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21-30 / 281건

주주친화 경영 경제용어사전

주주가치를 높이는 경영 활동을 뜻한다. '주주가치'는 주주들이 주식을 갖고 있음으로 해서 얻을 수 있는 대가다. 자사주 매입이나 소각, 배당 확대, 소액주주의 경영 참여기회 확대 등을 주주친화 경영으로 볼 수 있다.

11·11 옵션쇼크 경제용어사전

2010년 11월11일 발생한 도이치증권의 대규모 시세조종 의혹 사건. 도이치증권은 유가증권시장에서 장 마감 10분 전 프로그램 매도를 통해 2조4400억원어치의 주식을 처분했다. 이로 인해 국내외 투자자들이 대거 손실을 입었다. 도이치증권은 사전에 풋옵션을 매입해 448억원의 이익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주주환원정책 경제용어사전

배당 확대, 자사주 매입 등 주주가치를 제고할 수 있는 정책을 합쳐 부르는 말. 배당을 늘리면 주주에게 돌아가는 돈이 많아지고, 자사주를 매입하면 시중에 유통하는 주식 수가 줄어 주가가 올라가는 효과가 있다.

공공기여금 경제용어사전

사업자가 토지를 개발할 때 용적률 등 규제를 완화해준 지방자치단체에 기부하는 돈. 개발에 따른 이익의 일정 부분을 공공에 돌려주는 제도다. 현금 외에 현물 기부도 가능하다. 서울시는 개발에 따른 토지가치 상승분의 20~48%를 공공기여 기준으로 정하고 있다.

매입자 납부 특례 경제용어사전

판매자(매출자)가 아닌 구매자(매입자)가 부가세를 직접 납부하게 하는 제도. 부가세 탈루를 막기 위해 정부가 탈루가 빈번한 금(金)스크랩, 동(銅)스크랩 등 일부 품목 거래에 한해 2008년 도입해 시행하고 있다.

파킹 [parking] 경제용어사전

채권의 실제 소유주(펀드매니저 소속 금융회사)가 소유 사실을 감춘 채 다른 금융회사(중개인)에 증권을 맡기는 행위. 파킹 거래가 가능한 이유는 펀드매니저들이 채권의 보유 한도 규정 등을 피해 증권사(중개인) 명의로 채권 매입을 부탁하면서 일정 금액의 수수료를 지급하는 관행이 오래전부터 횡행해왔기 때문이다. 만약 보유기간 중 평가손실이 나면 펀드매니저는 해당 증권사에 다른 거래에서 발생한 이익으로 보전해준다.

지니 [zero-yield to negative-yield] [ZYNY] 경제용어사전

채권 금리가 제로 혹은 마이너스로 떨어지는 현상을 가리키는 말. 글로벌 투자은행(IB) JP모간이 투자보고서에서 사용한 신조어다. 채권을 만기까지 갖고 있으면 이자를 포함해 매입 가격보다 많은 돈을 돌려받는 통상적인 투자와 달리 채권 금리가 마이너스로 떨어지면 오히려 만기 때 적은 돈을 돌려받는다.

우리사주저축제도 경제용어사전

우리사주제도는 근로자들이 우리사주조합을 결성, 자기 회사 주식을 매입해 보유하도록 하는 제도다. 근로자의 생산성을 높여 기업 성장을 유도하고, 그 과실로 근로자의 재산 형성을 돕는다는 취지에서 1968년 도입됐지만 활용도가 낮았다. 2014년 말 기준으로 국내 임금 근로자 1800만명 가운데 우리사주를 보유하고 있는 비율은 2.1%(약 37만명)에 불과하다. 전체 근로자의 19%에 이르는 미국에 크게 뒤처진다. 우리사주 저축제도는 우리사주제도를 활성화하기 ...

우리사주제도 경제용어사전

근로자들이 우리사주조합을 결성, 자기 회사 주식을 매입해 보유하도록 하는 제도로 임직원이 주주로서 배당금 등 회사의 성과를 공유할 수 있다. 근로자의 생산성을 높여 기업 성장을 유도하고, 그 과실로 근로자의 재산 형성을 돕는다는 취지에서 1968년 도입됐지만 활용도가 낮았다. 2014년 말 현재 우리사주제도 대상 법인 45만7665개(비상장 법인 45만5919개 포함) 중 이를 도입한 기업은 2706개(0.6%)에 불과하다. 비상장 법인은 1274개(0.3%)에 ...

수익공유형 은행모기지 경제용어사전

... 예정이다. "수익공유형 은행대출"이라고도 한다. 소득에 관계없이 집값의 최대 70%까지 대출받을 수 있다. 또한 부부합산 연소득 등 신청자격 요건을 없으며 85㎡ 이하·6억원 이하에서 102㎡ 이하·9억원 이하 중대형 아파트까지 매입할 수 있다. 대출 금리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금리 -1%포인트'로 결정한다. 단 최초 7년까지만 이 금리를 적용한다. 7년이 지나면 감정평가를 통해 주택 가격 상승분을 정산해 차익을 나눈다. 이후 8년째부터는 일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