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4 / 4건

민식이법 경제용어사전

... 개정된 도로교통법과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을 일컫는다. 민식이법은 2019년 9월 충남 아산의 한 스쿨존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던 김민식 군(9)이 사망한 사고를 계기로 발의됐다. 스쿨존에서 안전운전 위반으로 만 12세 미만 어린이를 사망하게 하면 무기 또는 3년 이상의 징역에 처하는 게 골자다. 다치게 하면 1년 이상 15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만원 이상 3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다. 2020년 3월 25일부터 시행되고 있다.

배임죄 경제용어사전

... 인정하지 않는 사례가 적지 않아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수사당국이 일단 배임죄로 걸면 빠져나오기 힘들다”는 게 경제계의 오랜 불만이기도 하다. 배임 액수가 50억원이 넘으면 형법이 아니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이 적용돼 '무기징역 또는 5년 이상 징역형'에 처해진다. 살인죄(사형·무기 또는 5년 이상 징역)와 비슷한 수준의 처벌이다. 미국에선 업무상 배임죄가 존재하지 않는다. '경영판단의 원칙(business judgement rule)'을 통해 민사재판의 ...

내란예비·음모 경제용어사전

형법상 '내란죄'는 '국토를 갈라놓거나 국헌을 문란케 할 목적으로 폭동을 일으키는 것'을 뜻한다. '국헌 문란'이란 '법적인 절차 없이 법의 기능을 무력화시키는 것' 또는 '강압적으로 국가기관을 전복시키거나 권한 행사를 못하도록 하는 것'이다. 내란의 주모자는 사형이나 무기징역을 받게 되고 내란을 모의한 지휘부도 사형부터 징역 5년 이상의 형이 선고된다. 내란을 예비하거나 음모한 경우에도 최소 징역 3년 이상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배임 경제용어사전

... 이를 취득하게 하여 본인에게 손해를 입히는 것을 말한다. 형법상 업무상 배임죄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죄 모두 '업무상의 임무에 위배하여 제3자로 하여금 이를 취득하게 하여 본인에게 손해를 끼칠 때' 적용된다. 그러나 배임 액수가 50억원 이상일 때는 형법 대신 형량이 더 무거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이 적용된다. 특경가법에는 무기징역이나 5년 이상의 징역을, 형법에는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각각 선고하게 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