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41-50 / 266건

비식별 정보 경제용어사전

누구에 대한 정보인지를 확인할 수 없도록 조치한 개인정보. 이름, 주민등록번호처럼 특정인을 구분할 수 있는 것을 뺀 데이터로 빅데이터의 원천이 된다. 예를 들어 가명처리(홍길동, 35세→임꺽정, 30대), 데이터 마스킹(홍길동, 35세→홍○○, 35세) 등의 처리기법을 활용해 개인정보를 비식별화한다. 이 같은 정보를 묶으면 은행은 특정 직업군의 대출 연체 현황 등을 파악할 수 있고 카드사는 결제 정보를 활용해 상권분석 컨설팅을 할 수 있다.

블랙 바이럴 마케팅 [black viral marketing] 경제용어사전

바이럴 마케팅은 인터넷 블로그, 카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기업이나 제품 정보를 자연스럽게 제공해 홍보하는 마케팅 방식이다. 블랙 바이럴 마케팅은 불법 도박사이트나 성매매사이트 등을 홍보하는 바이럴 마케팅이다.

소기업 범위 경제용어사전

소기업은 상시 근로자 50인 미만인 기업을 말한다. 하지만 2015년 말 정부는 중소기업 판단기준을 매출액 기준으로 변경하면서 소기업 판단기준도 매출액 기준으로 변경했다. 이에 따르면 2016년부터는 3년간 평균 매출액이 10억-120억원 이하인 기업은 소기업으로 분류된다.

사업재편 지원제도 경제용어사전

기업이 신사업 진출이나 중복사업 부문 통합 등 사업재편 계획을 수립하면서 세제 감면이나 절차 간소화 등이 필요하다고 요청하면, 정부가 심사를 통해 이를 승인해주는 제도. 개별 기업마다 적용되는 혜택이 다르다. 한국에서는 '기업활력 제고를 위한 특별법(원샷법)'이란 이름으로 2015년 7월 국회 발의됐다.

프리딕스 [Predix] 경제용어사전

... 4000여명에서 2016년까지 2만명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GE는 프리딕스를 통해 자사의 소프트웨어 비즈니스 역량을 더욱 강화하는 동시에 새롭게 떠오르고 있는 데이터 분석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고 있다. GE는 소프트웨어 부문에서의 매출을 2014년 40억달러에서 2015년 60억달러로 예상하고 있다. GE는 2016년 7월 11일 산업인터넷 플랫폼인 프리딕스를 클라우드 서비스에 접목시키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MS)와의 전략적 제휴를 발표하기도 했다. 이에 따르면 ...

테크코드 [Tech Code] 경제용어사전

... 필요로 하는 각종 멘토링과 함께 시장정보, 투자금도 제공한다. 'X-랩'이라는 인큐베이터를 운영하며 중국 벤처의 요람으로 불리는 칭화대가 싱크탱크 역할을 하고 있다. 투자 지원을 맡은 기업은 화샤싱푸(華夏幸福)그룹으로 2014년 매출은 4조9452억원 규모다. 황하이옌 테크코드 대표는 상하이시가 지원하는 창장인큐베이팅센터를 설립한 인물이다. 실리콘밸리의 유명 벤처 인큐베이터인 스티브 호프만 파운더스스페이스 대표도 글로벌 고문으로 참여했다. 테크코드는 2015년 8월초 ...

매입자 납부 특례 경제용어사전

판매자(매출자)가 아닌 구매자(매입자)가 부가세를 직접 납부하게 하는 제도. 부가세 탈루를 막기 위해 정부가 탈루가 빈번한 금(金)스크랩, 동(銅)스크랩 등 일부 품목 거래에 한해 2008년 도입해 시행하고 있다.

중소기업 경제용어사전

중소기업은 근로자 수, 매출액, 자본금 등으로 분류하는데 업종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다. 제조업은 근로자 수 300명 미만이거나 자본금 80억원 이하, 광업·건설업·운수업은 근로자 수 300명 미만이거나 자본금 30억원 이하이면 중소기업이다. 도소매, 서비스업은 세부 업종별로 기준이 다르다. 근로자 수는 50명 미만부터 300명 미만까지, 매출액은 50억원 이하부터 300억원 이하까지가 중소기업 기준 범위이다.

P2P 대출 [Peer-to-peer lending] 경제용어사전

인터넷을 통해 개인투자자와 대출신청자를 연결해주는 서비스. 중개업체는 투자자들로 부터 모은 돈을 기반으로 돈이 필요한 사람에게 대출을 해 준다. 별도의 영업점이 없고 머신러닝 등 첨단 알고리즘으로 대출 부도 리스크를 관리해 4~6등급 신 용등급자에게도 4.5~18% 정도의 '중금리'로 대출을 해 준다. 보통 중개업체가 자기자본으로 먼저 대출을 한 뒤 투자자를 모으는 방식을 쓴다.

접대비 실명제 경제용어사전

... 오히려 지하경제를 양산한다는 목소리도 높아졌다. 노무현 정부 시절 도입한 접대비 실명제에 대해 결국 당시 야당인 한나라당은 물론 여당인 열린우리당 내부에서도 비판이 제기됐다. 2004년 국세청 국정감사에서 김종률 열린우리당 의원은 “매출액 대비 손비인정 한도라는 접대비 전체에 대한 규제가 있는데 여기에 다시 건당 한도를 두는 것은 이중규제”라고 지적했다. 접대비 실명제는 실제 정책적 효과는 거두지 못한 채 소비 침체와 탈법을 부추긴다는 비판 속에 2009년 폐지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