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8 / 8건

미분양 아파트 경제용어사전

주택 건설업체가 입주자 모집 공고를 내고 입주자를 모집했으나, 정해진 일정 내에 계약이 되지 않아서 이후에 선착순 계약으로 판매하는 아파트이다.

계약조건보장제 경제용어사전

미분양 아파트 를 싸게 팔경우 기존 계약자들에게도 같은 조건을 적용하는 판매방식. 신규분양 단지에서 미분양 물량이 발생해서 나머지 물량을 할인분양하거나 중도금 무이자 등 추가 혜택을 줄 경우 기존 분양자에게도 이를 적용하는 것이다.

분양권 전매제도 경제용어사전

... 입주할 권리를 다른 사람에게 파는 것을 말한다. 부득이 분양권 전매가 필요한 사람들도 있으나 한참 부동산 투기 열풍이 불 당시, 분양권 전매제도를 투기의 수단으로 악용하는 경우가 많았다. 따라서 정부에서는 부동산 시장의 안정을 위해 분양권 전매제한이라는 규제를 만들어 투기과열지구 의 부동산 전매를 금지했다. 또한 분양권 전매제도는 분양절차에 따라 청약, 당첨된 경우에만 적용되기 때문에 미분양 아파트 는 분양권 전매 제도에 해당되지 않는다.

토지수익연계채권 경제용어사전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미분양 토지를 기초자산 으로 발행하는 채권으로,1차적으로 표면금리를 보장하고 2차적으로 나중에 땅이 팔린 뒤 매각수익에 대해 배당을 실시하는 구조로 짜여 있다. LH는 1999년에 발행한 적이 있고 2010년 8월에 4조원 규모의 토지수익연계채권을 발행할 예정이다. 채권 만기는 10년이며 표면금리는 연 3.0%다. 향후 기초자산을 높은 가격에 팔면 수익도 높아진다. 땅이 안 팔리거나 손해를 보고 팔아도 국고채 수익률(연 ...

미분양 펀드 경제용어사전

미분양펀드는 은행, 증권, 자산운용회사 등 금융회사들이 개인 또는 법인을 상대로 투자자들을 모집해 만드는 특수목적회사(SPC)다. SPC는 투자자의 자금으로 미분양 아파트 를 싼 값에 사들인 뒤 나중에 비싼 값에 팔거나 임대해 얻은 수익을 투자자들에게 돌려준다. 투자 안정성을 위해 정부는 미분양펀드에 대해 투자원금을 보장해 준다. 미분양 펀드는 건설사들의 유동성 확보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조기경보체제 [Early Warning System] 경제용어사전

... 있다. 부동산 분야에서 조기경보시스템은 주택가격의 흐름에 시장 확장기에는 유동성 종합 주가지수 금리 등 15개 지표를, 시장 수축기에는 산업생산지수 임금수준 등 10개 지표의 움직임을 종합해 정상, 유의, 경고, 심각, 위험의 5단계로 시장을 예측한다. 조기 경보시스템은 주택과 토지부문으로 나눠 구축하여 통합관리가 가능하도록 집값 추이, 매물 동향, 청약률, 미분양 추이, 이자율 등 시장지표를 항목별 가중치를 둬 종합지수를 산출한다.

최초 주택구입자 자금지원제 경제용어사전

... 20세 이상 무주택세대주(단독 세대주 포함)다. 세대주는 물론 세대원 전원이 주택을 구입한 사실이 없어야 한다. 대출 대상주택은 2001년 5월23일 이후 분양계약을 체결했거나 분양권을 산 전용면적 85평방m 이하 신규 또는 미분양 주택으로 분양권 전매를 통해 구입한 주택도 가능하다. 대출금액은 주택가격의 70% 이내에서 최고 7천만원까지 연 6.0%의 금리로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단 최고액 7천만원 중 주택건설업체가 정부에서 건설지원자금을 빌렸다면 그 ...

주택할부금융 [housing finance] 경제용어사전

주택 구입자의 구입 자금조달 을 원활히 하는 한편 미분양 사태를 겪고 있는 주택건설업계의 자금난을 덜어주기 위한 제도로 우리나라에서는 1996년 1월 1일부터 도입되었다. 적용대상은 무주택 또는 1가구 1주택 소유주가 구입하는 전용면적 40.8평 이하의 주택건설업체가 공급하는 완공주택으로 한정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