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21-30 / 288건

회사채안정화펀드 경제용어사전

... 7월 금융위원회는 회사채시장안정화 대책을 마련했고 이에 따라 3200억원 규모의 회사채안정화펀드를 조성했다.. 3200억원 중 절반은 거래소와 예탁결제원 증권금융 금융투자협회 등 증권 유관기관이, 나머지 절반(1150억원)은 자기자본 규모가 큰 5대 증권사들이 마련했다. 회사채안정화펀드는 자금여력이 취약한 기업들이 '회사채 신속인수'를 신청하면 채권 매입에 참여해 2016년 3월말까지의 채권 매입액 규모가 23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용선료 [傭船料] [charterage] 경제용어사전

해운사가 배의 전부나 일부를 빌리고 이에 대한 이용대금으로 배 주인(선주)에게 지불하는 돈. 선박을 이용해 여객이나 화물을 운송하고 운임을 받는 사업인 해운업은 경기에 매우 민감하다. 국제경기가 호황일 경우 국가간의 물자이동이 많아 지면서 그 혜택을 입지만 그 반대일 경우는 큰 타격을 받는다. 2016년들어 국내의 한진해운과 현대상선이 위기에 몰려있는데 그 요인중 하나가 비싼 용선료 계약이다. 전문가들은 두 회사가 해운업 호황일 때 단기 성과에...

블록딜 [block deal] 경제용어사전

... 보유한 매도자가 사전에 매도 물량을 인수할 매수자를 구해 시장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장이 끝난 이후 지분을 넘기는 거래. 장중 주가 급락은 피할 수 있으나 다음날 주가가 하락할 확률이 높다. 증권사 등 기관투자가는 지분을 대량 매입하기로 미리 약속하는 대신 당일 종가보다 얼마간 할인된 가격(일반적으로 5-8% 언저리)에 주식을 받아간다. 증권업계는 그동안 관행적으로 블록딜로 지분을 인수하기 전 미리 공매도를 해 왔다. 그러나 금융당국은 2016년 들어 블록딜 전 ...

양곡관리특별회계 경제용어사전

양곡관리법 등에 따라 정부가 쌀 수매를 목적으로 운영하는 특별회계로 1950년 도입됐다. 원래는 농가에서 쌀을 매입해뒀다가 쌀값이 올랐을 때 푸는 식으로 시장 안정 역할을 해왔다. 하지만 쌀 소비는 줄어드는데도 생산자 보호를 위해 비싼 값에 사들여 싼값으로 팔아 결손이 누적되고 있다.

주주친화 경영 경제용어사전

주주가치를 높이는 경영 활동을 뜻한다. '주주가치'는 주주들이 주식을 갖고 있음으로 해서 얻을 수 있는 대가다. 자사주 매입이나 소각, 배당 확대, 소액주주의 경영 참여기회 확대 등을 주주친화 경영으로 볼 수 있다.

11·11 옵션쇼크 경제용어사전

2010년 11월11일 발생한 도이치증권의 대규모 시세조종 의혹 사건. 도이치증권은 유가증권시장에서 장 마감 10분 전 프로그램 매도를 통해 2조4400억원어치의 주식을 처분했다. 이로 인해 국내외 투자자들이 대거 손실을 입었다. 도이치증권은 사전에 풋옵션을 매입해 448억원의 이익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주주환원정책 경제용어사전

배당 확대, 자사주 매입 등 주주가치를 제고할 수 있는 정책을 합쳐 부르는 말. 배당을 늘리면 주주에게 돌아가는 돈이 많아지고, 자사주를 매입하면 시중에 유통하는 주식 수가 줄어 주가가 올라가는 효과가 있다.

공공기여금 경제용어사전

사업자가 토지를 개발할 때 용적률 등 규제를 완화해준 지방자치단체에 기부하는 돈. 개발에 따른 이익의 일정 부분을 공공에 돌려주는 제도다. 현금 외에 현물 기부도 가능하다. 서울시는 개발에 따른 토지가치 상승분의 20~48%를 공공기여 기준으로 정하고 있다.

매입자 납부 특례 경제용어사전

판매자(매출자)가 아닌 구매자(매입자)가 부가세를 직접 납부하게 하는 제도. 부가세 탈루를 막기 위해 정부가 탈루가 빈번한 금(金)스크랩, 동(銅)스크랩 등 일부 품목 거래에 한해 2008년 도입해 시행하고 있다.

파킹 [parking] 경제용어사전

채권의 실제 소유주(펀드매니저 소속 금융회사)가 소유 사실을 감춘 채 다른 금융회사(중개인)에 증권을 맡기는 행위. 파킹 거래가 가능한 이유는 펀드매니저들이 채권의 보유 한도 규정 등을 피해 증권사(중개인) 명의로 채권 매입을 부탁하면서 일정 금액의 수수료를 지급하는 관행이 오래전부터 횡행해왔기 때문이다. 만약 보유기간 중 평가손실이 나면 펀드매니저는 해당 증권사에 다른 거래에서 발생한 이익으로 보전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