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61-70 / 82건

WinCE 경제용어사전

마이크로소프트 (MS)사가 윈도우 운영체계에 기반해 이동형 장치용으로 개발한 운영 체계(OS). 윈도우 시스템처럼 32 비트 멀티태스킹 , 멀티스레드 운영체계로 소형장치에 맞게 적은 하드웨어 자원으로 동작한다. PDA, 스마트폰, PMP 등에 적용되고 있다.

그린 그리드 [Green Grid] 경제용어사전

기업들의 IT 환경에서 중요한 데이터 센터 의 전력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설립된 컨소시엄 . 컴퓨터 성능 향상에 따라 지속적으로 에너지 소비가 많아지고 이에 따라 환경문제가 불거진 것이 계기가 됐다. 그린그리드는 AMD, HP, 썬마이크로시스템즈, IBM 등 4개 사로 시작, 현재는 APC, 델, 인텔, 마이크로소프트, VM 웨어 등이 참여중이다. .

ODF [Open Document Format] 경제용어사전

... ODF는 지원 소프트웨어 (SW)간 정보 호환성을 확보하고 있다는 것이 최대 장점이다. ODF는 XML 기반의 오피스 문서 포맷으로 텍스트 는 물론 프리젠테이션, 표 계산의 포맷으로 구성되며, 현재 널리 사용되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의 킬러 소프트인 ''오피스'' 시리즈의 기능을 대부분 구현할 수 있다. 현재 오픈오피스(OpenOffice) 2.0·선마이크로시스템스의 스타오피스(StarOffice) 8·IBM의 워크플레이스 같은 다수의 제품들이 이 ODF를 ...

생각주간 [Think Week] 경제용어사전

1년에 한 두 차례 1주일 동안 일상적인 일에서 벗어나 한가지 아이디어에 집중하는 것을 말한다. 빌 게이츠는 자신의 저택 이외에도 1년에 두 차례씩 별장에 은둔해 마이크로소프트의 미래 전략과 아이디어에 대한 연구에 몰두한다고 한다. 일주일 남짓한 이 기간엔 마이크로소프트 직원은 물론 가족이 방문하는 것도 거절한 채 홀로 정보기술 업계 동향이나 새로운 아이디어들을 담은 보고서들을 읽고 이에 관한 생각을 정리한다고 한다.

CES [International Consumer Electronics Show] 경제용어사전

... 이어지면서 세계 가전업계의 흐름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권위있는 행사로 자리매김했다. IT(정보통신) 전반을 다루는 컴덱스 와는 달리 2000년도 초반까지만 해도 TV·오디오·비디오 등 가전제품 위주의 전시회로 진행되었으나 정보통신 (IT)위주의 컴덱스가 쇠퇴하면서 첨단 IT제품의 소개장으로도 성장, 매년 초 마이크로소프트(MS), 인텔, 소니 등 세계 IT( 정보기술 )업계를 대표하는 기업들이 총출동해 그해의 주력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유니코드 [unicode] 경제용어사전

세계 각국의 문자에 대응할 수 있는 통일 문자 코드의 명칭. 2바이트로 알파벳, 한자 등을 통일적으로 취급할 수 있다. 미국 애플컴퓨터사나 마이크로소프트, IBM, 선마이크로시스템스, 노벨 등 운영체제 를 잘 다루는 미국 기업이 중심이 되어 설립한 유니코드 컨소시엄 이 제창됐고, 이후 1993년에는 ISO의 표준으로 됐다. 유니코드에서는 일부의 예외를 제외한 모든 문자를 2바이트로 취급하기 때문에 이 코드를 사용한 경우 영문 프로그램 을 ...

윈텔 [wintel] 경제용어사전

마이크로소프트 (MS)의 PC 운영체제 ''윈도(Window)''와 CPU시장을 장악하고 있는''인텔(Intel)''을 조합한 용어. 세계 PC 시장에서 운영체제(OS)는 윈도, 프로세서는 인텔 칩이 업계를 장악해 왔다. 마이크로소프트사가 위크스테이션급 운영체제인 '윈도 NT 4.0'의 마케팅을 강화하고 나서자 이에 발맞춰 MS의 환상적인 동반자 인텔사도 1996년 차세대 CPU인 펜티엄 프로를 개발하기도 했다. 그러나 2009년 들어 인텔이 ...

베이퍼웨어 [vapor ware] 경제용어사전

소프트웨어 분야에서 아직 개발되지도 않은 가상제품을 미리 발표하는 것을 말한다. 이는 사용자들에게 지금은 할 수 없는 일이 가능하다는 환상을 심어주고당장 구할 수 있는 경쟁업체의 제품을 사지 못하도록 하는 전략이다. 베이퍼웨어 전략을 가장 적절하게 구사해온 업체가 바로 미국의 마이크로소프트사다.

정보푸시기술 경제용어사전

... 선택토록 한 뒤 방송처럼 이용자의 PC로 보내주는 것을 푸시 기술 이라고 한다. 인터넷 이용자가 원하는 멀티미디어 정보를 제공하는 '채널'을 선정하면 해당 정보가 방송처럼 주기적으로 PC로 전달, 자동으로 저장된다. 사용자는 전송된 정보를 원하는 시간에 열어볼 수 있다. 특히 넷스케이프사와 마이크로소프트사가 자사의 차세대 브라우저에서 푸시 기술을 구현하는 기능을 경쟁적으로 선보임에 따라 차세대 인터넷 검색 분야의 유력한 기술로 떠오르고 있다.

무액면주 [no-par stock] 경제용어사전

... 주식으로 전환할 수 있다. 하지만 2016년 3월20일 현재 까지도 국내 기업 중 무액면 주식을 발행한 곳은 없다. 미국과 일본의 경우에는 무액면주식 발행이 활성화되어 있는데 무액면주는 액면분할이 아닌 주식분할을 하는데, 이에 마이크로소프트, 월마트, GE, 포드, 애플 등의 대기업들이 주식분할을 수시로 실시하고 있다. 주식분할 통해 투자자들은 주식매수 기회가 높아지고 주식은 유동성 증가, 기업은 추가적인 자금소요 없이 주가부양 효과를 얻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