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01-110 / 385건

환경오염시설 통합관리에 관한 법률 경제용어사전

... 수질 대기 등 9개 오염원별로 허가를 받아 환경오염 시설을 운영하는 것을 사업장별로 통합해 허가받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허가를 통합하면 중복 규제 해소 등의 긍정적인 효과가 있지만 문제는 비용이다. 특히 최상가용기술(BAT)을 사용해 환경오염시설을 관리해야 하는데 첨단 기술을 갖춘 일부 대기업을 제외한 대부분의 중소·중견기업들은 추가로 비용을 지출해야 한다. 정부가 2015년 입법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줄여서 ''환통법''이라고도 한다.

기후대책에 관한 리마 선언 [Lima Call for Climate Action] 경제용어사전

... 이하로 억제한다는 것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다. 산업혁명 초기부터 현재까지 지구의 평균 기온은 약 0.8도 상승했다. 이번 합의로 각국은 2015년 3월 말까지 2020년 이후 온실가스 감축 계획을 유엔에 제출하게 된다. 온실가스 목표 감축량은 현재 감축량을 웃돌아야 한다. 이 초안은 2015년 파리 총회에서 정식으로 채택 후 2020년부터 발효될 예정이다. 이번에 민감한 결정을 상당수 미뤄 기대보다 낮은 수위에서 합의가 이뤄졌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합의문에 ...

스튜어드십 코드 [stewardship code] 경제용어사전

... 못했다는 평가를 받는 일본, 영국 등과 달리 한국은 도입 목적 자체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코드를 통해 재벌 기업의 지배구조를 바꾸겠다는 목적이 강하다는 것이다. 우리나라도 금융위원회가 중심이 되어 애초 작년 도입을 목표로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추진했으나 전국경제인연합회 등 경제단체의 반대로 시행이 늦춰지다가 2016년 12월 19일 한국판 스튜어드십 코드인 '기관투자자의 수탁자 책임에 관한 원칙'을 공표했다. 공개된 제정안은 7개 원칙으로 이뤄져 ...

FTAAP [Free Trade Area of the Asia-Pacific] 경제용어사전

아시아·태평양자유무역지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자유무역지대를 건설하는 것으로 세계 주요 21개국으로 구성된 APEC의 최종목표이다. FTAAP는 1966년 일본 경제학자 고지마 기요시가 제안한 태평양자유무역지대(PFTA) 구상에서 출발했다. 당시엔 유럽 경제통합에 대응해 일본 주도로 미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등 5개국 시장을 묶는 아이디어였지만 미국과 중국이 반대하면서 흐지부지됐다. 2006년 프레드 버그스텐 미국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PIIE) ...

아시아·태평양자유무역지대 [Free Trade Area of the Asia-Pacific] 경제용어사전

아시아·태평양자유무역지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자유무역지대를 건설하는 것으로 세계 주요 21개국으로 구성된 APEC의 최종목표이다. FTAAP는 1966년 일본 경제학자 고지마 기요시가 제안한 태평양자유무역지대(PFTA) 구상에서 출발했다. 당시엔 유럽 경제통합에 대응해 일본 주도로 미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등 5개국 시장을 묶는 아이디어였지만 미국과 중국이 반대하면서 흐지부지됐다. 2006년 프레드 버그스텐 미국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PIIE) ...

월드그린에너지포럼 [World Green Energy Forum] 경제용어사전

... 나가기 위해 만든 것으로 2008년 첫 회를 시작으로 격년제로 열리고 있다. 경상북도는 국제적인 에너지 환경 변화에 선도적으로 대처하고, 그린에너지 보급을 통한 지속가능한 환경 확보 및 개발을 위해 글로벌 파트너십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이 행사가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것은 개발도상국의 성장과 미래를 공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주고 있기 때문이다. 제1차 포럼에서는 기후변화 대응 및 새로운 에너지 자원의 발굴과 활용을 주제로 다양한 방안을 제시했다. ...

변동직불금 경제용어사전

쌀의 수확기 평균가격이 목표가격에 미달하는 경우에 쌀을 직접경작한 농가에 지급하는 보조금을 말한다. 수확기 쌀가격이 목표가격보다 하락할 경우 그 차액의 85%를 정부가 농가에 보전해 주는 제도다. 문재인정부는 쌀 변동직불금제로 인해 재정부담이 급증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22년께 쌀 변동직불금제를 폐지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아우토슈타트 [Autostadt] 경제용어사전

독일 볼프스부르크에 있는 폭스바겐그룹 본사로, 테마파크, 출고센터, 박물관, 브랜드 전시관 등이 연계돼어 있다. 브랜드와 이미지를 업그레이드하는 데도 결정적으로 기여하고 있다.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 경제도 살리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폭스바겐 본사 아우토슈타트는 연간 250만 명의 관광객이 찾는 명소가 됐다. 25만㎡ 부지에 남녀노소가 자동차를 다양한 방법으로 체험할 수 있는 테마파크로 조성돼 있다. 최고급 호텔 체인인 리츠 칼튼 호텔과 ...

지능형 메모리 반도체 [processor-in-memory] 경제용어사전

D램 메모리에 연산이 가능한 프로세서 기능을 더한 미래형 반도체다. 기존엔 프로세서와 메모리 기능이 완전히 분리돼 둘 사이에 정보가 오가는 과정에서 병목 현상이 잦았다. PIM을 활용하면 메인 프로세서에 연산 작업이 몰려 과부하가 생기는 일이 없어지고, 프로세서와 메모리 간 정보 병목현상이 사라져 처리 속도도 빨라진다

글로벌교육협력구상 [Global Education First Initiative] 경제용어사전

2012년 유엔총회에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주도로 출범한 범세계적 운동. 국가별 교육 목표 달성을 지원하고 교육에 대한 국제적 지지를 높이는 활동을 벌이고 있다. 반 총장과 보코바 사무총장, 김용 세계은행 총재, 유엔아동기금(UNICEF) 상임이사 등이 고위운영위원회 멤버로 전략적 방향을 제시하며, 덴마크 호주 브라질 미국 등 지원국그룹이 교육 발전을 위해 경험을 공유하고 국제사회에서 교육의제 개발에 적극 나서는 등 정치·경제적 지원활동을 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