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61-70 / 378건

K컬처밸리 경제용어사전

경기 고양 한류월드에 건설할 예정인 한류 콘텐츠 중심의 융복합 테마파크. 2016년 1월 18일 문화체육관광부가 건립계획을 밝힌 K컬처밸리는 2107년 완공을 목표로 K팝 공연장과 한류 콘텐츠 관련 상품 쇼핑센터, 디지털 테마파크, 숙박시설 등을 한데 모아 한류 콘텐츠의 랜드마크로 조성할 계획이다. 첨단기술과 한류 콘텐츠를 융합해 한류 영화·드라마의 촬영 장면을 직접 보고 스튜디오에서 4DX로 체험할 수 있는 '콘텐츠파크'와 1500석 규모의 문화공연 ...

파리기후변화협약 [Paris Climate Change Accord] 경제용어사전

... `파리기후변화협정'이라고도 부른다. 2020년 이후 적용할 새로운 기후협약으로 1997년 채택한 교토의정서를 대체하는 것이다. 교토의정서에서는 선진국만 온실가스 감축 의무가 있었지만 파리 협정에서는 참여하는 195개 당사국 모두가 감축 목표를 지켜야 한다. 195개 당사국은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90% 이상을 차지한다. 협정은 보다 많은 국가들의 참여를 유도하고 급변하는 기후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각 국가가 자발적으로 정하는 '국가결정기여(NDC)'을 ...

규제 프리존 경제용어사전

... 첨단소재 타이타늄 등 미래성장 산업 위주로 선정했다. 정부는 지자체가 선정한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업종, 입지 등 핵심 규제를 풀어줄 예정이다. 정은보 기획재정부 차관보는 “기업의 실질적 규제 체감도를 제로 수준으로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기존 규제 적용 여부가 모호한 신기술•융복합 분야는 기업이 문의하면 정부가 30일 내에 규제 적용 여부를 알려주기로 했다. 규제로 사업화나 시장 출시가 어려웠던 신기술•융복합 분야도 안전성 확보를 ...

대분열 시대 [the great divergence] 경제용어사전

... 주요경제국인 EU, 중국, 일본 등이 저금리기조에 대한 동조화를 포기하고 각각의 차별화된 통화정책을 펴는 현상.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7년간 주요국은 미국 중앙은행(Fed)를 구심점으로 초저금리와 돈풀기를 통한 경기부양을 목표로 일사불란하게 달려왔다. 하지만 2015년 12월 16일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금리를 0.25%올리면서 세계각국의 통화정책기조가 엇갈리는 대분열의 시대가 오게 됐다. Fed가 긴축으로 돌아서면서 전 세계 투자자들의 눈은 ...

기가팩토리 [Gigafactory] 경제용어사전

... 건설하고 있는 세계최대의 리튬 이온 전지 공장. 공장의 이름은 10억을 나타내는 측정단위인 "giga"에서 기인한다. 테슬라는 2018년까지 연간 배터리 생산능력을 35 GWh로 확대할 계획이다. 총 50억불을 투자해 2020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2017년 1월부터 원통형인 "2170 셀"의 생산을 시작으로 부분가동에 들어갔다. 테슬라는 공장이 완공되는 2020년에는 전기자동차 등에 쓰이는 배터리팩 생산 비용을 기존의 3분의 1로 줄일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

비세그라드 그룹 [Visegrad Group] 경제용어사전

슬로바키아, 체코, 폴란드, 헝가리 등 중부유럽 4개국으로 구성된 협의체 체코슬로바키아, 폴란드, 헝가리 등이 1991년 헝가리 비셰그라드에서 만나 외교·경제·안보 등을 협의하기 위해 결성했다. 1993년 체코슬로바키아가 분리되면서 체코와 슬로바키아가 비셰그라드 그룹의 회원국이 되었다. 이들 4개국은 양질의 저임금 노동력, 서유럽 진출에 유리한 지리적 입지, 정부의 친(親)기업정책 등에 힘입어 유럽의 생산기지로 부상하고 있다.

에너지 프로슈머 [energy prosumer] 경제용어사전

에너지 생산자(producer)와 소비자(consumer)의 합성어. 아파트 단지나 대학 빌딩, 산업단지 내 태양광설비 등을 통해 소비 전력을 직접 생산하는 이들을 일컫는 말이다. 한국에서는 정부가 2017년부터 아파트 단지나 단독주택, 빌딩 등에 설치된 태양광·풍력 장비에서 생산된 소규모 전력을 자유롭게 팔 수 있는 '에너지 프로슈머 전력거래시장'을 신설·운영할 계획이다.. 아파트 등에서 생산된 소규모 전력은 재판매하기에 양이 너무 적어 그동...

청색 기술 [blue technology] 경제용어사전

온실가스 등 환경 오염 물질 발생을 사전에 막는 기술. 생물체에서 영감을 얻어 문제를 해결하려는 '생물 영감'과 생물을 본뜨는 '생물 모방'을 아우르는 개념이다. 사후 대책의 성격이 강한 '녹색 기술'과 차별화되는 '청색 기술'의 목표는 생물의 구조와 기능을 연구해 경제적 효율성이 뛰어나면서도 자연 친화적인 물질을 창조하는 데 있다. 청색 기술 전문가들은 식물의 잎처럼 광합성 능력이 있는 인공 나뭇잎을 만들 궁리를 하고 있다.

LG페이 경제용어사전

LG전자가 준비중인 모바일 결제 서비스. 애플페이나 삼성페이에 대항하기 위한 것으로 2015년 상반기 서비스를 목표로 하고 있다. 삼성페이 애플페이처럼 스마트폰을 매장의 결제 단말기에 갖다 대는 방식이 아니라 '화이트 카드' 결제 방식을 채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이트 카드는 카드 형태의 휴대용 전자기기다. 여러 종류의 신용카드 정보를 입력해 두고 스마트폰과 연동해 결제할 수 있다. 마그네틱과 IC칩, 근접무선통신(NFC) 결제 방식을 모두 지원한다. ...

사업재편 지원제도 경제용어사전

기업이 신사업 진출이나 중복사업 부문 통합 등 사업재편 계획을 수립하면서 세제 감면이나 절차 간소화 등이 필요하다고 요청하면, 정부가 심사를 통해 이를 승인해주는 제도. 개별 기업마다 적용되는 혜택이 다르다. 한국에서는 '기업활력 제고를 위한 특별법(원샷법)'이란 이름으로 2015년 7월 국회 발의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