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91-100 / 378건

웹-스케일 IT [Web Scale-IT] 경제용어사전

구글·페이스북·아마존 같은 거대 클라우드 서비스 기업들이 가진 역량을 일반 기업 내 IT 환경에서 구현하는 것을 말한다. 대표적인 예가 페이스북이다. 페이스북은 2011년 '최소 비용으로 효율적인 컴퓨팅 인프라를 구축한다'는 목표 아래 '오픈 컴퓨터 프로젝트(OCP)'에 나섰다. 소프트웨어가 생명인 기업이 자사의 서버 디자인을 개방한 것이다. 이렇게 되면 전통적인 기업의 IT 솔루션이나 응용 프로그램들이 클라우드로 전환될 것으로 보인다.

초과이익분배금 [PS] 경제용어사전

매년 초 계획한 이익 목표를 초과달성하면 연말 실적 발표 후 초과이익의 최대 30%를 직원들에게 나눠주는 삼성의 특별 성과급. '성과 있는 곳에 보상 있다'는 이건희 회장의 경영 철학에 따라 2001년 도입돼 삼성의 경쟁력을 높인 보상체계로 자리잡았다고 평가받는다. 회사별, 사업부별 실적에 따라 임직원이 연봉계약 때 서명한 기본연봉의 0-50%가 지급된다. 2014년부터 부장급 이상에 대해 개인고과를 반영하면서 명칭이 OPI(성과인센티브)로 바...

파마 2020 경제용어사전

2020년까지 국내 제약산업을 세계 7대 강국 수준으로 올려놓겠다는 정부의 정책 목표. 정부는 현재 2조3000억원인 국내 제약산업 수출 규모를 2017년까지 11조원으로 확대하고 세계 50위권에 국내 제약회사 하나를 진입시키기로 했다. 이를 발판으로 2020년까지 세계 7대 제약 강국에 들어간다는 내용이다.

빅 딜 [big deal] 경제용어사전

기업간의 대형사업의 교환이나 거래를 뜻한다. 2014년 12월 삼성그룹이 화학·방산 계열사를 1조9000억원에 한화그룹에 매각하기로 결정하면서 주목을 ㅁ끌었다. 삼성은 오너 경영권 승계를 앞두고 비주력 사업을 정리해 전자 등 주력 분야에 집중하고 한화는 화학·방산산업 분야를 더욱 강화해 사업 역량을 배가시킨다는 목표다. 과거 정부 주도 빅딜과 달리 기업 간 자율적으로 이뤄졌다는 점에서 더욱 주목받았다.

환통법 경제용어사전

정부가 2015년 입법을 목표로 추진 중인 '환경오염시설 통합관리에 관한 법률'의 줄임말이다. 현재 기업이 수질 대기 등 9개 오염원별로 허가를 받아 환경오염 시설을 운영하는 것을 사업장별로 통합해 허가받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허가를 통합하면 중복 규제 해소 등의 긍정적인 효과가 있지만 문제는 비용이다. 특히 최상가용기술(BAT)을 사용해 환경오염시설을 관리해야 하는데 첨단 기술을 갖춘 일부 대기업을 제외한 대부분의 중소·중견기업들은 추가로 ...

환경오염시설 통합관리에 관한 법률 경제용어사전

... 수질 대기 등 9개 오염원별로 허가를 받아 환경오염 시설을 운영하는 것을 사업장별로 통합해 허가받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허가를 통합하면 중복 규제 해소 등의 긍정적인 효과가 있지만 문제는 비용이다. 특히 최상가용기술(BAT)을 사용해 환경오염시설을 관리해야 하는데 첨단 기술을 갖춘 일부 대기업을 제외한 대부분의 중소·중견기업들은 추가로 비용을 지출해야 한다. 정부가 2015년 입법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줄여서 ''환통법''이라고도 한다.

기후대책에 관한 리마 선언 [Lima Call for Climate Action] 경제용어사전

... 이하로 억제한다는 것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다. 산업혁명 초기부터 현재까지 지구의 평균 기온은 약 0.8도 상승했다. 이번 합의로 각국은 2015년 3월 말까지 2020년 이후 온실가스 감축 계획을 유엔에 제출하게 된다. 온실가스 목표 감축량은 현재 감축량을 웃돌아야 한다. 이 초안은 2015년 파리 총회에서 정식으로 채택 후 2020년부터 발효될 예정이다. 이번에 민감한 결정을 상당수 미뤄 기대보다 낮은 수위에서 합의가 이뤄졌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합의문에 ...

스튜어드십 코드 [stewardship code] 경제용어사전

... 못했다는 평가를 받는 일본, 영국 등과 달리 한국은 도입 목적 자체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코드를 통해 재벌 기업의 지배구조를 바꾸겠다는 목적이 강하다는 것이다. 우리나라도 금융위원회가 중심이 되어 애초 작년 도입을 목표로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추진했으나 전국경제인연합회 등 경제단체의 반대로 시행이 늦춰지다가 2016년 12월 19일 한국판 스튜어드십 코드인 '기관투자자의 수탁자 책임에 관한 원칙'을 공표했다. 공개된 제정안은 7개 원칙으로 이뤄져 ...

FTAAP [Free Trade Area of the Asia-Pacific] 경제용어사전

아시아·태평양자유무역지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자유무역지대를 건설하는 것으로 세계 주요 21개국으로 구성된 APEC의 최종목표이다. FTAAP는 1966년 일본 경제학자 고지마 기요시가 제안한 태평양자유무역지대(PFTA) 구상에서 출발했다. 당시엔 유럽 경제통합에 대응해 일본 주도로 미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등 5개국 시장을 묶는 아이디어였지만 미국과 중국이 반대하면서 흐지부지됐다. 2006년 프레드 버그스텐 미국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PIIE) ...

아시아·태평양자유무역지대 [Free Trade Area of the Asia-Pacific] 경제용어사전

아시아·태평양자유무역지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자유무역지대를 건설하는 것으로 세계 주요 21개국으로 구성된 APEC의 최종목표이다. FTAAP는 1966년 일본 경제학자 고지마 기요시가 제안한 태평양자유무역지대(PFTA) 구상에서 출발했다. 당시엔 유럽 경제통합에 대응해 일본 주도로 미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등 5개국 시장을 묶는 아이디어였지만 미국과 중국이 반대하면서 흐지부지됐다. 2006년 프레드 버그스텐 미국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PII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