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27건

민식이법 경제용어사전

... 개정된 도로교통법과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을 일컫는다. 민식이법은 2019년 9월 충남 아산의 한 스쿨존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던 김민식 군(9)이 사망한 사고를 계기로 발의됐다. 스쿨존에서 안전운전 위반으로 만 12세 미만 어린이를 사망하게 하면 기 또는 3년 이상의 징역에 처하는 게 골자다. 다치게 하면 1년 이상 15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만원 이상 3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다. 2020년 3월 25일부터 시행되고 있다.

캐치올규제 [catch-all controls] 경제용어사전

비전략물자 중 기 전용 가능 품목에 대해 수출당국이 품목의 최종 용도를 확인한 후 수출을 허가하는 식으로 수출을 통제하는 제도. 1990년대 미국을 비롯한 서방국가들이 핵무기나 대량살상무기(WMD·weapons of mass destruction)제작에 전용가능한 물품에 대해 수출 절차를 까다롭게 하여 제한하던 규제방식이다. 일본의 기 전용가능 품목 수출에 대한 규제방식은 리스트(list) 규제와 캐치올(catch all) 규제로 나뉜다. 리스트 ...

화이트 리스트 [White List] 경제용어사전

일본정부가 외국과의 교역시 기 개발등에 사용될 수 있는 물자나 기술, 소프트웨어 등을 통칭하는 전략물자를 수출할 때 관련절차를 간소하게 처리하도록 지정한 물품 목록. 일본은 수출무역관리령을 통해 수출품 중 기로 전용될 수 있는 품목을 규제하는데 이는 리스트(list) 규제와 캐치올(catch all) 규제로 나뉜다. 리스트 규제는 구체적인 규제 품목을 리스트로 만들어 규제하는 것이고, 캐치올 규제는 모든 품목을 규제하는 것을 말한다. 일본은 수출의 ...

포토레지스트 [photoresist] 경제용어사전

반도체 원료인 웨이퍼 위에 도포하는 '감광액'이다. 빛을 받아 반도체 회로를 새기는 특수 고분자물질이다. 400여 개 반도체 공정 가운데 30여 개에 포토레지스트를 사용한다. 반도체를 생산하려면 먼저 실리콘을 성장시켜 막대기 모양의 잉곳으로 만들고, 이를 가로로 썰어 원판 모양의 웨이퍼를 만든다. 리소그래피 공정에 앞서 웨이퍼엔 실리콘 산화막을 발라야 한다. 회로 간 전류 누설을 막는 절연막을 만드는 중요한 공정이다. 다음엔 웨이퍼 위에 포토레...

미·중 역전쟁으로 주목받는 희토류 경제용어사전

미국과 중국의 역전쟁이 격화되면서 희토류가 주목받고 있다. 2019년 5월 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부과하는 관세를 높이고, 중국을 대표하는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와의 거래를 금지시키자 중국은 보복 카드로 희토류 미국 수출 제한을 검토하고 있다. 미국도 이에 대비해 호주 등 희토류 생산국가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1) 희토류가 전쟁의 수단으로 떠오른 이유는 희토류는 첨단산업에 많이 사용된다. 미국의 정보기술(IT)업체들이 중국에서 희토류를 공급받지 ...

알레프 경제용어사전

대전기초과학연구원(IBS)에 설치된 슈퍼컴퓨터로 2019년 4월 25일부터 가동됐다. 알레프라는 이름은 히브리어 첫 글자로 영어의 'A'에 해당하는 글자이자 숫자 '1'에서 따온 것으로 수학에서는 '한'을 뜻한다. 알레프의 초당 유리수(최대 15자리) 계산 속도는 1.437페타플롭스(PF)로 데스크톱 1천560대와 같은 성능을 발휘한다. 1PF는 1초에 1000조 번 연산이 가능한 속도다. 즉 36.1896… 등으로 15자리까지 이어지는 유리수 ...

키오스크 [kiosk] 경제용어사전

"신문이나 담배, 음료 등을 파는 매점"이란 뜻의 영어. 우리나라에선 교통정보나 업 절차를 안내해주는 단말기나 음식점 등의 매장에서 물건을 주문하는 터치스크린 방식의 인 주문기를 말한다. 2010년 중반부터 인건비 부담이 커지면서 자영업자들로 부터 주문이 늘어 키오스크 판매액이 급증하는 추세다. 하나금융투자의 자료에 따르면 키오스크 판매액은 2014년 128억원에서 2016년 636억원 2017년 1580억원으로 급증했으며 2018년에는 3000억원에 ...

언택트 서비스 [untact service] 경제용어사전

언택트란 접촉을 뜻하는 콘택트(contact)에 부정ㆍ반대를 뜻하는 언(un)을 붙인 신조어다. 언텍트 서비스는 고객들이 쇼핑을 할 때 직원과의 접점을 최소화하여 부담을 갖지않고 마음껏 쇼핑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최저임금 인상 등 여파로 인 키오스크 등이 늘면서 '언택트 서비스'는 패스트푸드점과 편의점, 대형마트를 넘어 외식 시장에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다.

민세대 경제용어사전

'없을 (無)'에 '의미하다'는 뜻의 영어 단어 '민(mean)'을 합친 신조어. 멍하게 있기, 낙서하기 등 남들이 보기에는 의미한 일이지만 그 속에서 행복을 찾는 사람을 뜻한다. 취업, 직장 등 치열한 현실에 지친 사람들이 자극 없는 삶을 추구하는 현상을 반영한다.

배임죄 경제용어사전

... 인정하지 않는 사례가 적지 않아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수사당국이 일단 배임죄로 걸면 빠져나오기 힘들다”는 게 경제계의 오랜 불만이기도 하다. 배임 액수가 50억원이 넘으면 형법이 아니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이 적용돼 '기징역 또는 5년 이상 징역형'에 처해진다. 살인죄(사형·기 또는 5년 이상 징역)와 비슷한 수준의 처벌이다. 미국에선 업무상 배임죄가 존재하지 않는다. '경영판단의 원칙(business judgement rule)'을 통해 민사재판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