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20 / 266건

분식회계 [window-dressing accounting] 경제용어사전

분식(粉飾)은 '실제보다 좋게 보이도록 거짓으로 꾸미는 것'을 의미한다. 즉, 분식회계는 회사의 실적을 좋게 보이게 하기 위해 회사의 회계장부를 조작하는 것이다. 예를 들면 가공의 매출을 기록한다거나 발생한 비용을 적게 계상해 누락시키는 등의 방법으로 재무제표상의 수치를 고의로 왜곡할 수 있다. 팔지도 않은 물품의 매출 전표를 끊어 매출 채권을 부풀리거나 창고에 쌓인 재고의 가치를 장부에 과대 계상하는 수법도 많이 사용된다. 이는 주주와 채권자들의 ...

도매매 [drop-shipping] 경제용어사전

... 유통 방식이다. 상품 제조사나 도매업체에서 판매자에게 상품이미지 등을 제공하고, 상품 배송도 직접 한다. 판매자는 재고 관리나 배송에 신경 쓰지 않고 판매에만 집중할 수 있다. 캐나다 전자상거래 플랫폼인 쇼피파이의 성공 요인 중 하나가 드롭시핑 서비스다. 서비스 구축의 진입 장벽을 낮춰 온라인 쇼핑몰 창업을 활성화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쇼피파이는 연평균 매출 증가율 90%를 기록하며 아마존과 이베이에 이어 전자상거래 시장 점유율 3위에 올라섰다.

매출채권 팩토링 경제용어사전

금융기관들이 기업으로부터 상업어음이나 외상매출증서 등 매출채권을 매입하고 이를 바탕으로 자금을 빌려주는 제도다.

구독경제 [subscription economy] 경제용어사전

... 무제한 스트리밍 영상을 제공하는 넷플릭스의 성공 이후 다른 분야로 확산되고 있다. 월 9.99달러에 뉴욕 맨해튼의 수백 개 술집에서 매일 칵테일 한 잔씩 마실 수 있도록 한 스타트업 후치는 2017년 200만달러(22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일본에서는 월 3000엔(3만원)에 술을 무제한 제공하는 술집이 성업 중이다. 한국에서도 위메프의 W카페 등에서 월 2만9900원에 1990원짜리 아메리카노 커피를 원없이 마실 수 있다. 이 같은 '넷플릭스 모델'은 헬스클럽과 ...

마가 경제용어사전

마가(MAGA)는 마이크로소프트, 애플, 구글, 아마존의 첫 글자를 따 만든 말로 2018년 하반기들어 이전까지 미국 IT산업을 이끌던 팡(FAANG: 페이스북 아마존 애플 넷플릭스 구글)'을 대신할 신조어로 떠올랐다. 매출이 편중돼 있는 페이스북이나 트위터와 달리 마가기업들은는 매출이 여러 사업 부문에서 골고루 발생하고, 미래를 위한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있으며, 현금이 꾸준히 쌓여 있어 전망이 밝다는 평이다. 특히 네 기업 모두 클라우드 분야에서 ...

퀀트 투자 경제용어사전

오로지 '숫자'에만 기반해 투자 결정을 내리는 방식이다. 저(低)주가수익비율(PER·주가/주당 순이익)과 저주가순자산비율(PBR·주가/주당 순자산),주가매출액비율(PSR·주가/주당 매출), 주가현금흐름비율(PCR·주가/주당 영업현금흐름) 등 숫자로된 모든 것이 퀀트의 분석 대상이다. 자본수익률(return on capital)과 이익수익률(earnings yield)이라는 두 가지 지표만을 가지고 20년간 836배의 수익을 거둔 조엘 그린블라트는 ...

디지털 세금 [digital tax] 경제용어사전

유럽연합(EU)이 유럽에서 매출을 올리는 전세계 100대 IT기업들을 대상으로 순이익이 아닌 매출을 기준으로 징수하는 세금으로 2020년 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유럽을 비롯한 외국산 철강·알루미늄에 25%, 10%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데 대한 보복으로 EU가 미국IT기업들에 대한 세금을 부과하기 위해 도입을 추진 중이다. 디지털세는 과거에 없던 과세 체계다. 기업의 매장 또는 공장 대신 '디지털 사업장'이라는 개념을 ...

베네팔리 [Benepali] 경제용어사전

다국적 제약사 암젠이 개발하고 화이자가 판매하고 있는 '엔브렐'의 첫번째 바이오시밀러로 삼성바이오에피스가 2016년1월 유럽시장에 처음 출시 했다. 류머티즘 관절염 등 자가면역질환 치료에 쓰이는 엔브렐의 유럽시장 매출 규모는 3조원에 달한다.

EU 일반 개인정보보호법 경제용어사전

... 사업자에게도 적용된다. 즉, 지리적 범위가 유럽을 넘어 전 세계로 확대된다. 아울러 GDPR은 정보주체 권리 강화, 개인정보처리자 책임성 확대 등 국제 개인정보 보호 규범의 흐름을 선도하는 전범(典範) 역할을 하고 있어 세계 각국 보호체계의 미래를 내다보는 지침이 된다. GDPR을 심각하게 위반한 경우에는 해당 기업의 유럽 시장 내 사업을 제재하며 해당 기업의 전체 연간 매출 4% 또는 2천만유로(한화 약 257억원) 중 높은 금액을 과징금으로 부과한다.

FAANG [Faceboo, Amazon, Apple, Netflix, Google] 경제용어사전

... 급격히 흔들리고 있다. 애플의 '배터리 게이트'를 필두로, 페이스북의 개인정보 유출, 아마존의 트럼프 정부와의 갈등이 현재진행형이다. 여기에다 EU(유럽연합)는 미국 IT기업들을 겨냥해 내달 개인정보보호법(GDPR)을 시행하고, 디지털세(매출의 3%) 도입도 추진 중이다. 세금 부담도 부담이지만, 구글 등의 '최종 병기'라고 할 빅데이터 활용에 차질이 불가피하다. 설상가상으로 2018년 3월에는 페이스북의 개이정보유출사태, 우버의 자율주행차 사망사고, 테슬라의 전기차 폭발사고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