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8건

그린란드 경제용어사전

... 있다”고 했다. 지구 온난화로 얼음이 녹으면 그린란드가 그야말로 낙원이 될 것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얼음에 덮인 땅이 드러나면 광물, 가스 등의 개발에 속도를 낼 수 있다. 북극해 항로가 열려 정치·군사적으로 중요한 위치가 된다. 미군은 이미 그린란드 북서쪽 해안에 툴레 공군기지를 보유하고 있다. 매력적인 땅이지만 이를 구매할 수 있느냐는 의문이다. 역사적으로 불가능한 일은 아니다. 미국은 이미 여러 차례 외국의 땅을 샀다. 1867년 러시아로부터 알래스카를 720만달러에 ...

미북정상회담 공동합의문 경제용어사전

... 여지를 남겼다는 평가가 많다. 공동합의문에 북한 핵 폐기를 뜻하는 '북핵 비핵화'라는 문구 대신 북한이 주장해온 '한반도 비핵화'란 문구가 들어갔다는 점에서다. 이 표현은 북한이 전통적으로 '한국에 대한 미국의 핵우산 축소나 주한미군 철수'를 뜻하는 표현으로 써왔다. 핵 전문가인 아담 마운트 미국과학자연맹 선임연구원은 “과거 북한과 맺은 어떤 합의보다 약하다”고 평가했다. AFP통신도 “북한이 모호한 약속을 되풀이했을 뿐”이라고 전했다. 체제보장 부문도 당초 기대와는 ...

토마호크 [Tomahawk Missile] 경제용어사전

미군의 대표적 공격 미사일이다. 위성항법장치(GPS)로 유도되며 저공비행(지상 30m가량)으로 레이더 탐지를 피해 최대 2500㎞ 밖의 표적을 타격할 수 있다. 1983년 실전 배치됐고 1991년 걸프전 때 위력을 떨쳤다. 가격은 한 발당 11억원가량이다. 토마호크란 이름은 아메리카 인디언의 공격용 도끼에서 유래했다.

국방수권법 [National Defense Authorization Act] 경제용어사전

... 개발제제 이란 석유수출제제 해외자산 동결등의 조치가 이법에 근거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7년 12월 12일(현지시간)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한 미사일방어체계 확충 예산 123억 달러가 포함된 7000억 달러(약 764조500억원) 규모의 2018 회계연도 국방수권법안(NDAA)에 서명했다. 또한 2018 국방수권법에는 미군의 대만 함정 교차 방문 등 양국 군사협력을 강화하는 내용도 담겨 있어 중국의 반발을 사고 있다.

유령 쥐 [Ghost Rat] 경제용어사전

... 공조해 관리망의 결함을 신속히 밝혀낸 덕분에 북한의 실제 공격은 이뤄지지 못했다. 하지만 북한의 기업 내부 기밀문서 해킹까진 막지 못했다. 사이버안전국이 유출된 것으로 확인한 문서만 4만2608건에 이른다. 대한항공 전산망에서 미군의 F15 전투기 유지 보수를 위한 매뉴얼과 도면, 날개 설계도, 제원 등을 비롯해 중고도 무인정찰기 관련 자료, 연구개발(R&D) 자료 등을 빼갔다. 이번 해킹이 시작된 인터넷 프로토콜(IP) 소재지는 평양 유경동으로 3·20 ...

트럼피즘 [Trumpism] 경제용어사전

... 유세현장에서 멕시코 이민자를 강간범으로 묘사하거나, 멕시코 불법이민자가 넘어오지 못하도록 미국·멕시코 접경지역에 장벽을 설치하겠다는 등의 언행을 하기도 했다. 또한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의 폐기, 자유무역협정(FTA)재협상, 주한 미군철수와 같은 폐쇄적 고립적 정책을 공약으로 내세우기도 한다. 트럼프의 이러한 주장은 미국정치계에서 수준이하로 평가받고 있으나 백인 보수층을 중심으로 한 대중의 지지를 받고 있는 기현상(트럼피즘)이 일어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이에 ...

표준시 [standard time] 경제용어사전

... 1912년부터 일본의 표준자오선으로 바꿨다. 한국은 1954년부터 다시 127도30분을 표준자오선으로 하는 시간으로 환원했지만 1961년 군사정권이 출범하면서 표준시를 동경 135도로 변경해 지금까지 사용하고 있다. 군사정권은 미군과 연합훈련을 벌이거나 다른 나라와 시간을 환산할 때 혼란스럽다는 이유를 변경 근거로 내세웠다. 국내에서도 일제 잔재 청산과 천문 역법을 고려했을 때 표준시를 원래대로 환원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국제거래 ...

한미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 [special measures agreement] 경제용어사전

미군의 한국 주둔비용 일부 또는 전부를 한국 정부가 분담하도록 규정한 한·미 양국 간 협정. 방위비 분담금은 미군이 한국에서 고용하는 근로자의 인건비 (비중 약 40%), 군사건설 및 연합방위 증강사업(40%), 군수지원비(20%) 등의 명목으로 지원된다.

태풍 [typhoon] 경제용어사전

... 가장 컸다. 태풍은 가뭄이 든 지역을 해갈시키고 바닷물의 위아래를 뒤집어 놓아 적조(赤潮)를 해결하는 순기능을 갖기도 한다. 태풍에 처음으로 작명을 한 것은 호주 기상예보관들로 자신이 싫어하는 정치인의 이름을 사용했다. 2차 세계대전 이후부터는 일반인들의 이름이 사용되기 시작했다. 미군이 태풍이름을 붙였는데 자신의 아내나 애인의 이름을 사용하는 게 통례였다. 아시아지역에서는 2000년부터 14개국이 각각 10개씩 제출한 이름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전시작전통제권 [wartime operational control] 경제용어사전

한반도 유사 시 한국군과 미군증원군의 작전을 통제할 수 있는 권리를 말한다. 현재 한국의 전작권은 한미연합사령관이 갖고 있다. 평시에는 한국 합동참모본부가 갖지만 유사 시 방어준비태세인 ''데프콘3(Defense Readiness Condition 3)''가 발령되면 주한미군사령관 겸 한미연합사령관에게 넘어가게 돼 있다. 이승만 대통령이 1950년 맥아더 유엔군사령관에게 작전지휘권을 넘긴 것이 전작권 이양의 시발점이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