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5 / 5건

PHIGS [Poland, Hungary, Italy, Greece, Spain] 경제용어사전

... 300조원)나 남아 있는 게 변수다. 폴란드와 헝가리는 재정의 상당 부분을 EU에 의지하고 있다. 하지만 난민정책과 인권·민주주의 논란으로 EU와 정면출동하고 있다. 유럽 주요 국가에서 악재가 불거지면 PHIGS는 연쇄적으로 불안정해질 수 있다고 CNN은 예상했다. 유럽 재정에 악영향을 미칠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협상이 진행 중이고, 독일에선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우익 포퓰리즘 정당의 압박을 받고 있다. EU는 미국과도 통상갈등을 빚고 있다

메르크롱 경제용어사전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합성어. 두 정상은 유럽연합(EU)과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개혁에 공감하면서 회원국 간 경제통합 가속화, 보호무역주의 배격, 난민 문제 등에 한목소리를 내며 한때 `메르크롱'으로 불렸다.

게르하르트 슈뢰더 [Gerhard Schroder] 경제용어사전

... 유연화, 사회보장제도 축소, 세율 인하 등 슈뢰더가 속한 사회민주당(SPD)의 전통과는 거리가 먼 정책들이었다. 당장 지지 기반인 노조는 강력 반발했고 사민당 내에서도 불만이 터져나왔다. 결국 2005년 총선에서 슈뢰더는 앙겔라 메르켈이 이끄는 중도우파 기독민주당(CDU)에 패해 총리 자리에서 물러났다. 하지만 신임 메르켈 총리는 사민당과 대연정을 통해 아젠다 2010 개혁을 이어갔고 이후 독일 경제가 부활하면서 슈뢰더는 '정파의 이익보다 국가의 이익을 중시하는 ...

메르콜랑드 [Merkollande] 경제용어사전

앙겔라 메르켈(Angela Merkel) 독일 총리와 프랑수아 올랑드 (Francois Hollande)프랑스 대통령의 이름을 합친 신조어로 유럽위기를 풀어가는데 독일과 프랑스간 협조체제를 의미한다. 보다 미시적으로 보면 독일이 지향하는 긴축을 다소 완화하고 프랑스가 주장한 성장을 다소 완화해 긴축과 성장을 서로 균형 있게 조화하는 것이다.

그렉시트 [Grexit] 경제용어사전

... 달리 방법이 없었기 때문이다. 이후 치프라스는 채권단과 유리한 협상을 하기 위해 2015년 7월5일 채권단의 개혁안 수용여부를 묻는 국민투표를 강행하고 부채30% 탕감과 만기 20년 연장을 주장하며 최후까지 버텼다. 그러나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를 앞세운 유로 채권국들은 시리자 정권이 출범한 후부터 파상공세를 펼쳐왔고 치프라스 총리는 거의 모든 긴축 조건을 수용하면서 사실상 '백기투항'했다. 2015년 7월 13일 유로정상회의에서 치프라스 총리는 EU 유럽중앙은행(ECB)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