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8 / 8건

블록딜 [block deal] 경제용어사전

주식을 대량으로 보유한 매도자가 사전에 매도 물량을 인수할 매수자를 구해 시장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장이 끝난 이후 지분을 넘기는 거래. 장중 주가 급락은 피할 수 있으나 다음날 주가가 하락할 확률이 높다. 증권사 등 기관투자가는 지분을 대량 매입하기로 미리 약속하는 대신 당일 종가보다 얼마간 할인된 가격(일반적으로 5-8% 언저리)에 주식을 받아간다. 증권업계는 그동안 관행적으로 블록딜로 지분을 인수하기 전 미리 공매도를 해 왔다. 그러나 ...

미공개 정보이용 경제용어사전

회사 임직원 등 내부자가 회사 기밀사항을 이용해 주식을 매매하거나 제3자에게 알리는 것을 말한다. 미공개중요정보 이용행위 금지(자본시장법 제174조) 및 손해배상책임(자본시장법 제175조)에선 미공개 주요정보를 이용한 금융이익을 ... 100만원을 투자해도 불공정거래행위에 해당하면 처벌될 수 있다는 얘기다. 한편 2015년 7월 자본시장법이 개정됨에 따라 미공개정보 범위가 넓어졌다. 이전에는 회사 내부정보 이용만 금지하고 있지만 앞으로는 정책, 판결, 언론 정보 등이 모두 미공개정보 ...

3대 불공정거래행위 경제용어사전

미공개정보 이용, 시세조종, 부정행위 등의 증권범죄를 말한다. 미공개정보 이용은 회사 임직원 등 내부자가 회사 기밀사항을 이용해 주식을 매매하거나 제3자에게 알리는 것을, 시세조종은 흔히 말하는 '작전'을, 부정행위는 미공개정보 이용이나 시세조종 이외의 각종 사기성 행위를 말한다. 이 같은 3대 불공정거래행위는 형사처벌 대상이다. 과징금 부과 등 행정제재 대상은 아니다. 처벌 대상 투자금액의 하한선은 없다. 100만원을 투자해도 불공정거래행위에 해당하면 ...

불공정거래 경제용어사전

증시에서 공정하지 못한 방법으로 얻은 정보를 이용하거나 다른 사람을 속이는 등 시장 메커니즘에 반하는 방법으로 이득을 취하는 것을 말한다. 불공정거래는 유형에 따라 △시세조종 △미공개정보 이용 △부정거래행위 △단기매매차익거래 △주식소유 및 대량보유 보고 위반 등으로 나뉜다.

선행매매 [front running] 경제용어사전

기관투자가 의 매매 정보가 확실한 경우, 펀드매니저 나 주식중개인이 고객주문을 체결하기 전에 ''동일한 증권''을 자기계산으로 매매하거나 제3자에게 매매를 권유하여 부당이득을 챙기는 것을 말한다. 폭넓게는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개인적 이득을 취하는 주식거래 행위가 모두 포함된다.

시장질서교란행위 경제용어사전

... 2015년7월1일부터 기존 불공정거래에는 해당하지 않지만 시장질서를 교란하는 행위로간주되어 과징금 부과 대상이다. 과거에는 미공개정보를 이용하는 규제 대상자가 를 회사 내부자에 한정되었지만 2015년 7월부터는 1차 정보수령자에서 2차, 3차 등 다차 정보수령자로 확대됐다. 미공개 정보를 직접 제공하거나 1차적으로 수령해 불공정 거래를 하면 형사처벌을 받지만 2차 이상의 다차 수령자는 '시장질서를 교란하는 행위'로 금융당국으로부터 과징금(행정제재)을 부과받는다. ...

2차 정보수령자 경제용어사전

회사 내부자로부터 전달받은 미공개 내부정보 를 다시 전달받은 사람.

단기매매차익반환제도 경제용어사전

회사의 임직원, 주요주주가 그 법인의 주권(주식)등을 단기간에 (6개월 이내의 기간) 매매하여 차익을 얻은 경우 해당 차익을 그 법인에게 반환케 하는 제도. 내부자의 미공개정보를 이용한 불공정거래 를 방지하고 주식시장 의 투명성 제고 및 투자자를 보호하기 위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