피난처·안식처라는 뜻. 원래는 마지막 일전을 앞둔 투우장의 소가 잠시 쉴수 있도록 마련해 높은 곳이 바로 케렌시아다. 지금은 일상에 지친 사람들이 몸과 마음을 쉴 수 있는 재충전의 공간이란 뜻으로 쓰인다.

족저근막염 경제용어사전

... 유지하며 보행의 중요한 역할을 하는 두껍고 강한 섬유띠인 족저근막에 염증이 생겨 발바닥이 붓고 통증이 발생하는 증상. 특히 아침에 일어나 첫 발을 디딜 때 발뒤꿈치 안쪽에서 극심한 통증을 느낀다면 족저근막염을 의심해야 한다. 봄철, 마음이 앞서 충분한 준비운동 없이 바로 걷기 시작하면 딱딱한 지면의 충격이 발에 그대로 전달되어 굳어 있던 힘줄이 파열될 가능성이 더욱 높아진다. 족저근막염은 통증이 지속되지 않고 아침에 일어날 때와 앉았다가 일어날 때 특히 심해진다. ...

스팀잇 [steemit] 경제용어사전

네드 스캇과 댄 라이머가 2016년 4월 시작한 블록체인 미디어 플랫폼. 페이스북이나 네이버의 블로그처럼지 자신이 제작한 콘텐츠를 올릴 수 있고 독자들이 그 콘텐츠가 마음에 들면 '업보트(upvote)'를 누른다. 말하자면 페이스북의 '좋아요'와 같은 것이다. 제작자가 올린 콘텐츠에 업보트가 많을수록 더 많은 가상화폐를 보상으로 받는다. 자신의 콘텐츠가 바로 수익 모델인 셈이다. 스캇 스팀잇 창업자는 “글쓴이가 광고 없이 콘텐츠 그 자체로 수익을 ...

행동주의 헤지펀드 [activist hedge fund] 경제용어사전

... 이들의 영향력을 보여주는 대표적 사례다. 유기농 식료품 유통체인 홀푸드가 2017년 6월 아마존에 팔린 것도 행동주의 펀드 자나파트너스가 홀푸드 경영진에 주가 상승 방법을 찾으라고 계속 압력을 넣으면서 비롯됐다. 행동주의 펀드가 마음에 안 드는 기업 경영진을 갈아치우는 일도 비일비재하다. 2017년에만해도 헤지펀드 요구로 제프리 이멜트 제너럴일렉트릭(GE) CEO를 포함해 포드자동차, US스틸, CSX, AIG, 야후, 에이본 등 10여 개 기업 CEO가 교체됐다. P&G, ...

무역촉진법 2015 [Trade Facilitation and Trade Enforcement Act of 2015] 경제용어사전

... 충족해야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게 해놨다. 2개가 해당할 경우엔 관찰대상국으로 지정된다. 이에 비해 1988년도에 제정된 종합무역법은 대규모 경상수지 흑자와 유의미한 대미국 무역흑자 중 한 가지 요건만 걸려도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미국을 상대로 흑자를 기록하기만 하면 미국 마음대로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할 수 있다는 뜻이다. 90년 전후로 대만, 한국, 중국 등 대미 흑자국이 집중적으로 환율 조작국에 걸렸던 이유이기도 하다.

미국종합무역법 [Omnibus Trade and Competitive Act of 1988] 경제용어사전

... 제정된 종합무역법은 적용 범위가 훨씬 넓다. 대미 무역수지 흑자국이거나 유의미한 대미국 무역흑자 중 하나만 걸려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규정이 모호해서 미국을 상대로 흑자를 기록하기만 하면 해석에 따라 미국 마음대로 환율 조작국에 지정할 수 있다. 한국은 1988~1989년, 대만은 1988~1989년과 1992년, 중국은 1992~1994년에 이어 2019년 8월5일 환율조작국으로 재지정됐다.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됐다. 한국이 1988년 ...

유언대용신탁 [遺言代用] 경제용어사전

고객(위탁자)이 금융회사(수탁자)에 자산을 맡기고 살아있을 때는 운용수익을 받다가 사망 이후 미리 계약한 대로 자산을 상속·배분하는 계약. 투자자가 원하는 방식으로 재산을 증여하거나 상속할 수 있다는 게 장점으로 꼽힌다. 유언을 남겨 재산을 상속하면 자산이 사후 한꺼번에 넘어간다. 하지만 유언대용신탁을 활용해 다양한 조건을 걸면 원하는 시점에 자산을 나눠 상속하거나 처분을 제한할 수도 있다. 사후에 유언이 확실히 집행된다는 점도 매력적이다.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