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24건

저녹스 버너 경제용어사전

저녹스버너는 연소 시 화염 온도 및 산소농도를 조절해 연소 효율을 높인 고성능 버너로 최대 77.4%에 달하는 질소산화물(NOx) 저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저녹스버너는 연소 효율을 높인 고성능 버너로 미세먼지의 원인이 되는 질소산화물(NOx) 줄이는 효과가 있다. 2019년 경기도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저녹스버너 보급사업을 펼친바있다. 이 사업은 일반버너로 작동되는 보일러, 냉온수기를 사용하는 도내 사업장에 저녹스버너 및 부대설비 ...

천리안2B 경제용어사전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개발한 세계 최초의 환경(미세먼지)·해양관측 정지궤도위성. 2020년 2월 19일 오전 7시 18분(현지시간 18일 오후 7시 18분) 남아메리카 프랑스령 기아나의 기아나 우주센터에서 발사돼 26분 후 전이궤도에 진입했고 3월 6일 목표 정지궤도에 안착했다. 위성의 궤도고도는 35,857km 지점이다. 위성은 발사 31분 뒤 발사체에서 분리됐으며 발사 40분 후에 호주 야사라가 추적소와 첫 교신을 진행했다. 한편 이날 천리안 2B호가 ...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COVID-19] 경제용어사전

... 수 있나? 코로나19는 눈, 코, 입 점막을 통해 침투할 수 있다. 환자가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입 밖으로 미세 물방울을 분출하게 되는데 이 물방울 안에 바이러스가 있을 수 있다. 눈, 코, 입안 점막은 피부보다 약한 부위로 ... KF99 등급으로 나눠 보건용 마스크를 관리하고 있으며, 80, 90, 99 숫자는 마스크를 쓴 사람이 숨 쉴 때 먼지가 걸러지는 정도를 말한다. KF90, KF99 마스크는 미세입자 차단 효과가 크지만, 산소투과율이 낮아 숨쉬기가 ...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경제용어사전

미세먼지 저감과 국민보호를 위해 2019년 11월 도입한 것으로 미세 먼지 농도가 높은 12월 1일부터 이듬해 3월 말까지 4달 동안 시행하는 제도다. 노후 차량인 5등급 차량 운행 제한은 수도권에 등록된 차량을 대상으로만 진행한다. ... 시스템을 내달까지 구축키로 했다. 신청은 2020년 1월부터다. 5등급 차량 운행 제한과 과태료 부과의 근거가 되는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이 신속한 처리를 위해 국회에도 요청하기로 했다. 서울에서는 해당 대책과는 별도로 ...

배출가스 5등급 차량 경제용어사전

...ssiongrade.mecar.or.kr/www/emigrade/myCarGradeNew.do을 이용하면 누구나 자신이 타는 차량의 등급을 쉽게 조회할 수 있다. 한편 2019년 12월 1일부터 2020년 3월까지 4개월간 '미세먼지 계절관리제'가 시행되면서 수도권에 등록된 5등급 차량의 운행이 제한된다. 2020년 1월까지는 안내와 홍보를 하고 2월부터 본격 단속하기로 하고 환경부와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가 준비 중이다.단, 5등급 차량이라도 관할 지자체에 ...

승용차 마일리지 경제용어사전

시민이 자율적으로 자동차 운행거리를 줄여 온실가스와 미세먼지 감축에 기여하면 서울시에서 감축정도에 따라 마일리지를 제공해주는 시민실천운동이다. 가입시 등록한 최초 누적주행거리로 기준 주행거리를 산정하고 1년후 최종 누적주행거리와 비교하여 감축된 경우 감축률 또는 감축량에 따라 마일리지를 2만 포인트에서 7만 포인트까지 차등 지급한다. 획득한 마일리지는 현금전환 및 지방세 납부가 가능하고 모바일 상품권으로도 교환가능하다.

IMO 2020 경제용어사전

... 미만'으로 낮춘 저유황유를 쓰도록 강제하는 규제다. IMO는 해운 국제 기준을 수립하는 유엔 소속 기구로, 회원국은 한국을 포함해 총 174개국이다. IMO 기준을 맞추지 못한 선박은 회원국 항구에 입항할 수 없다. 황산화물은 미세먼지 등을 유발하는 환경오염물질로 꼽힌다. 선주사가 IMO 2020에 대응하는 수단으로 △연료유 교체 △배출가스 황산화물 저감장치(스크러버) 장착 △액화천연가스(LNG) 추진선 신규 도입 등이 꼽힌다. 스크러버는 즉각 대응이 가능하지만 ...

알키미스트 프로젝트 경제용어사전

... 대국민 수요조사를 통해 접수한 총 350여 건의 아이디어를 토대로 분야별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된 그랜드챌린지 발굴위원회가 약 3개월간 논의한 결과물이다. △5분 내 충전하고 1회 충전 시 600㎞ 이상을 주행하는 전기차 △미세먼지 저감 자동차 △고효율 투명 태양전지 △100% 재활용 가능한 친환경 태양광 모듈 등이 포함됐다. 산업부는 공청회 의견 등을 토대로 이달 5개 안팎의 최종 과제를 확정하고 2019년 8월께 수행기관을 뽑을 계획이다. 과제당 7년간 ...

바나듐레독스흐름전지 [Vanadium redox flow battery] 경제용어사전

바나듐 수용액을 양극과 음극 전해질로 사용하고 이들의 산화 환원 반응을 통해 충방전하는 2차 전지. 전해액에 용해된 바나듐 이온을 양극 전해질과 음극 전해질에 담아 두 개의 탱크에 담는다. 완전히 분리된 탱크에 양 극의 전해질이 존재하기 때문에 화재 위험이 낮다. 차세대 에너지저장장치(ESS)로 VRFB가 떠오르는 이유다. 수명이 리튬이온 배터리보다 10배 이상 길고, 가격도 같은 용량 기준으로 3분의 1 수준이다. 한계도 뚜렷하다. 가장 큰 ...

인공강우 경제용어사전

... 구름에 드라이아이스를 뿌리는 방식으로 1946년 인공강우를 이끌어낸 게 시초다. 응결핵을 구름 인근에 살포하면 구름 입자나 미세얼음이 결합해 얼음 알갱이가 형성된다. 이렇게 뭉쳐진 얼음 알갱이가 낙하하면서 녹으면 비로 바뀐다. 응결핵의 역할을 하는 물질은 요오드화은과 드라이아이스, 염화나트륨, 염화칼륨, 요소 등이다. 오래전부터 미세먼지와 싸워 온 중국이 인공강우 기술의 선두주자다. 인공강우 시설을 갖춘 지방자치단체만 2000개가 넘는다. 백두산과 같이 ...